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vourites 4. 미실

핀치 타래리뷰여성서사

Favourites 4. 미실

품격있는 라이벌, 그릇이 큰 정치 선배

타래 에디터

드라마 <선덕여왕>(MBC, 2009) 미실  

모든 장르에는 찰나일지라도 황금기라는 게 있다. 나는 한국 사극이라는 장르의 황금기는 2000년대라고 생각한다. 그 때 그 시절, 모두를 TV 앞에 앉아 이미 아는 결말로 치닫는 인물들을 어찌나 그렇게 몰두해서 봤던지. 지나간 시절의 드라마지만 요즘은 다시 볼 수 있는 방법이 많다.  

최근 <선덕여왕>을 다시 봤다. 62부작이나 되는 길이로 요즘 드라마에서는 정말 흔치 않은 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보면 좀 눈물 나는 CG를 참고 꾸역꾸역 몇 화를 보기 시작하자 나는 10년 전의 드라마에 매료되어 버리고 말았다. 바로 시간이 지나도 빛이 바래지 않는 연기를 보여준 고현정의 미실 덕분이다.  

걸출한 영웅  

새삼 그런 생각을 한다. 이 드라마가 2019년에 제작되어 방영되었다면, ‘일부' 시청자들은 드라마 제작진이 ‘메갈'이고 ‘꼴페미'라며 길길이 날뛰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 그만큼 <선덕여왕>을 이끄는 두 메인 캐릭터인 미실과 덕만은 한국 드라마를 통들어봐도 매우 훌륭한 여성 영웅 캐릭터다. 드라마가 이 캐릭터를 소비하는 방식 역시 품격이 높다. 품격이 높다는 말은, 두 여성 캐릭터가 단지 여성이기 때문에 무조건 예쁘게 나온다거나, 성적대상화를 당하거나 불필요한 사랑을 연기하는 장면이 없다는 뜻이다. 대신 두 여자는 나라를 지배하고 사람을 다루며 공포와 신뢰를 이용하는 법을 논한다.  

드라마의 서사상 주인공은 선덕여왕이 되는 덕만이지만, 덕만보다 미실에 눈이 쏠리는 이유는 몇 가지가 있다. 첫째, 미실은 그 어떠한 상황에 몰려도 사익보다 국익을 중시한다. 권력을 추구하지만 그 과정에서 누구보다도 신라를 위한다. 이게 미실이 악역이 아닌 이유다. 둘째. 미실은 스스로의 가치와 품격을 해치지 않는다. 스스로 세운 원칙을 망가뜨리지 않고 자신을 위한다는 명분으로 멍청한 짓을 하려는 수하들을 냉정히 단속한다. 셋째. 미실은 덕만을 성장시킨다. 사실상의 스승이다. 미실은 명석하며 진정으로 지혜를 추구하는 덕만의 성장이 장기적으로는 자신에게 위협이 된다고 해도 덕만을 가르치기를 멈추지 않는다. 그 배경에는 덕만이 성장해도 자신이 이길 수 있으리라는 자신감과 동시에 상대를 존중하고 이끌려는 이른바 ‘정치선배'로서의 지도력이 있다.  

솔직한 감상은, 미실 같은 여성 상사가 있다면 발닦개가 되어서라도 따르고 싶다는 것이었다. 그만큼 미실은 영민하고, 카리스마있으며, 강인하고, 사람을 제대로 다룰 줄 아는 리더다. <선덕여왕>(MBC, 2009), 왓챠플레이에서 정주행 가능.

SERIES

Favourites

타래 에디터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