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윤, 오혜진의 백일몽 2. 우리는 다른 세상을 산다

생각하다대중문화젠더

허윤, 오혜진의 백일몽 2. 우리는 다른 세상을 산다

허윤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백일몽 [day-dreaming, 白日夢]

충족되지 못한 욕망을 충족시키기 위하여 비현실적인 세계를 상상하는 것.

TV 채널을 돌리던 중이었다. 붉은색을 기조로 한 파티드레스, 레깅스, 한복 등 갖가지 의상을 입은 여성들이 자신의 이름을 소개하며,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그 중에는 이미 데뷔한 가수도 있었고, 미사리에서 카페를 운영한다는 사람도 있었다.

나에게 가장 큰 충격을 준 것은 그들의 이름이었다. 30대 후반의 나이에 제2의 인생을 꿈꾸며 <내일은 미스트롯>에 도전하게 되었다는 여성 4인조 그룹의 이름은 ‘세컨드’였다. 다른 사람들도 만만치 않았다. 군통령이자 행사의 여왕으로 소개된 가수의 이름은 ‘지원이’, 12년차 트로트 가수라는 여성의 이름은 ‘김양’이었다.

이름이 정체성을 설명하는 부분이라면, 이들이 관객, 시청자들에게 어필하고자 하는 지점은 무엇일까? 누구나 ‘00이’, ‘00양’이라고 부를 만큼, 어린 여자로 대상화해달라는 것일까? 남성들의 성적 판타지를 자극하는 이름을 가진 여성 가수들은 선택받기 위해 노래부터 춤, 애교까지 최선을 다했다.

<미스트롯>이 재현하는
한국 대중문화 속 젠더 권력

일러스트 이민



TV조선을 통해 인기리에 방영한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은 트로트 가수를 선발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한동안 한국 예능계를 휩쓸었던 오디션 프로그램의...

이 콘텐츠 는 일시 무료 콘텐츠입니다.
로그인 후 바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트위터로 로그인페이스북으로 로그인
SERIES

허윤, 오혜진의 백일몽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젠더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