떼아모 쿠바 시즌 투 4. 특별한 까사들

알다쿠바여행

떼아모 쿠바 시즌 투 4. 특별한 까사들

나오미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쿠바에는 독특한 숙박 시스템이 있다. <떼아모 쿠바> 두번째 에피소드 에서 소개한 바 있는 까사 빠르띠꿀라르(casa particular)라는 것인데 줄여서 '까사' 라고 부른다. 이것은 국가에서 허가받은 민박의 형태로 집주인과 한 집에서 생활을 해야하는 경우가 많다. 최근에는 주인없이 에어비앤비 형태로 지낼 수 있는 까사도 많이 생겼으나, 내가 쿠바를 드나들던 2010년 초창기에는 대부분의 까사가 주인과 함께 집을 셰어해야 했다.

이 숙박 형태가 사실 남의 집에 세들어 사는 기분처럼 약간 눈치가 보이고 불편할 것 같지만, 생각보다 꽤 재밌다. 대부분의 까사 주인들은 성격이 유쾌하고...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SERIES

떼아모 쿠바

여행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