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윤, 오혜진의 백일몽 3. 인공의 세계

생각하다칼럼드라마일본퀴어

허윤, 오혜진의 백일몽 3. 인공의 세계

허윤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백일몽 [day-dreaming, 白日夢]

충족되지 못한 욕망을 충족시키기 위하여 비현실적인 세계를 상상하는 것.

쉬는 시간에 일본 드라마를 보는 것은 나의 오래된 취미다. 일에서 돌아와 잠들기 전, 혹은 혼자 밥을 먹을 때 보기에 가장 적절한 것이 일본 드라마이기 때문이다. 한 회씩 끊어지는 에피소드, 가벼운 사건 전개, 감정이입을 요구하지 않는 인물 등.

나는 일본 드라마 특유의 인공미를 무척 좋아한다. “네, 이것은 다 드라마 속 이야기입니다.”라는 설정이, 오히려 재현물로서의 특성을 잘 드러낸다고 보기 때문이다. 그래서일까, 나는 이제 사람들이 다 떠나고 없는 일본 드라마의 유령을 지키고 있다.

199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일본의 황금기를 함께 지켜본 일본 드라마는 2010년대 이후 눈에 띄게 하락세를 드러냈다. 시청률이 떨어진 것은 물론이고, 작품의 문제의식이나 질이 낮아진 것이 더 문제였다. 한국에서 일본 드라마를 시청하던 사람들에게도 마찬가지 문제가 보이기 시작했다. 한국 드라마가 케이블과 종편을 통해 다양한 실험을 거쳐 발전하고 있는 중, 일본 드라마는 도리어 그 문제의식이나 재현방식이 후퇴하고 있다는 것이다. 아시아 시장에서 일본 드라마의 점진적 후퇴에는 한국 드라마의 질적, 양적 성장이라는 배경도 존재한다.

일러스트 이민



퀴어서사라는 돌파구 이러한 문제의식은 아마 제작자들이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일까. 최근 그 돌파구로 제시된 것이 퀴어 서사다. 우경화와 장기불황의 일본이 국제사회에서 ‘동성혼’으로 자신들의 글로벌 스탠다드를 뽐낸 것처럼 말이다.

2019년 2분기 일본 드라마 <어제 뭐 먹었어?>는 <오오쿠>, <서양골동양과자점>으로 유명한 요시나가 후미의 동명의 만화가 원작이다. 2007년부터 매달 연재 중인 이 작품은 단행본으로도 꽤 인기를 끌었다. 잘생긴 변호사와 다정한 미용사 게이 커플의 먹고 사는 이야기다. BL(Boys’ Love)의...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SERIES

허윤, 오혜진의 백일몽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칼럼에 관한 다른 콘텐츠

드라마에 관한 다른 콘텐츠

퀴어에 관한 다른 콘텐츠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