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진은영: 아름답고 정치적인 페미니스트 (상)

LIFE

시인 진은영: 아름답고 정치적인 페미니스트 (상)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여성 시인 인터뷰 시리즈는 동시대를 살아가는 여성 시인의 삶과 작품 세계를 집중적으로 조명해보기 위하여 기획되었다. 인터뷰가 여성 시인과 독자가 만나 서로의 삶을 읽고 나누는 통로가 될 수 있다면 좋겠다. 세 번째 인터뷰이 진은영 시인은 1970년 대전에서 태어났다. 시집으로는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2003), 『우리는 매일매일』(2008), 『훔쳐가는 노래』(2012)가 있다. 핀치의 <다시 줍는 시>시리즈에서 진은영 시인의 작품 <나의 아름다운 세탁소>를 소개한 바 있다. 오랫동안 진은영은 아름다운 세계를 만들기 위하여 싸우고, 아름다우면서도 정치적인 시를 쓰기 위하여 분투했다. 여성 시인, 여성 지식인, 그리고 우리의 따스하고 든든한 벗인 진은영에게 질문을 던지고 귀를 기울였다.







연서 신나리 제게 늘 시인님의 작품은 사랑하는 연인에게 보내는 편지처럼 느껴집니다. 이토록 끝없이 연서를 쓰시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진은영 내가 사람들을 사랑하기가 힘들어서 그런 시들을 썼던 것 같아요.(웃음) 누군가를 만나면 그 사람의 문제점과 인간적 허약성 때문에 고통받는 일이 많잖아요. 그래서 그 사람을 혐오하게 되기도 하고요. 아마 그건 그 사람의 사랑스러운 구석을 발견하지 못해서 그런 것일 텐데...

제게는 한 사람의 영혼 속 사랑스러움이 좀 먼 곳에 있는 것처럼, 꽁...

2019.01.04 11:28 발행

CREATOR

이 콘텐츠는 유료 콘텐츠입니다.
콘텐츠를 끝까지 보려면

아니면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시리즈의 첫 콘텐츠 무료로 보기

시인 정한아: 미모사에게 보내는 사랑의 말들(상)

실패하고 또 실패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쓴다

신나리

이 시리즈의 다른 콘텐츠

이 크리에이터의 무료 콘텐츠

시에 관한 다른 콘텐츠

한국문학에 관한 다른 콘텐츠

You may also like

콘텐츠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