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킴의 듣는 영화 1. 스타 이즈 본

알다음악영화여성 주인공

미즈킴의 듣는 영화 1. 스타 이즈 본

미즈킴

일러스트레이터: 이민

음악영화 열풍 속, 여자는?

한때 다양성 영화의 한 장르로 여겨지던 ‘음악영화’의 흥행은 국내에서 더 이상 놀랍지 않은 뉴스가 됐다. 정작 그 영화가 만들어진 국가에서 크게 주목받지 못한 음악영화들이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전 세계 최고 흥행국’이라는 기록을 세운 사례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그 가운데 아일랜드 출신의 존 카니 감독은 영화 <원스>(2007)에 이어 <비긴 어게인>(2014), <싱 스트리트>(2016) 등을 연달아 흥행시키며 국내에서 가장 사랑 받는 음악영화 연출자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70년대 영국 록밴드 ‘퀸’을 소재로 한 <보헤미안 랩소디>(2018)가 천만에 가까운 관객몰이에 성공하며 역대 음악영화 관객 수 1위를 기록했다.

이처럼 많은 음악영화들이 국내에서 사랑 받고 있지만, 그 흥행작들을 살펴보면 여성 뮤지션을 조명하거나 혹은 여성이 주인공이 되어 이야기를 이끌어 가는 영화는 찾기 어렵다. 가령, 네이버와 같은 포털 사이트에 ‘음악영화’를 검색했을 때 먼저 노출되는 영화들을 살펴보더라도 앞서 언급한 영화들을 비롯해 <위플래쉬>(2014), <인사이드 르윈>(2013), <러덜리스>(2014), <프랭크>(2014), <어거스트 러쉬>(2007), <본 투 비 블루>(2015) 등 남성 주인공을 중심으로 그려진 영화들이 다수다. <라라랜드>(2016), <비긴 어게인> 등에서는 여성이 제법 주요한 역할로 나타나긴 하지만, 그 여성의 정체성 자체에 초점을 맞추기보다 플롯을 위한 하나의 등장인물로서 존재하는 것이 보통이다.

여성이 주인공이라고 해서 특별해야 할 이유는 없다. 굳이 심오한 의미를 찾으려 노력할 필요도 없다. 그러나 단순히 사랑을 꿈꾸는 여인, 혹은 주인공을 위한 보조적 인물을 넘어 삶이라는 하나의 이야기의 주체로서 영화 속 ‘그녀’를 마주하고 싶었다, 우리에게 끝없는 영감을 주는 뮤즈로서 존재하는 여성 음악가에 대해 이야기하고 그녀들의 음악을 함께 향유하고 싶었다. 다행스러운 점은 여성 뮤지션을 소재로 삼거나 여성 캐릭터를 중심으로 하는 음악영화들이 꽤 많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이 시리즈에서는 크게 흥행하지는 않았지만 여성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느낄 수 있는 음악영화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그 가운데 이미 많이 알려진 영화들은 가능한 배제하려고 했다. 얼마 전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주제곡상을 받으며 다시 한 번 화제에 오른 레이디가가 주연의 영화 <스타이즈본>(2018)을 시작으로, 아이슬란드의 여제 비요크의 유일무이한 연기를 볼 수 있는 <어둠 속의 댄서>(2000), 전설적 재즈 싱어들의 삶을 다룬 <레이디 싱스 더 블루스>(1972), <니나>(2016), 영원한 팝의 디바 휘트니 휴스턴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 <휘트니>(2018) 등 우리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줄 여성 뮤지션들의 이야기를 만나보자.

신데렐라를 넘어, 스타의 재발견

<스타 이즈 본(A star is born, 2018)>

“중요한 건 포기하지 않는 거예요.
여러분도 꿈이 있다면 계속 싸워나가세요.
열정이 있다면 얼마든지 거절을 당하더라도 괜찮아요.
다시 일어나서 걸어가는 것이 중요해요.”

지난 2월 25일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2019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주제곡상을 받은 레이디 가가는 울먹이며 수상소감을 밝혔다. 그녀의 메시지에는 레이디 가가 본인 자신, 나아가 영화 <스타 이즈 본>의 주인공 앨리의 스토리가 투영되어 있었다. 객석에서는 뜨거운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영화는 레이디 가가라는 ‘월드스타 카드’가 있었음에도 개봉 당시 국내에서는 흥행에 크게 실패했다. 이미 두 번이나 리메이크가 된 작품이기에 뻔한 스토리 자체에 대한 기대가 적었는지도 모르겠다. 나 역시 음악영화가 나오면 대부분 챙겨보는 편이지만, 레이디 가가와 브래들리 쿠퍼가 가진 기존의 이미지 때문인지 크게 관심을 두지 않았다. 특히 레이디 가가에 관해서는 그녀의 음악성보다는 화려한 퍼포먼스와 해괴한 차림에 눈이 갔던 터라 앨범 한 장을 제대로 들어본 적도 없었다.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영화 <스타 이즈 본>은 기본적으로 신데렐라 스토리에 가깝다. 천재적인 재능을 가진 무명의 싱어송라이터 앨리(레이디 가가)가 록스타 잭슨(브래들리 쿠퍼)을 우연히 만나 마치 소설처럼 사랑에 빠진다. 자신의 얼굴에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던 앨리는 드래그 쇼에서 간간히 노래를 부르지만 막상 대중 앞에 숨겨진 재능을 드러낼 용기는 없다. 앨리의 재능을 알아본 잭슨의 도움으로 앨리는 영화의 이름처럼 스타가 되지만, 막상 유년시절의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한 잭슨은 극심한 알코올 중독으로 파멸의 길을 걷는다. 어느 순간 앨리의 삶을 망가뜨리고 있다는 죄책감에 잭슨은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여성 뮤지션의 현실적 고민과 선택

영화에서 잭슨은 여타의 신데렐라 스토리처럼 여주인공을 놀라운 삶으로 이끄는 조력자 역할을 수행한다. 그러나 <스타 이즈 본>에서 두드러졌던 점은 주인공 앨리가 왕자님의 구원을 기다리는 수동적 존재가 아니라는 것이다. 앨리의 탁월한 음악적 재능, 호쾌한 성격, 위협적인 상황에서도 굴하지 않는 강단은 그녀를 능동적인 주체로 만든다.

더 흥미로운 지점은 앨리가 완벽하지 않은 세계의 ‘완벽하지 않은 인간’으로 표현되고 있다는 점이다. 재능만으로는 톱스타가 되기 어려운 냉혹한 현실은 영화 속에서도 그대로다. 자신의 곡을 들고 음반 제작자를 찾아갈 때마다 “너는 코가 너무 커서 크게 되기 어렵다”며 퇴짜를 맞아온 앨리에게 외모 콤플렉스는 뼛속 깊이 남아 있다. 실력을 인정받고 대중의 사랑을 받는 자리에 올랐을 때에도 ‘남들에게 어떻게 보이느냐’는 그녀에게 너무도 중요한 문제였으리라. 무명 시절 자신의 이야기를 노랫말에 담아, 온 마음을 다해 노래하던 앨리는 스타가 되기 위해 대중에게 인기가 있을 법한 뻔한 멜로디 속에서, 기획사의 의도에 따라 훈련된 춤사위와 화려한 차림새로 대중을 유혹한다. 나를 있는 그대로 드러내기보다 어떻게 보이느냐가 그녀에게는 현실적으로 중요한 문제였던 것이다.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잭슨에 의해 스타덤에 오르고, 잭슨에 의해 망신까지 감수해야 하는 앨리의 삶은 얼핏 보면 수동적이다. 그러나 한편으로 생각해보면 앨리의 선택이야말로 잭슨의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원석처럼 빛나는 앨리의 모습을 보면서 잭슨은 다시 한 번 음악과 삶에 대한 열정을 느끼지만, 스타가 된 이후 자신의 색깔을 잃고 보편화되어 가는 그녀를 바라보면서 그는 더 깊은 절망의 늪에 빠진다. 

얕은 곳에서 발견한 월드스타의 가능성

이 영화의 또 다른 묘미는 음악영화답게 그 음악에 있다. 주옥같은 수록곡들을 만날 수 있지만 단연 아카데미 주제곡상을 받은 ‘Shallow(얕은 곳에서)’를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을 것이다. 영화 속에서 ‘Shallow’는 두 사람이 처음 만난 날, 앨리가 잭슨의 불우한 유년시절 이야기를 듣고 영감을 얻어 자신의 자작곡에 살을 붙인 노래다. 노래는 그날 밤 하나의 추억으로 묻혀버릴 수도 있었지만 잭슨은 그 노래를 ‘얕은 곳에서’ 세상 위로 끌어올린다. 노래는 잭슨과 앨리 각자의 인생을 담고 있는 동시에, 두 사람이 상처와 좌절 속에서 꿈을 향해 다시 나아갈 수 있는 기폭제가 된다.

I'm off the deep end

Watch as I dive in

I'll never meet the ground

Crash through the surface
Where they can't hurt us
We're far from the shallow now

깊숙이 빠져드네
내가 뛰어드는 걸 봐
바닥에 부딪히지 않고
뚫고 나가
상처 입지 않을 곳으로
얕은 곳에서 멀리 벗어나

노래는 영화를 넘어 현실의 두 슈퍼스타에게도 보다 새로운 세계를 향해 뛰어들 수 있는 가능성을 선사한다. 할리우드 미남 배우로 여겨졌던 브래들리 쿠퍼는 자신의 첫 연출작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 록스타를 연기한다. 실제로 6개월 간 매일 노래와 기타 연습을 했다는 그의 노력은 영화 속에서 그야말로 반짝반짝 빛난다. 화려함 뒤에 숨겨져 있던 레이디 가가의 음악성과 연기력 또한 반전이다. 드래그 쇼를 압도하는 샹송 실력에서부터 골목에 울려 퍼지는 무반주 라이브까지, 영화는 레이디 가가의 음악적 재능을 여과 없이 발휘하도록 한다. 

영화 속에서 레이디 가가가 부르는 에디트 피아프의 ‘’라 비 앙 로즈(장밋빛 인생)’

무엇보다 나는 영화를 통해 두 배우의 음악을 향한 애정, 나아가 생에 대한 치열함을 절실하게 느낄 수 있었다. 어쩌면 뻔한 러브스토리. 하지만 두 슈퍼스타의 진정성을 목격하는 것만으로도 이 영화의 가치는 충분해 보인다.

미즈킴님의 글은 어땠나요?
1점2점3점4점5점
SERIES

미즈킴의 듣는 영화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음악에 관한 다른 콘텐츠

영화에 관한 다른 콘텐츠

여성 주인공에 관한 다른 콘텐츠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

핀치클럽이 되세요

핀치클럽 월 9,900원 - 더 나은 여성의 삶을 위한 연재 콘텐츠가 무제한!

핀치클럽 알아보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