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윤, 오혜진의 백일몽 4. '멍청한 여자'

생각하다칼럼여성 서사여성 인물

허윤, 오혜진의 백일몽 4. '멍청한 여자'

오혜진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백일몽 [day-dreaming, 白日夢]

충족되지 못한 욕망을 충족시키기 위하여 비현실적인 세계를 상상하는 것.









‘멍청한 여자’가 보고 싶어졌다 ‘전전(戰前) 시대의 제1세계를 사는 비장애 이성애자 백인 귀족 남성’.

다음 생에는 꼭 이렇게 태어나고 싶다. 십여년 전, 석사과정에 입학해 식민지 조선문학을 전공한 이래 줄곧 그렇게 생각했다. 당시 나는 민족주의, 사회주의, 식민주의, 탈식민주의, 인종주의, 여성주의, 민중주의 등 학습해야 할 지식이 이렇게나 많다는 사실에 질려버렸고, 이 모든 것들이 정말 꼭 필요한 것인지 따져보고 싶었다. 내 잠정적인 결론은 ‘아닐 수도 있다’였다....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SERIES

허윤, 오혜진의 백일몽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칼럼에 관한 다른 콘텐츠

여성 서사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