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vourites 7. 마리아 램보

핀치 타래리뷰여성서사영화

Favourites 7. 마리아 램보

영웅의 곁에는 또 다른 영웅이 있다

타래 에디터

넌 똑똑하고, 재미있고, 엄청 골치 아픈 사람이야. 그리고 내가 아는 가장 강한 사람이야. 네가 주먹에서 불을 뿜기 훨씬 전부터 말야. 내 말 듣고 있어? 듣고 있냐고!  

영화 <캡틴 마블>(2019) 마리아 램보  

기승전결이 다소 뻔한 블록버스터 액션영화에서는 보통 주인공을 중심으로 세계가 돈다. 조연들은 주인공과 어떤 관계인지에 따라 각각 다른 방식으로 주인공을 빛내고, 주인공의 서사를 위해 복무한다. 라이벌, 친구, 연인, 심지어 악역까지도.  

마리아 램보는 주인공의 가장 충실한 친구다. 주인공의 가장 행복한 기억의 일부이고, 주인공이 가장 힘들 때 든든히 받쳐주고, 적군 무리 중 ‘부대장’에 해당하는 존재와 보조적인 결투도 한다. 어떻게 보면 전형적인 캐릭터다.  

그럼에도 마리아는 특별히 빛난다. <캡틴 마블>의 주인공은 여성이고, 마리아 램보는 가장 믿을 만한 여성 동지이기 때문이다. 내 자신이 멍청하고 약하고 한심하게 느껴질 때, 모든 일에 자신감을 잃었을 때, 발 밑이 무너지는 막막한 기분이 들 때, 두 눈을 똑바로 바라보며 내가 잊었던 나의 장점과 강함을 큰 소리로 일깨워주는 친구. 나보다 나를 더 잘 아는 친구. 내가 지금 겪고 있는 상황을 길게 자세하게 설명하지 않았는데도, 꼭 듣고 싶었던 말을 귀신같이 귀에 꽂아주는 그런 친구. 바로 마리아 램보다.  

영웅의 곁에는 영웅이 있다. 흑인 여성으로 혼자 아이를 길러내고 공군 파일럿으로 하늘을 누비는 사람이 맞서 싸워야 했을 지구의 ‘악’은 외계침공세력 못지 않았을 것이다. 영화는 마리아가 이겨내야 했던 부당함과 좌절과 편견을 구구절절 다루지 않는다. 관객은 그저 짐작할 뿐이다. 캡틴 마블이 영웅이 되는 길에는 마리아 램보라는 위대한 ‘페이스메이커’가 있었다는 것을. 영웅들은 서로를 거울처럼 바라보며 웃고, 경쟁하고, 위로하고, 지지하며 성장했을 것이다. 2019년 한국에서 여성임에도 살아남고 성공하고 행복하고자 하는 모든 일상적인 영웅들처럼.

SERIES

Favourites

타래 에디터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