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ch Letter

매주 목요일 찾아가는 핀치 한정 뉴스레터

2020-02-27

2월 마지막주 Pinch Letter: 진짜 말하고 싶은 이야기

안녕하세요? <핀치> 신한슬 에디터입니다. 그 어느 때보다 마스크 착용과 위생에 신경써야 할 때입니다. 저는 집에 아직 마스크가 한달 치 정도는 있어서, 추가로 마스크를 사지는 않으려 해요. 더 필요한 사람에게 갈 수 있었으면 합니다. 공포 때문에 괴물이 되고 싶지는 않다는 생각을 했어요. 3월부터는 Pinch Letter가 월간으로 변경됩니다. 매월 더 알찬 소식으로 만나요! 이주의 소식: <타래> 베타테스팅 기간이 시작되었습니다! 복작복작, 소곤소곤, 다양한 이야기가 시작되고 있어요. 여성들이 시작한 다양한 <타래> 지금 소개합니다!...

2020-02-20

2020년 2월 셋째주 Pinch Letter: 더 많이 말하고 더 많이 박수치기

안녕하세요? 핀치 신한슬 에디터입니다. 쌀쌀해졌다가도 풀리고, 일교차가 점점 커지고 있네요. 봄이 다가온다는 뜻 같아요. 기침 한 번이 의미심장해진 요즘, 핀치클럽 여러분도 건강에 각별히 유의하시길! 이주의 소식: 타래 베타 오픈 임박! 오직 여성이 쓰고 여성이 말하는 편안한 공간을 함께 누려요. 결혼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여성 꾸준히 감소해...

2020-02-13

2월 둘째 주 Pinch Letter : 망설이지 말 것

안녕하세요? <핀치> 신한슬입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가 뜸해지고 있습니다. 그래도 한 번 높아진 위생감각을 다시 낮출 필요는 없겠죠? 이왕 이렇게 된 거, 앞으로도 자신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마스크와 손 씻기를 장착합시다. 이주의 소식 :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으로 전국이 떠들썩합니다. 그러나 이번 아카데미 감독상 후보에는 여성이 단 한 명도 없어 현지에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는데요. 여성 감독의 현실, PINCH NUMBERS로 짚어봅니다. 아카데미 시상식 92번 중 감독상 받은 여성은 딱 한 명...

2020-02-06

2월 첫째주의 Pinch Letter: 일단 써봐! ✍🏻

안녕하세요? <핀치> 신한슬 에디터입니다. 이주의 소식 : <핀치>의 새로운 도전, <타래>가 베타테스터를 모집합니다! 지금 신청하세요! 양육비 안 주는 '배드파더스' 신상공개, 명예훼손 아닌 공익 판결 아이는 낳아 놓고 양육비는 내지 않는 '나쁜 아빠들'의 이름, 나이, 사는 지역, 학력, 직장, 얼굴 사진을 공개하는 사이트 배드파더스 . 양육비를 주지 않...

2020-01-30

1월 마지막주 Pinch Letter: 여자만 쓰는 세상이 온다면

안녕하세요? <핀치> 신한슬 에디터입니다. A형 독감에 이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뉴스를 뒤덮고 있습니다. 이럴 때일수록 천 년간 인간의 기대수명을 두 배 이상 늘려 준 것이 기본 위생이라는 걸 상기해서, 불안할 때마다 손 한 번 더 씻기, 주변에 전파해봅시다. 참, 손을 씻을 때는 생일 축하 노래를 속으로 끝까지 부르면 세균이 충분히 닦인다고 해요. 이주의 소식: <핀치>가 준비한 새로운 세상, <타래>가 곧 문을 엽니다. 워싱턴포스트 기자가 유명 농구선수 코비 브라이언트 사망에 부쳐 과거 그의 성폭력 고발 기사를 공유했다가 욕설과 협박을 받았습니다. 회사는 그를 정직시...

2020-01-23

1월 넷째주 Pinch Letter: 평등하고 평온하고 풍성하게

안녕하세요? <핀치> 신한슬 에디터입니다. 설 연휴가 한 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아직도 쉬운 일은 아니지만, 부디 핀치클럽 여러분 모두 평등하고 평온한 연휴 보내시길 바랍니다. 그럴 수 없는 명절 풍습은 빠른 시일 내로 다 사라지길! <핀치>도 앞장서서 주장하겠습니다. 이주의 소식: 미스터가 미스보다 3배 더 받는다? TV조선의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트롯>과 <미스트롯> 우승자의 '상금 격차'가 화제입니다. 마치 성별 임금 격차를 연상시킵니다. 미스터는 1억원, 미스는 3천만원?...

2020-01-16

2020년 1월 셋째주의 Pinch Letter: 건강하게, 알차게, 즐겁게

안녕하세요? <핀치> 신한슬 에디터입니다. 깊어가는 겨울, A형 독감이 유행입니다. 제 주변에도 벌써 두 명이나 쓰러졌어요. 한 번 걸리면 전염을 막기 위해 5일 간 격리된다는데, 격한 업무로부터 격리되는 건 장점(?)일지 몰라도 그 후폭풍은 더욱 거세겠죠? 그저 건강한 게 제일입니다. 예방주사를 맞아도 걸릴 수 있어 평소 자주 손 씻기, 마스크 하기, 양치 잘 하기가 최고라네요. 핀치클럽 여러분 모두 감기 조심하세요! 이주의 소식 : PINCH NUMBERS로 살펴보는 한국 여성의 현실! 이번 주에는 불법촬영 관련 통계를 모아보았습니다. 불법촬영 범죄자 20대가 가장...

2020-01-09

2020년 1월 둘째주의 Pinch Letter: 더 많은 여자가 필요한 이유

안녕하세요? 핀치 신한슬 에디터입니다. 새해에 운동 시작하신 분들 계신가요? 아마 많으실 것 같아요. 제가 다니는 수영장은 바글바글합니다. 하지만 구정이 지나면 얼마나 남아있을까요? 새해 계획이 흐지부지해지면 어때요. 마음이야 또 다시 먹으면 되는 거죠. 핀치클럽 여러분 모두 좌절하지 말고 다시 시작하는 한 해가 되시길! 이주의 소식 : 사상 처음으로 여성 장관이 전체의 30%가 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남녀동수 내각까지는 아직 갈 길이 남았는데요. 한국 정치권의 기울어진 운동장, PINCH NUMBERS로 그 실태를 확인해봅니다. 역사상 처음으로 장관의 30%가 여성...

2020-01-02

2020년 1월 첫째주의 Pinch Letter: 바뀌는 것들, 바뀌지 않는 것들

안녕하세요? <핀치> 신한슬 에디터입니다. 2020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왠지 뭐든지 새로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은 이 '새해 뽕'이 사라지기 전에, 무엇이라도 시작해보면 어떨까요? 작심삼일이라도 안 하는 것보다는 나으니까요. 저는 어젯밤 자기 전에 10분 간 필라테스 홈트레이닝 영상을 따라했더니 배가 너무 당겨요... 과연 작심이 며칠 간 유지될 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핀치클럽 여러분 모두 매일 매일 조금씩이라도 더 유연해지고, 더 강해지고, 더 튼튼해지는 2020년 되시길 두 손 모아 기원합니다! 이주의 소식 : MBC 연예대상에서 여성 불모지였던 예능계에 새 판을 짠 여성들이 상을 휩쓸어 화제...

2019-12-26

2019년 12월 넷째주의 Pinch Letter: 올해의 인물, 결과 공개!

안녕하세요. <핀치> 에디터 정세윤입니다. 올해의 마지막 핀치 레터에서는 <올해의 인물> 집계 결과를 공개합니다. 올해의 훌륭했던 나를 셀프칭찬하면 선물을 드립니다! 연말까지 풍성하게 진행하는 <핀치>만의 이벤트도 놓치지 마세요. 올해의 인물 뜨거웠던 <2019 올해의 인물> 투표가 종료되었습니다. 그 결과는 어땠을까요?...

2019-12-19

12월 셋째주 Pinch Letter: 2019 핀치, 최고의 콘텐츠

안녕하세요? <핀치> 신한슬 에디터에요. 크리스마스가 벌써 1주일 앞으로 다가왔네요! 종교를 떠나 즐거운 연말 휴일, 어떤 계획을 갖고 계신가요? 집에서 사랑하는 반려동물과 따끈따끈 느긋한 하루를 보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이주의 소식 : 2019년 <핀치>의 콘텐츠 연말 결산! 가장 사랑받았던 시리즈와 콘텐츠를 꼽아보았습니다. 지금 정주행하세요! 2019년 <핀치> 가장 사랑받은 시리즈는?...

2019-12-12

12월 둘째주의 Pinch Letter : 올해의 인물

안녕하세요? <핀치> 신한슬 에디터입니다. 핀치클럽 여러분은 2019년을 어떻게 보내주고 계신가요? 저는 연말마다 아주 개인적인 '올해의 어워즈'를 열고 있어요. 올해 가장 잘했던 일, 올해 가장 좋았던 여행, 올해 가장 기뻤던 선물을 꼽으며 한 해를 정리한답니다. 2019년을 정리하는 나만의 방법을 찾아보세요. 이주의 소식 : <핀치>와 함께 직접 뽑아보는 2019 올해의 인물! 한 해를 빛낸 수많은 인물들 중 누가 가장 멋지고 당당하고 용기 있었는지, 여러분의 손으로 투표해주세요. <핀치> 2019 올해의 인물 투표 시작!...

더 보기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댓글 남기기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