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틀랜드로 유학을 갔습니다 2-1. 집을 찾는 대장정 (상)

알다스코틀랜드커리어유학

스코틀랜드로 유학을 갔습니다 2-1. 집을 찾는 대장정 (상)

한슈

일러스트레이션: 한슈
<스코틀랜드로 유학을 갔습니다> 2편부터는 글쓴이 한슈가 직접 그린 일러스트와 함께 합니다!

당신은 여행을 다닐 때 어떤 기준으로 숙소를 정하는가? 물이 잘 나오는지, 위치는 적당한지, 깨끗한지, 시끄럽지는 않은지, 그리고 제일 중요한 가격은 얼마인지 등의 기준 중 최소한 한두 개는 고려하여 숙소를 정할 것이다.

며칠 머무를 여행지의 숙소 정하기도 고민이 되는데 1년 어쩌면 2년을 넘게 살아야 할 집을 구할 때는 당연히 더 많은 것을 따져봐야 한다. 내가 글래스고에 도착한 것은 학기가 시작하기 한 달 전이었다. 살 집을 찾아보기 위해서다. 영국의 집 계약은 반드시 뷰잉(Viewing)을 한 후 계약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뷰잉(Viewing)은 내가 집을 둘러본다는 의미도 있지만, 집주인이 나를 보고 집을 빌려줄지 말지를 결정하는 과정이기도 해서 뷰잉을 한다고 반드시 방을 얻는 것은 아니다. 비가 내리던 글라스고 공항을 빠져나와 집을 찾을 때까지 머무를 에어비앤비로 향했다. 글래스고에 오기 전에 예약한 숙소는 두 곳, 나는 집을 찾는 데에 소요되는 시간이 2주일 정도일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것이 집을 찾는 대장정의 시작인지는 꿈에도 몰랐다.

학생,
보증인 없음,
난이도 상

일러스트레이션 한슈



비를 맞으며 도착한 첫 번째 에어비앤비는 글래스고의 남쪽, 리버 클라이드(River Clyde)의 밑에 쪽에 있는 존의 집이었다. 번화가에서는 대략 30분가량 떨어져 있는 곳이었고 글래스고에 대해서는...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SERIES

스코틀랜드로 유학을 갔습니다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집에 관한 다른 콘텐츠

커리어에 관한 다른 콘텐츠

유학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