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흘릴 권리를 위하여 5. 월경 박람회 현장 속으로!

알다월경박람회미레나월경컵월경Go Pinch

피 흘릴 권리를 위하여 5. 월경 박람회 현장 속으로!

신한슬

5월25일부터 26일까지, <제 2회 월경박람회>가 서울 성수동 갤러리아포레에서 열렸다. 이틀 간 약 3000여명이 월경박람회를 방문했다. 인터넷에서 sns를 통해 소문을 듣고 예약한 사람도 많았지만, 의외로 현장에서 관람권을 구매한 사람도 많았다. 유모차를 탄 아기를 데리고 온 사람, 초등학생 딸의 손을 잡고 온 사람, 완경 즈음의 어머니와 함께 둘러보는 사람, 친구들과, 연인들과 함께 찾은 사람들. 월경에 대해 소리 내어 이야기하고, 온갖 월경용품을 직접 손으로 만지고 체험하고, 수많은 월경용품 브랜드를 비교하고 구매하는 현장을 <핀치>가 취재했다. 

목소리들

제2회 월경박람회를 찾은 '월경 플레이어'들이 남긴 의견들. 월경의 주인들이 직접 말하는 목소리를 모으고, 듣는 것은 이번 박람회의 중요한 취지였다.

<전시존>을 둘러보는 사람들
포궁경부를 셀프 촬영하고, 월경량을 매일 기록한 <스투키스튜디오>의 전시

지구별 월경용품 
다 모였다

우리의 고민
듣고 말하고

박슬기 산부인과 전문의와 <닷페이스> 조소담 대표가 미레나 IUD 토크쇼를 하고 있다.

월경용품, 속까지 뜯어보자

월경용품 랩 <우주 in 생리대>에서는 직접 생리대를 자르고, 물을 붓고, 뜯어보며 생리대의 구조를 파악하고 원료에 따른 차이를 목격할 수 있다.

오셨습니다, 지름신

총 40개 브랜드가 참여한 판매존. 풍성한 이벤트와 파격적인 할인으로 사람들이 끊이지 않았다. 주최측에 따르면 한 브랜드는 600만원에 달하는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고.

양이 많은 사람들을 위한 초대형 천 생리대, 질과 ph를 맞춘 생리컵 세척 전용 물티슈, 국내에 새로 출시된 생리컵 등 다양한 제품을 볼 수 있었다. 특히 월경박람회 <우주 in 생리대>에서처럼 자사 제품을 반으로 자르거나 물을 부어 내부 원리를 보여주고, 직접 만져볼 수 있게 전시하는 부스가 많아 인상적이었다.

 

이번 <제2회 월경박람회>를 놓쳤다고 실망하지 말자. 월경박람회를 기획, 주최한 <이지앤모어>는 "내년에도 <제3회 월경박람회>로 돌아올 예정"이라고 <핀치>에 말했다. 우리의 월경이 계속되는 한, 월경에 대해 떠들고 말하고 뜯어보는 자리는 계속되어야 한다.

신한슬님의 글은 어땠나요?
1점2점3점4점5점
SERIES

피 흘릴 권리를 위하여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월경에 관한 다른 콘텐츠

Go Pinch에 관한 다른 콘텐츠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