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서바이벌 생활경제 0. 여자에게 필요한 건 돈이지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경고 : 이 시리즈는 정말 제를 지도 하는 사람에게만 유용할 수 있다. 경제 고수들의 재테크 방법이나 응용편은 언제든지 edit@thepin.ch로 제보 환영.

 20대도 얼마 안 남은 요즘. 친구들을 만나면 하는 얘기는 세 가지다. 집, 차, 저축.

동갑인 A가 말했다. "내 명의로 혼자서 집과 차를 살 수 있다는 자신이 있다면 결혼 안 할 것 같아. 솔직히 언젠가는 결혼을 하고 싶다고 생각하는 게, 둘이서 모으든 부모님 도움을 받든, 주거가 안정될 수 있는 인생의 유일한 기회라서 그런가봐." 여성 평균 임금이 남성 평균 임금보다 36.7%가 적은 나라에서 과연 누가 A를 비난할 수 있을까?

B가 도시전설을 알려줬다. 회사에 있는 30대 여성 선배가 고등학교 때부터 청약통장에 가입해 처음에는 2만원씩, 대학생 때부터는 5만원씩 꼬박꼬박 청약금을 넣었다. 그리고 몇년 전, 상암지구 장기전세주택청약에 당첨됐다. 30대 독신 여성이 시세의 80%로 최장 20년 간 거주할 수 있는 아파트를 얻었다. 그 자리에 있던 모두가 한탄했다. "아니, 왜 청약통장이 이렇게 중요한 거라고 아무도 안 알려줬지?"

40대 친구 C가 말했다. 자신도 A처럼 집은 결혼을 해야 가질 수 있는 것이라고 막연하게 생각했다고. 어차피 결혼할 것도 아닌데, 조금씩 조금씩 모은 돈으로는 여행을 다니거나 순간의 소비로 스트레스를 푸는 데 썼다고. "그런데 이제 와서 느끼는 건, 40대 비혼 여성으로 가장 필요한 건 집이야." 왜 진작부터 내 집 마련에 관심을 갖지 않았나? 왜 나는 혼자 살 거니까 내 집 마련은 꿈도 꿀 수 없는 일이라고 지레짐작해 저만치 미뤄 놓았나? 다달이 나가는 월세가 너무 아깝다. 차라리 대출 끼고 집을 마련한 다음 빚을 갚는 게 나았겠다는 생각을 이제야 한다며, C는 나에게 당부하고 또 당부했다. 한 살이라도 어릴 때 미리미리 관심을 갖고 이런 생각을 해 놔야 한다고. 집값은 올라가기만 하고, 한 번 타이밍을 놓치면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고.

관심은 많지만 아는 건 없네

관심. 관심이야 항상 많다. 평생 지출하는 항목 중 월세가 가장 부담이었다. 이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다면. 하지만 관심에 비해 아는 건 너무 없다. 그래서 청약 통장을 만들어서 돈을 넣고, 그 다음에는 어떻게 해야 하는 거지? 뭔가 청년 주택 정책이 많지 않았나? 내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정책은 없나? 그런 건 어디서 찾아봐야 하지?

집 문제도 그렇지만 다른 것도 그렇다. 전반적인 저축이나 투자나 재테크는 대체 어떻게 하는 것일까. 막연히 아껴 쓰라는 것 말고 제대로 된 정보를 가르쳐 주는 곳이 없다. 경제지에는 잘 알아들을 수 없는 주식 정보가 오고 가고, 그나마 믿을 만한 지도 잘 모르겠다. 적금 하나를 넣어도 인터넷을 폭풍 검색해 열심히 이율을 비교해가면서 하지만, 그래봤자 3%도 안 된다.

은행에 가면 단순히 환전 업무인데도 창구에서 한참을 붙들고 이런 저런 상품을 추천해준다. 그 중에는 채권이나 펀드도 있는데, 실적 하나가 아쉬운 은행 직원 말만 듣고 뭐 하나 들었다가 망하면 어떡하나 싶다. 벌써 10년 전이지만, 20대 초반 대학 선배들이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가 터지면서 아끼고 아껴서 목돈을 만들어 둔 펀드가 반 토막 났다고 ‘멘붕’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결국 3%가 안 되는 적금으로 돌아온다.

나는 정말 너무 모른다. 어른이 되는 동안, 아무도 어른처럼 돈을 모으고 굴리는 법을 알려주지 않았다. 사람들은 이런 걸 다 어떻게 알아내서 알아서 똑똑한 경제생활을 하고 있는 걸까? 다행히 끼리끼리 어울린다고 내 주변에는 나처럼 ‘경알못’인 친구들이 꽤 많았다.

진짜로 한 푼이 아까운데

우린 살아남기 위해서라도 이 복잡한 자본주의 금융 세상에서 조금이라도 이득 보는 법을 알아야 한다. 왜냐하면 우리는 정말로 돈을 적게 벌기 때문이다. 서울 안의 4년제 대학을 나와 사회초년생인 선후배들과 오랜만에 송년회를 하다가, 문득 각자 연봉 이야기가 나왔을 때 깜짝 놀랐던 기억이 있다. 대부분 여자들이고 문과 계열인 우리들 중 월급 200만원을 넘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웬만큼 안정적인 회사의 정규직인데도 그랬다. 이러니까 한 푼이라도 잃을 수가 없어서 적금밖에 선택지가 없게 된다.

독립을 위해서라도 이런 정보는 매우 소중하다. 부모님이 던지는 차별적인 말이며 통제하려 드는 행동에 멘탈이 갈리면서도 보증금 모으기가 요원해 악착같이 부모님 집에 붙어 있어야 하는 친구들. 시부모 명의의 집에서 살기 때문에 불쾌한 말을 들어도 ‘또 월세를 달라고 하시는 군’ 하고 웃고 지나가는 나. 우리에게 필요한 건 돈이다.

너무 절실해서, 경알못임에도 불구하고 한 번 총대를 매보기로 했다. 이 시리즈는 적게 벌지만 그래도 안정적으로 살고 싶은 여성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부동산, 저축, 투자, 대출 정보에 대해 알아보고 정리해 본다. 금융이나 투자에는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 성향이 있고, 로우 리스크 로우 리턴 성향이 있다는데, 이 글은 안정을 추구할 수밖에 없는 가난한 도시 청년의 시각으로 간다.

엉뚱한 정보가 들어가면 안 되니까, 잘 찾아봐야 겨우 나오는 객관적인 정보들과 현업에서 일하는 사람들에게 뜯어낸 꿀팁이 주요 소스가 될 예정이다. 이런 걸 가르쳐주는 데는 정말 정말 없는 건지, 가난한 도시 청년들을 위한 서바이벌 경제 교육을 해 주는 책이나 강의, 세미나도 찾아서 정리해본다.

총대를 맨 자의 수준이 너무 낮아서 ‘이렇게 상식적인 걸 정보라고 써 놓다니’ 하고 화가 날 지도 모르겠다. 부디 너그럽고 자비로운 마음으로 좀 더 고차원의 정보를 나눠주면, 어딘가 나와 비슷한 수준의 경알못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좋은 건 같이 알자. 

2018.07.27 14:48 발행

CREATOR

이 시리즈의 다른 콘텐츠

서바이벌 생활경제 0. 여자에게 필요한 건 돈이지
FREE
서바이벌 생활경제 1. 주택청약
핀치클럽
서바이벌 생활경제 2. 어디 싼 집 없나? (1) 행복주택
핀치클럽
서바이벌 생활경제 3. 어디 싼 집 없나? (2) 역세권 2030청년주택
핀치클럽
서바이벌 생활경제 4. 어디 싼 집 없나? (3) 여성안심주택
핀치클럽
서바이벌 생활경제 5. 어디 싼 집 없나? (4) 협동조합형 임대주택
핀치클럽
서바이벌 생활경제 6. 어디 싼 집 없나? (5) 전월세보증금 대출
핀치클럽
서바이벌 생활경제 7. 다섯 권의 경제 선생님들 비교하기
핀치클럽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독립에 관한 다른 콘텐츠

경제에 관한 다른 콘텐츠

You may also like

콘텐츠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