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치를 만나고 6. 크리에이터 사월날씨

핀치 타래커리어

핀치를 만나고 6. 크리에이터 사월날씨

타래 에디터

<핀치>에 어떤 글을 연재했나요?

결혼 안의 사소하고 일상적인 부분까지 침투한 가부장제에 관하여 낱낱이 분석한 <결혼고발>, 여성이 커리어를 추구할 때 조직과 가정에서 맞닥뜨리는 진로장벽을 다룬 <여자 앞길 막는 사회>를 연재했습니다. 

<결혼고발> 연재분을 묶어 샘플원고로 만들고 출간 기획서를 작성해서 평소 관심 있던 출판사들에 메일을 보냈어요. 좋은 곳을 만나 계약을 하고 책의 원고를 이어서 써나갔습니다. 핀치 연재분을 단행본 맥락에 맞게 수정도 하고요. 전체 원고를 완성한 뒤 교정, 디자인 등의 과정을 거쳐 책이 출간되었습니다. 

출판 후 어떤 반응이 있었나요?

핀치에서 연재할 때 재미있게 읽었다는 독자분들 반응이 생각보다 꽤 있었어요. 제가 처음 핀치에 연재하기로 마음 먹은 이유 중에 하나로, 책을 내기 전에 미리 독자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이 있었거든요. 핀치 연재가 효과적인 전략이었던 셈이에요. 


작가님에게 핀치란?

나의 이야기를 자유롭게 풀어놓을 수 있는 안전한 공간이자 나의 컨텐츠를 멋진 편집과 일러스트를 통해 하나의 완성된 예술로 만들어주는 매체. 핀치에 연재한 덕분에 크게 지치지 않고, 안정된 마음으로 꾸준히 글을 쓸 수 있었습니다.


글쓰기를 망설이는 여성들을 독려하는 한마디
여성들이 각자 자신의 이야기를 하기 시작하면 세상이 폭발할 것이라는 말이 있지요. 폭발하고 터져나갈 만큼, 모든 여성의 이야기를 모조리 다 듣고 싶어요. 여러분이 다른 여성의 글을 흥미롭게 읽는 것처럼 여러분의 글 또한 저와 이 세계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제가 경험한 것과 같이 여러분에게도 글쓰기가 자신을 이해하고 내가 겪은 일을 제대로 소화하도록 돕는 치유의 힘을 발휘할 것이라 믿어요.

SERIES

핀치를 만나고

타래 에디터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