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 여성영화제의 사람들 6. 정재은

알다서울국제여성영화제인터뷰여성 감독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 여성영화제의 사람들 6. 정재은

신한슬

디자인: 이민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라는 캐치프레이즈로 21년 간 여성 감독, 여성 배우, 여성 영화들을 소개한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돌아왔다. 2019년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예년보다 다소 늦은 8월29일부터 9월5일까지 열린다. 8월3일부터 9월30일까지는 텀블벅 펀딩을 통해 새로운 기획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는 '영화'만 있는 것이 아니다. '여성'들이 있다. <핀치>가 여성영화제를 만드는 사람들, 여성영화제가 배출한 감독들, 여성영화제를 사랑하고 지지하는 페미니스트들을 만나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20년에 대해 들었다. 여섯 번째 인터뷰는 1999년 제2회 국내단편경선 수상작 <도형일기>를 연출했고, 2019년 제21회 여성영화제 집행위원을 맡은 정재은 감독이다.





처음 여성영화제를 만난 순간을 기억하는지?

1회 여성영화제 때는 그냥 관객으로 참가했다. 당시 워쇼스키 형제의 데뷔작 <바운드>가 상영됐다. 지금은 워쇼스키 자매지만 그 때는 형제였다. 자매가 된 다음에 그분들의 영화를 상영했으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도 든다. 어쨌든 그들의 데뷔작 <바운드>가 워낙 재밌다고 소문이 많이 났었다. 개봉을 기대할 수 없는,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영화가 아니었고, 제 기억에는 여성영화제에서 국내 처음으로 상영했던 거 같다. 두 레즈비언 커플이 범죄행위를 도모하는 내용의 영화다. 워쇼스키 형제가 그...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SERIES

여성영화제의 사람들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 관한 다른 콘텐츠

인터뷰에 관한 다른 콘텐츠

여성 감독에 관한 다른 콘텐츠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