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거운 여자가 되면 32. 식이장애에서 벗어나기(5)

알다다이어트식이장애

무거운 여자가 되면 32. 식이장애에서 벗어나기(5)

김현진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거식증이란 단순히 못된 식습관이 아니다. 식사 시간에만 수면 위로 떠오르는 병이 아니라, 끊임없는 갈등이자 내적인 전쟁이다. 자신이 자신을 상대로 전쟁을 선포한 것으로, 마음의 병이라고 엠마는 적었다. 평범한 것을 평범하게 먹지 못하는 병.

음식을 보면 겁이 나 엠마가 거식증에서 벗어나기로 결심한 이유 중 가족들을 더 이상 자신의 병증으로 근심하거나 슬퍼하도록 만들고 싶지 않은 게 큰 몫을 차지했다. 엠마가 한창 거식증을 앓던 대학 시절, 어머니가 아버지에게 말하고 있는 것을 엿듣게 되었다. “쫄쫄 굶는 그 아이를 보고 있으면 내가 아무 짝에도 쓸모 없는 인간이 된 것 같아요. “ 그 당시에 엠마는 거식증을...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SERIES

무거운 여자가 되면

몸에 관한 다른 콘텐츠

다이어트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