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언박싱 5. 슈퍼맘이라는 신화

생각하다드라마여성의 노동커리어

TV 언박싱 5. 슈퍼맘이라는 신화

이자연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어렸을 적 나는 맞벌이 가정에서 자랐다. 엄마는 학습지 선생님으로 일했는데, 당시 여성 대부분이 부엌과 주방을 지키고 있었기에 아마 직업을 가진 것에 대해 지금보다 더 합리적인 혹은 합리적으로 보이는 이유를 설명해야 했을 것이다. 엄마가 없는 낮 동안 나를 봐준 건 4층에 사는 아주머니였다. 얼굴은 어렴풋하지만 20대 아들 셋이 있었고, 그 집에 키우던 잉어나 모형 컴퓨터 같은 장난감 따위가 아직도 기억나는 걸 보면 결코 짧은 시간을 보낸 건 아닌 모양이다. 그러니 4층 아줌마 댁은 엄마에게 그런 곳이었다. 아이를 맡길 수 있는 유일한 희망이자 매일의 고금리 빚이 차곡차곡 쌓이는 곳.

그러던 어느 날, 엄마랑...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SERIES

TV 언박싱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드라마에 관한 다른 콘텐츠

여성의 노동에 관한 다른 콘텐츠

커리어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