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거운 여자가 되면 24. 내 마음속 코르셋

생각하다탈코르셋

무거운 여자가 되면 24. 내 마음속 코르셋

김현진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나는 내 자신이 훌륭하고 투철한 페미니스트라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조금이라도 나은 페미니스트가 되겠다는 결심을 하며 살아왔다. 그런 삶의 태도에서 약간 찔리는 것은 탈코르셋 운동에 완전히 발을 담그지는 못했다는 것이다. 물론 ‘홀복’이라 불리는 타이트한 원피스를 입고 한 시간씩 메이크업을 하던 옛날과는 완전히 결별했지만, 평소에는 자외선 차단제 하나만 바르고 다니다가도 사람을 만날 일이 생기면 그래도 뭔가 얼굴에 찍어 바르는 것을 단념하지 못하는 자신이 다소 한심하게 여겨질 때가 종종 있다. 그래도 예전에 1시간 걸려서 메이크업 할 것을 20분도 안 되게 줄기는 했다. 아이라인에서 속눈썹까지 어마어마하게 정교한 공을 들이던...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SERIES

무거운 여자가 되면

몸에 관한 다른 콘텐츠

탈코르셋에 관한 다른 콘텐츠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

핀치클럽이 되세요

핀치클럽 월 9,900원 - 더 나은 여성의 삶을 위한 연재 콘텐츠가 무제한!

핀치클럽 알아보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