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마지막주의 넷플릭스: 얼터드 카본 미리보기

알다넷플릭스드라마

1월 마지막주의 넷플릭스: 얼터드 카본 미리보기

이그리트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비주얼 면에서 어느 정도 이상의 페티쉬를 충족하는 배우들은 필모그래피를 이상하게 고르는 병이 발현되는 것이 아닌지 생각해 본다. 한국 배우의 예시를 들자면 김명민이 그렇고 (냉동인간이시여 살아계시고 지금 이 글을 보고 계시다면 손에 당근을 쥐고 셀카를 찍어 올려주십시오) 외국 배우의 예시를 들자면 스카스가드 형제가 있겠다. 죄 많은 얼굴이여. 팬들은 그 비주얼을 덕질하고자 역경과 고난에 가까운 필모그래피들을 견디게 된다. 그리고 이 의외로 길고 긴 리스트에 조엘 킨나만을 포함시켜도 이상하지 않을 것이다.

Palace hopping #korea #seoul #alteredcarbon @altcarb @netflix

A post shared by Joel Kinnaman (@joelkinnaman) on

그래서 조엘 킨나만이 구찌 청자켓을 입고 경복궁 앞에서 찍은 사진을 올린 순간부터 <얼터드 카본>이 흥작이 될지 망작이 추측해 보는 것은 꽤 흥미로운 관심사가 되었다. <얼터드 카본>은 덕질을 위한 또다른 고난이 될까, '띵작'이 될 수 있을까? 2월 2일에 공개되는 <얼터드 카본>의 이모저모를 미리 짚어봄으로써 그 방향을 조금이나마 예측해 본다.

1. 원작

<얼터드 카본>은 동명의 원작 소설이 있다. 주인공인 코바치의 1인칭 시점으로 전개되는 소설은 어느 정도의 하드보일드한 요소를 갖춘 SF소설로, 의식 저장 장치로 죽음을 거스를 수 있게 된 시대를 배경으로 한다. 드라마는 원작 소설의 설정에 비교적 충실한 것으로 보인다. (공개된 예고편과 세계관까지만 보자면 말이다.) 원작 자체의 스토리에 대한 평가는 전반적으로 평균 이상의 수작이라는 편. (상도 받은 책이다.) 중간중간 등장하는 당연한 개저적 묘사 (젊은 여자의 몸을 보고 발기하는 주인공에 대한 묘사는 tmi적이며 관심도 없다)를 제외하고는 광년 단위로 떨어진 여러 개의 행성 개척에 성공한 인류에 관한 설정이 흥미롭다.

2. 프로듀서

훌륭한 프로듀서가 명작을 만든다는 보장은 없지만, 훌륭한 프로듀서 없이는 명작이 만들어지지 않으니 결국 이 부분도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다. 총괄 프로듀서인 라에타 칼로그리디스가 제작에 참여하고 각본을 쓴 장르를 훑어 보면 <얼터드 카본>이 어느 부분에서 특출난 매력을 발휘할지 기대해 볼 수 있는데, <셔터 아일랜드>나 <아바타>, <소드 아트 온라인>(아니 이럴수가?), <알리타: 배틀 앤젤> 등의 필모그래피에서 확인할 수 있듯 그의 전공은 SF와 스릴러. 그러니 SF 추리수사물에 액션을 끼얹었다고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얼터드 카본>에 잘 어울리는 제작자라고 할 수 있겠다. 라에타 칼로그리디스 외에도 <왕좌의 게임> 감독이 에피소드들을 감독하는 등 배우들 뿐만 아니라 연출진도 상당히 탄탄하다는 평가가 대부분이다.

3. 리뷰

그렇다면 드라마의 뚜껑을 미리 열어본 사람들의 평도 들어 보자.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에서 모아 놓은 리뷰 요약을 부분 발췌해 봤다.

"라에타 칼로그리디스는 이 드라마를 보는 모든 시청자가 함께 분노할 지점을 하나 이상 심어 놓은 탁월한 재능이 있다. 이 드라마는 인종, 성별, 계급을 화염방사기처럼 건드린다. (그리고 실제 화염방사기도 등장하고.)" -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다렌 프레닉

"이 드라마는 모든 프레임이 트위터에 움짤화하기 적절한 정교한 시각적 잔치로 가득 차 있다. 드라마의 특이하고, 네온 과포화상태에, 사이버펑크까지 섞인 세계를 창조하는 데에 정말로 많은 노력이 들어갔기 때문에 어쩌면 스토리에 집중하는 걸 까먹어버린 듯도 하지만.

또한 세계관 설정상 캐릭터들은 굉장히 쉽게 죽음을 맞이하고 또 살아나며 다시 죽을 수 있는데, 몇몇 캐릭터들은 이 시스템에 반기를 들며 죽음 자체를 수용하고 오직 부자들만이 영생에 가까운 장수를 누리며 부를 독점하는 것을 막고자 하지만 시리즈의 러닝타임에서 생명이 얼마나 의미없이 잘 죽어나가는지를 생각하면 조금 역설적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 크리스 에반젤리스타

"이 드라마는 여성 제작자에 의해 제작된 가장 비싼 SF시리즈임에도 불구하고 여성의 신체를 다루는 오염된 전형을 답습한다. 죽거나 다치거나 장식 요소로 등장하는 여성의 신체가 없는 에피소드가 거의 없으며, 죽음이 쉬워진 세계에서 성노동자는 더욱 쉽게 학살당하고 남성들에게 물건처럼 취급된다. (...) 쇼는 오르테가 탐정과 같은 강인한 여성 캐릭터를 연막으로 디스토피아적인 세계관을 성폭력의 변명으로 삼고 있다. 죽어나가는 여성들의 엄청난 숫자는 드라마가 말하고자 하는 강조점을 굉장히 방해하고 있다." - 가비아 베이커-화이트로우

견적을 내 볼까요?

SF 장르의 오랜 습관같은 여성혐오가 여성 제작자의 손으로도 지워지지 않았다는 평가는 매우 통탄할 만한 일이며, 그만큼 메인스트림 SF 장르가 어떤 식으로 영상화되고 소비되는지 잘 드러낸다. 더불어 SF 장르의 당위처럼 들어가는 오리엔탈리즘(코바치가 원래 동양계 종족에다가 특파부대의 마지막 일원인데, 이 특파부대라는 것은 동양의 '선'을 활용한 특수 정신 훈련을 받는다)이 클리셰로 반복 설정 되는 부분은 이미 지루하기 짝이 없다. 

하지만 드라마가 창조한 세계는 상당히 설득력이 넘치고, 몰입할 만하다는 평. 원작 소설의 설정에 비교적 충실하고 설정과 충돌하는 지점을 거의 만들지 않았다는 점에서도 제작의 정교함을 점쳐볼 만 하다. 넷플릭스가 꽤 호화로운 인력과 예산을 투입해서 만들어낸 만큼, '망작'은 아닐 것이라고 예상해도 틀린 말은 아니겠다. 그러니 이번만큼은 조엘의 '잘 하는 얼굴'을 비교적 마음 편하게 감상할 수 있지 않을까. 2월 2일 넷플릭스에서 전편 공개. 

*다음 <이주의 넷플릭스>는 <얼터드 카본> 감상 후기로 찾아옵니다. 

이그리트님의 글은 어땠나요?
1점2점3점4점5점
SERIES

이주의 넷플릭스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넷플릭스에 관한 다른 콘텐츠

드라마에 관한 다른 콘텐츠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

핀치클럽이 되세요

핀치클럽 월 9,900원 - 여자가 쓰고 여자가 읽는 핀치클럽이 되어보세요

핀치클럽 알아보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