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vourites 10. 리디아 마르가리따 델 카르멘

핀치 타래리뷰여성서사

Favourites 10. 리디아 마르가리따 델 카르멘

과거가 아닌 현재를 사는 자신감 넘치는 노년

타래 에디터

엄마가 딸을 사랑하는 마음은 각별하다. 그렇다면 딸의 딸을 사랑하는 마음은? 짐작이 되지 않는다. 종종 할머니의 손녀 사랑은 놀랄만큼 엉뚱하다. 언젠가 우리 할머니는 나의 얼굴을 어루만지며 말씀하셨다.

우리 손녀는 얼굴도 참 예쁘다. 그런데 턱만 살짝 깎으면 미스코리아 해도 되겠다. 

도대체 이게 무슨??? 할머니는 나의 외모를 칭찬하고 싶은 건가, 아니면 양악수술을 권하고 싶은 것인가??? 감당할 수 없는 할머니의 열린 마음(?)과 독특한 손녀 사랑은 나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정작 할머니는 그런 말을 한 것조차 기억하지 못하신다!  

넷플릭스 시트콤 <원데이앳어타임>의 리디아 리에라도 엉뚱하고 개성적인 할머니다. 이혼한 딸과 손자, 손녀와 함께 사는 리디아는 이 시트콤 전체의 최강의 활력소다. 독실한 카톨릭 신자이자 전형적인 쿠바나. 리디아는 구세대의 편견을 대표하지만 희한하게 열린 마음도 가지고 있다. 하느님이 남자라고 굳게 믿는 이유가 “여자라면 이렇게 세상이 엉망일 리 없다”는 거라든지. 손녀의 커밍아웃에는 의외로 쿨하다든지. 

 리디아의 이런 모순은 쉽게 설명할 수 있다. 리디아는 딸과 손녀를 너무나 사랑하기에, 한 번 그들의 입장에 서기만 하면 너무나 변해버린 현재의 세상도 쉽게 받아들인다. 어차피 모순 없는 사람이 어디 있으랴? 리디아의 고집불통 성격과 구세대적 편견에 골머리를 쌓는 딸과 손녀조차도, 막상 리디아가 제공하는 가사노동과 맛있는 음식에 크게 의지하고 있는 것을. 

리디아 리에라는 1962년 14세의 나이로 파드레 팬 프로젝트를 통해 피델 카스트로로부터 피난하여 미국으로 혈혈단신 이민해왔다. <원데이앳어타임>의 주인공 가족은 모두 열네 살 리디아 리에라의 용기와 모험에 빚을 지고 있다. 우리 할머니도 60년 전에는 나처럼 일하고 공부하고 꿈꾸는 여성이었겠지. 이미 아이가 두 명 정도 있으셨겠지만. 할머니의 주름 속에 내 얼굴이 있듯이, 할머니의 인생 속에 그 시대 여성의 역사가 있다. <원데이앳어타임>은 넷플릭스에서 시청가능하다.

SERIES

Favourites

타래 에디터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