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vourites 2. 애비게일 힐

핀치 타래여성서사영화리뷰

Favourites 2. 애비게일 힐

그 길의 끝에서 애비게일은 행복했을까

타래 에디터

나는 내 편이야, 언제나  

영화 <더 페이버릿(2019)> 애비게일 힐  

다른 누구보다 너 자신을 먼저 사랑해라. 흔해빠진 말이지만, 그만큼 시대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유효한 조언이다. 하지만 사랑이 그렇게 쉽나? 정말 나 자신을 사랑하기 위해 나는 어떤 일까지 할 수 있을까? 그리고 어떤 일까지 해야 할까?  

애비게일 힐은 그 누구도 자기 자신보다 더 사랑하지 않는다. 넌 우리 편인 줄 알았다는 정치인에게 못 박아 말한다. “나는 내 편이야. 언제나.” 그리고 여지를 남기며 덧붙인다. “가끔은 그게 당신 편과 우연히 겹칠지도 모르지(Sometimes it is a happy coincidence for you).”  

영화 곳곳에서 잠깐씩 드러나는 애비게일의 성정은 착하고 순진하다. 사격장에서 사냥감을 동정하고, 독서와 음악 감상을 좋아한다. 그러나 여자를 물건처럼 취급하는 현실 때문에 망나니 아버지의 업보를 온 몸으로 짊어져야 했던 과거가 애비게일을 현실주의자로 만들었다.

애비게일의 유일한 목표는 존엄한 생존이다. 인간답게 살아남기 위해서 애비게일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거짓말도, 자해도, 배신도, 살인도, 거짓 울음도, 심지어 결혼조차도 할 수 있다. 아이러니한 것은 그 과정에서 ‘자신다움’이 조금씩 사라져 간다는 것이다. 자기 자신을 사랑하기 위해 가장 먼저 버려야 하는 것이 자기 자신이라니. 존엄하게 살기 위해 존엄을 버리고 무슨 짓이든 다 해야 한다니. 그야말로 초경쟁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는 근대인의 딜레마를 빼닮았다.

애비게일은 명석하고, 과감하고, 빨리 배우고, 가증스러울 만큼 사랑스럽고, 성공적인 도전자다. 그 이면에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는 간절함과 언제 다시 시궁창에 떨어질지 모르는 위태로움이 있다. 영원히 승리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패배할 수도 없는 나르시시스트의 짝사랑. 이토록 복잡하고 모순적인 주인공도 흔치 않다.

SERIES

Favourites

타래 에디터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