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vourites 8. 민필리아

핀치 타래리뷰취미여성서사

Favourites 8. 민필리아

'민폐리아'라는 오명을 넘어

타래 에디터

<파이널판타지 14>의 스토리가 어느덧 홍련의 후반부까지 흘러갔다지만, 이 게임을 즐기는 유저라면 누구나 필연적으로 기억할 NPC가 있다. 바로 새벽의 혈맹 맹주인 민필리아다. 플레이어인 모험가가 <파이널판타지 14>에서 성장하는 서사에 큰 영향을 끼치며 자주 교류하게 되는 민필리아는 신생 에오르제아 시절 뿐만 아니라 홍련의 해방자까지도 꾸준히 게임의 메인 스토리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사실 나는 <파이널판타지 14>를 플레이하기 전부터 민필리아라는 캐릭터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 할만한 게임이 없는지 커뮤니티 게시판 등을 눈팅하다가 그 악의적인 별명을 먼저 접했기 때문이다. ‘민폐리아' 말이다. 그가 ‘민폐’를 끼친다며 커뮤니티에서 재가 되도록 까이는 이유는 대략 다음과 같다. 1) 자꾸 끌려가서 구출해 줘야만 함 2) 이리저리 오라가라 함 - 이 과정에서 한 번에 이동이 안되는 번거로운 지역에 위치해 있어 귀찮음이 두 배.  

하지만 정작 게임을 플레이하다 보면 민폐리아라는 별명은 얼마나 그에 대한 오명인지 쉽게 알 수 있다. 그는 에오르제아의 기존 세력이 등한시하는 모험가, 즉 플레이어 캐릭터를 이끄는 새벽의 혈맹 맹주이며 모험가를 위해 자신의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한다. 수고했어요, 미안합니다, 감사합니다, 모험가에게 그런 인사를 진심으로 건네는 것도 모험가에게 일을 부탁하는 수많은 NPC 중 민필리아 뿐이다.  

민필리아는 모험가와 같은 ‘초월하는 힘'을 지닌 캐릭터로 모험가의 능력과 한계, 고민에 대해 가장 잘 이해하고 있으며 모험가가 영웅의 길을 걷도록 끊임없이 정보를 전달하고 공유한다. 그의 이러한 설정 중 어디가 과연 민폐인지 나는 잘 모르겠다. 과연 정치력이 있지만 전투능력이 없는 모든 NPC가 게임 중에서 이와 같은 ‘민폐'의 혐의를 받는가? 민폐리아라는 별명만큼 한국의 여성혐오를 잘 보여주는 사례도 없다.  

스토리를 진행하다 보면 민필리아가 가진 사연, 그리고 어떨 때엔 ‘민폐'로 느껴질 만큼 우직하게 자신의 주장을 밀고 나가는 이유를 차차 이해할 수 있게 된다. 나는 민필리아가 잘 만들어진 질서선 성향의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그의 선택은 너무나 숭고하고 보통 사람이 가질 수 있는 이타심의 범위를 훌쩍 뛰어넘기 때문에 되려 처음엔 식상해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우리에겐 100점짜리 여성 주인공만 필요한 게 아니니까.

SERIES

Favourites

타래 에디터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