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12. Life is strange : Before the Storm

알다게임취미

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12. Life is strange : Before the Storm

딜루트

일러스트레이션: 솜솜
주의 : 본 리뷰에는 <Life is strange>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이미지 제공, Square Enix

처음에 <Life is strange>의 후속작이 발매된다는 발표를 들었을 때 유저들은 기대와 우려가 반반 섞인 반응을 보였다. 게임의 기존 제작사였던 DONTNOD Entertainment 가 아닌 Deck Nine에서 제작한다는 점, 주인공인 클로이의 성우가 변경된다는 점 때문이었다. 게다가 굳이 완결된 이야기의 외전을 제작할 필요가 있는지와 같은 우려 속에서 <Life is strange : Before the Storm>은 발매되었으나 많은 사람의 우려는 곧 환호로 바뀌었다.

<Life is strange : Before the Storm>는 클로이의 절친이었던 맥스가 다른 지역으로 이사를 간 이후 클로이의 삶을 다룬다. 예상치 못한 사고로 인해 아빠는 사망하고, 소울메이트였던 친구는 매정하리만치 연락이 안 된다. 고립된 환경 속에서 유일한 버팀목이었던 엄마도 새 남자친구를 사귀게 되면서 클로이는 점점 더 소외감을 느낀다.

10대 청소년의 이야기. 이미지 제공, Square Enix



본편에서 클로이가 맥스에게 비현실적인 일상을 선사해주던 일종의 완성된 캐릭터였다면, <Before the storm> 의 클로이는 아직은 미성숙하고 앳된 티가 남아있는 모습을 보인다. 시원스럽게 욕을 하고 나서도 주변의 눈치를 보기도 하고, 언제쯤이면 맥스가 다시 연락해줄지 기다리며 일기장에 맥스에게 보내는 편지를 적기도 한다. 주변 어른들은 부모 사망 후 그 충격으로 일탈하는 아이로 클로이를 대하고 클로이는 그런 기대에 부응이라도 하듯 엇나가는 모습을 보이다가도 좌절하기도 한다.

바뀐 점과 아쉬운 점들 기존의 맥스의 능력이었던 시간을 조작해서 주변 환경을 바꾸는 연출은...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SERIES

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게임에 관한 다른 콘텐츠

취미에 관한 다른 콘텐츠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

핀치 3주년 기념 세일!

더 나은 여성의 삶,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핀치클럽 - 첫달 9,9001,900원

핀치클럽 알아보기1주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