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이 버린 여인들 5. 처인가 첩인가? 이소근소사

알다조선왕조실록역사조선의 여성들

조선이 버린 여인들 5. 처인가 첩인가? 이소근소사

실소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처? 첩? 처? 첩? 투쟁하는 이소근소사 성종 7년 5월 27일, 조정에는 왕실 종친들의 상소 하나가 도착한다.

상산군 황효원의 첩을 처로 인정하는 것은 불가합니다. 대신이 대역죄인의 딸을 첩으로 삼는 것도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그런데 예를 갖춰 정식으로 혼례까지 올렸다니요? 그가 제출한 혼인 문서는 가짜가 분명합니다. 대역죄인의 딸 중에 첩이 된 여인이 한둘이 아닙니다. 지금 황효원의 청을 들어주면 나머지 사람들도 전례로 삼을 것입니다. 상소에 얽힌 이야기는 이렇다. 황효원의 아내 이소근소사는 고려 말 유명한 학자 이색의 고손녀이자 왕실의 인척이었다. 그러나 아버지 이유기가 단종 복위 사건에 가...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댓글 남기기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SERIES

조선이 버린 여인들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조선왕조실록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