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거운 여자가 되면 21. 자학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생각하다

무거운 여자가 되면 21. 자학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김현진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여성들이 자신의 몸을 좋아하고 편하게 여기는 때는 과연 언제일까. 그런 때가 과연 있기는 할까. 재치 있는 문체로 많은 독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황제와 여기사>라는 소설의 주인공인 기사 폴리아나는 오랜 군생활로 인한 스트레스로 몇 년 동안이나 월경이 끊겼다가 어떤 이유인지 불순이 치료돼, 몇 날 며칠 동안 생리대를 댄 채 누워 있으면서 주위 사람들에게 온갖 짜증을 부린다. 시녀들은 그런 폴리아나에게 전혀 화를 내지 않는데, 신경질을 부리는 폴리아나가 얼마나 힘들까 오히려 동정하면서 생리가 시작되기 전 자신들의 몸을 추억한다. 사실 그건 모든 여성에게 돌아가고 싶은 기억일지도 모른다. 여자니까 얌전해야 한다며 남자아이보...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SERIES

무거운 여자가 되면

몸에 관한 다른 콘텐츠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

핀치클럽이 되세요

핀치클럽 월 9,900원 - 여자가 쓰고 여자가 읽는 핀치클럽이 되어보세요

핀치클럽 알아보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