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 여성영화제의 사람들 3. 변재란

알다서울국제여성영화제인터뷰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 여성영화제의 사람들 3. 변재란

신한슬

디자인: 이민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라는 캐치프레이즈로 21년 간 여성 감독, 여성 배우, 여성 영화들을 소개한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돌아왔다. 2019년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예년보다 다소 늦은 8월29일부터 9월5일까지 열린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는 '영화'만 있는 것이 아니다. '여성'들이 있다. <핀치>가 여성영화제를 만드는 사람들, 여성영화제가 배출한 감독들, 여성영화제를 사랑하고 지지하는 페미니스트들을 만나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20년에 대해 들었다. 세 번째 인터뷰는 여성영화제 조직위원장 변재란 순천향대학교 공연영상학과 교수다.





여성영화제와 인연이 깊으신데.

여성영화제는 여성문화예술기획의 사업으로 시작했다가 ‘분사’랄까, 독립을 한 셈이다. 당시 저는 여성문화예술기획의 초대 사무국장이었다. 여성문화예술기획은 여성문화예술인들이 의기투합해서 영화 뿐만 아니라 공연, 음악, 미술, 여성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역량을 보여준 단체였다. 저와 김소영 선생님, 유지나 선생님 등이 함께 <여성의 눈으로 본 세계영화사>라고 하는 강좌를 했었다. 여기서 처음으로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본다’는 여성영화제의 캐치프레이즈가 기원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저는 제1회 여성...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SERIES

여성영화제의 사람들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 관한 다른 콘텐츠

인터뷰에 관한 다른 콘텐츠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