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vourites 1. 사라 처칠, 레이디 말버러

핀치 타래여성서사영화리뷰

Favourites 1. 사라 처칠, 레이디 말버러

냉철한 정치가이자 속절없는 사랑꾼

타래 에디터

거짓말 하지 않을 거에요, 그게 사랑이니까!  

<더 페이버릿(2019)> 사라 처칠, 레이디 말버러  

오랫동안 로맨스 영화가 싫었다. 여자들은 이렇잖아, 남자들은 그렇잖아, 도대체 성별 고정관념 없이는 사랑에 대해 아무 얘기도 못하는 무능력한 영화들이 무슨 권리로 로맨스를 규정해 온 것일까?  

<더 페이버릿>은 스릴러를 기대하고 극장을 찾은 내게 로맨스의 참맛을 알려줬다. 사라 처칠, 레이디 말버러는 어릴 적 친구이자 주군인 앤 여왕을 진심으로 사랑한다. 물론 앤의 후광을 이용해 정치적인 신념을 관철하고 나라를 쥐락펴락 하기도 하지만, 그건 사랑의 부수적인 결과물일 뿐이다.  

혹자는 사라와 앤의 관계가 사랑이 아니라 서로 주도권을 잡기 위한 정치싸움일 뿐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한편 생각해보면, 모든 사랑은 정치가 아닌가? 더 좋아하는 사람이 권력을 잃는 특유의 파워 게임이 조금도 존재하지 않는 로맨스도 있나? 말해두지만 사라 처칠의 로맨스는 ‘밀당’ 같은 치졸하고 작위적인 파워 게임과는 스케일이 다르다. 사랑하기 때문에 신뢰하고, 사랑하기 때문에 불신하고, 사랑하기 때문에 진실을 말하고, 사랑하기 때문에 거짓을 말하고, 사랑하기 때문에 미워하고, 사랑하기 때문에 협박하지만, 사랑하기 때문에 절대 곤히 잠든 사랑스러운 오소리에게 해를 끼치진 못하는, 사랑밖에 모르는 그 사람, 사라 처칠.  

“우린 완전히 다른 게임을 하고 있는 거야.” 사라 처칠이 정적이자 연적인 애비게일 마샴에게 던진 한 마디가 그의 처지를 잘 알려준다. 사라 처칠은 홀로 부상을 입은 채 창녀촌에 떨어져도 아무 타격 없이 걸어 나올 수 있는 배짱과 재력, 그리고 지력을 갖춘 게임의 지배자다. 하지만 모든 스탯을 갖춘 먼치킨도 조용히 상대의 손에 결과를 맡길 수밖에 없는 게임, 그것이 사랑이다. 더 좋아하는 사람이 지는 거니까. 사라 처칠은 패배를 두려워하지 않고 사랑했다. 오직 자신만이 줄 수 있는 사랑을.

SERIES

Favourites

타래 에디터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