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vourites 10. 리디아 마르가리따 델 카르멘

핀치 타래리뷰여성서사

Favourites 10. 리디아 마르가리따 델 카르멘

과거가 아닌 현재를 사는 자신감 넘치는 노년

타래 에디터

엄마가 딸을 사랑하는 마음은 각별하다. 그렇다면 딸의 딸을 사랑하는 마음은? 짐작이 되지 않는다. 종종 할머니의 손녀 사랑은 놀랄만큼 엉뚱하다. 언젠가 우리 할머니는 나의 얼굴을 어루만지며 말씀하셨다.

우리 손녀는 얼굴도 참 예쁘다. 그런데 턱만 살짝 깎으면 미스코리아 해도 되겠다. 

도대체 이게 무슨??? 할머니는 나의 외모를 칭찬하고 싶은 건가, 아니면 양악수술을 권하고 싶은 것인가??? 감당할 수 없는 할머니의 열린 마음(?)과 독특한 손녀 사랑은 나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정작 할머니는 그런 말을 한 것조차 기억하지 못하신다!  

넷플릭스 시트콤 <원데이앳어타임>의 리디아 리에라도 엉뚱하고 개성적인 할머니다. 이혼한 딸과 손자, 손녀와 함께 사는 리디아는 이 시트콤 전체의 최강의 활력소다. 독실한 카톨릭 신자이자 전형적인 쿠바나. 리디아는 구세대의 편견을 대표하지만 희한하게 열린 마음도 가지고 있다. 하느님이 남자라고 굳게 믿는 이유가 “여자라면 이렇게 세상이 엉망일 리 없다”는 거라든지. 손녀의 커밍아웃에는 의외로 쿨하다든지. 

 리디아의 이런 모순은 쉽게 설명할 수 있다. 리디아는 딸과 손녀를 너무나 사랑하기에, 한 번 그들의 입장에 서기만 하면 너무나 변해버린 현재의 세상도 쉽게 받아들인다. 어차피 모순 없는 사람이 어디 있으랴? 리디아의 고집불통 성격과 구세대적 편견에 골머리를 쌓는 딸과 손녀조차도, 막상 리디아가 제공하는 가사노동과 맛있는 음식에 크게 의지하고 있는 것을. 

리디아 리에라는 1962년 14세의 나이로 파드레 팬 프로젝트를 통해 피델 카스트로로부터 피난하여 미국으로 혈혈단신 이민해왔다. <원데이앳어타임>의 주인공 가족은 모두 열네 살 리디아 리에라의 용기와 모험에 빚을 지고 있다. 우리 할머니도 60년 전에는 나처럼 일하고 공부하고 꿈꾸는 여성이었겠지. 이미 아이가 두 명 정도 있으셨겠지만. 할머니의 주름 속에 내 얼굴이 있듯이, 할머니의 인생 속에 그 시대 여성의 역사가 있다. <원데이앳어타임>은 넷플릭스에서 시청가능하다.

SERIES

Favourites

타래 에디터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