언니, 우리 이민갈까? 22. 결혼, 끝나지 않는 팀플

생각하다주거이민퀴어퀴어페미니즘

언니, 우리 이민갈까? 22. 결혼, 끝나지 않는 팀플

유의미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뉴질랜드 생활에 어느 정도 적응하고 나니 가끔은 여기가 뉴질랜드인지 한국인지 모르겠다. 전혀 낯설지도 새롭지도 않고 익숙한 하루하루가 반복된다. 더는 길을 헤매지 않는 대신 어딜 가면 뭐가 있는지 다 알겠고, 차로 한 시간 이내의 가까운 관광지는 이미 모두 가본 것 같다. 물론 조금 더 멀리 나간다고 해도 관광지에 복잡한 시설을 들이지 않고 자연 그대로의 매력을 강조하는 뉴질랜드 특성상 가서 만나게 되는 풍경이 기본적으로 크게 다르지 않다. 조금 더 유명한 관광지라고 해도 그냥 모래사장이 있고 바다가 있고 개를 산책시키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뉴질랜드 이민을 한창 검색할 때 가족 단위의 시간이 많...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SERIES

언니, 우리 이민갈까?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주거에 관한 다른 콘텐츠

퀴어에 관한 다른 콘텐츠

퀴어페미니즘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