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감독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영화

전주국제영화제

<여성 감독> 카테고리의 최신 기사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 여성영화제의 사람들 9. 김소영

신한슬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라는 캐치프레이즈로 21년 간 여성 감독, 여성 배우, 여성 영화들을 소개한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돌아왔다. 2019년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예년보다 다소 늦은 8월29일부터 9월5일까지 열린다. 8월3일부터 9월30일까지는 텀블벅 펀딩 을 통해 새로운 기획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는 '영화'만 있는 것이 아니다. '여성'들이 있다. <핀치>가 여성영화제를 만드는 사람들, 여성영화제가 배출한 감독들, 여성영화제를 사랑하고 지지하는 페미니스트들을 만나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20년에 대해 들었다. 아홉 번째 인터뷰는 2019년 제21회 여성영화제 집행위원을 맡은 김소영 감독이다. 여성영화제와의 첫 만남을 기억하시는지? 1996년, 이혜경 선생님이 저를 찾아오셨다. 여성영화제 프로그램 디렉터를 해달라고. 그래서 하게 됐다. 계보를 세워본다면, 이번에 30주년을 맞은 바리터부터 시작된다. 90년, 91년에 바리터에서 작품을 제작하고 전국 여성노조단체 순회상영을 했었다. 96년에는 바리터를 같이 했던 김영 집행위원이 페미니즘 영화제를 했다. 그게 사실은 서울여성영화제의 전신이고 기원이다. 페미니즘 영화제에서 <버진 머신>을 비롯해 도발적이고 실험적인 영화를 많이 상영했다. 아주 잘 됐다. 당시 저는 여성신문과 한겨레21에 영화평을 쓰고 있었고, 시네 페미니즘에 대...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 여성영화제의 사람들 8. 추상미

신한슬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라는 캐치프레이즈로 21년 간 여성 감독, 여성 배우, 여성 영화들을 소개한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돌아왔다. 2019년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예년보다 다소 늦은 8월29일부터 9월5일까지 열린다. 8월3일부터 9월30일까지는 텀블벅 펀딩 을 통해 새로운 기획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는 '영화'만 있는 것이 아니다. '여성'들이 있다. <핀치>가 여성영화제를 만드는 사람들, 여성영화제가 배출한 감독들, 여성영화제를 사랑하고 지지하는 페미니스트들을 만나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20년에 대해 들었다. 여덟 번째 인터뷰는 2019년 제21회 여성영화제 집행위원을 맡은 추상미 감독이다. 여성영화제에 참여한 적이 있는지? 관객으로는 아니고, 단편 경선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적이 있다. 심사를 하면서 여성영화제가 되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영화제는 여기저기 늘 많이 갔는데, 대부분 그야말로 영화인들의 축제이거나 그 해에 다루어지는 이슈나 쟁점들을 위한 그런 영화제다. 그런데 여성영화제는 거기서 멈추지 않고 조금 더 다를 수 있다고 생각했다. 다양한 여성들의 연대가 일어날 수 있는 곳이 아닐까 생각했다. 거기에는 엄마로서의 연대가 있을 수도 있고, 결혼하지 않은 여성들, 직장 여성들의 연대가 있을 수도 있다. 저는 지금 '엄마'로서 고민이 가장 크기 때문에 그게 먼...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 여성영화제의 사람들 7. 이숙경

신한슬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라는 캐치프레이즈로 21년 간 여성 감독, 여성 배우, 여성 영화들을 소개한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돌아왔다. 2019년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예년보다 다소 늦은 8월29일부터 9월5일까지 열린다. 8월3일부터 9월30일까지는 텀블벅 펀딩 을 통해 새로운 기획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는 '영화'만 있는 것이 아니다. '여성'들이 있다. <핀치>가 여성영화제를 만드는 사람들, 여성영화제가 배출한 감독들, 여성영화제를 사랑하고 지지하는 페미니스트들을 만나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20년에 대해 들었다. 일곱 번째 인터뷰는 2019년 제21회 여성영화제 집행위원을 맡은 이숙경 감독이다. 여성영화제에 대한 최초의 기억이 궁금하다. 정확히 언제였는지 모르겠다. 신촌 아트레온에서 열렸을 때인 거 같은데. 상영관 밖에 테라스 같은 공간이 있었다. 거기서 영화를 보고 나온 사람들이 모여서 영화에 관해 이야기하는 장면을 너무 비현실적으로 아름답게 기억하고 있다. 왜냐면 여성주의자로 지내는 일상들이 굉장히 고립되어 있다거나 힘겹다고 느끼는 순간들이 꽤 있잖아요. 그런데 여성영화제에서 영화를 보고 나서, 영화관 앞에서 내가 친구들과 막 얘기를 하고 있는데, 얘기를 하다 문득 고개를 들어서 주변을 돌아봤더니 5월의 꽃과 연초록색 푸르름이 아름답게 있고, 바람은 시원하게 불고, 그런 공간에 여자들이 떼로...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 여성영화제의 사람들 6. 정재은

신한슬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라는 캐치프레이즈로 21년 간 여성 감독, 여성 배우, 여성 영화들을 소개한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돌아왔다. 2019년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예년보다 다소 늦은 8월29일부터 9월5일까지 열린다. 8월3일부터 9월30일까지는 텀블벅 펀딩 을 통해 새로운 기획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는 '영화'만 있는 것이 아니다. '여성'들이 있다. <핀치>가 여성영화제를 만드는 사람들, 여성영화제가 배출한 감독들, 여성영화제를 사랑하고 지지하는 페미니스트들을 만나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20년에 대해 들었다. 여섯 번째 인터뷰는 1999년 제2회 국내단편경선 수상작 <도형일기>를 연출했고, 2019년 제21회 여성영화제 집행위원을 맡은 정재은 감독이다. 처음 여성영화제를 만난 순간을 기억하는지? 1회 여성영화제 때는 그냥 관객으로 참가했다. 당시 워쇼스키 형제의 데뷔작 <바운드>가 상영됐다. 지금은 워쇼스키 자매지만 그 때는 형제였다. 자매가 된 다음에 그분들의 영화를 상영했으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도 든다. 어쨌든 그들의 데뷔작 <바운드>가 워낙 재밌다고 소문이 많이 났었다. 개봉을 기대할 수 없는,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영화가 아니었고, 제 기억에는 여성영화제에서 국내 처음으로 상영했던 거 같다. 두 레즈비언 커플이 범죄행위를 도모하는 내용의 영화다. 워쇼스키 형제가 그 영화로 떴다. 굉장히 도전적인 영화다. 그래서 오직 그걸 보려고...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 여성영화제의 사람들 4. 전고운

신한슬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라는 캐치프레이즈로 21년 간 여성 감독, 여성 배우, 여성 영화들을 소개한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돌아왔다. 2019년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예년보다 다소 늦은 8월29일부터 9월5일까지 열린다. 8월3일부터 9월30일까지는  텀블벅 펀딩 을 통해 새로운 기획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는 '영화'만 있는 것이 아니다. '여성'들이 있다. <핀치>가 여성영화제를 만드는 사람들, 여성영화제가 배출한 감독들, 여성영화제를 사랑하고 지지하는 페미니스트들을 만나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20년에 대해 들었다. 네 번째 인터뷰는 2009년 제11회 아시아단편경선 수상작 <내게 사랑은 너무 써>를 연출했고, 2019년 제21회 여성영화제 트레일러를 연출한 전고운 감독이다.   여성영화제와 첫 만남을 기억하는지? 와, 그게 언제였지? 아마 2005년이었을 것이다. 대학교 2학년 때 자막팀 자원활동가로 시작했다. 그 다음해인가, 다다음해인가부터는 정식 스태프로 돈을 받고 자막가 일을 했다. 당시에는 그냥 영화에 관해서 뭐라도 하고 싶었고, 영화를 많이 보고 싶었던 나이였다. 씨네21에서 여성영화제 자원활동가 모집 광고를 보고 “어, 이거 하고 싶다”하고 무작정 지원했다....

어린이청소년 영화의 계보: 윤가은&김세인

SECOND

윤가은의 등장은 한국영화의 발견이다. 도전, 패기, 실험과 같은 수식으로 환원되지 않는 특별한 시선이 존재한다. - 제 36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감독상 심사평 1 한국 영화계에 윤가은의 등장은 새로운 시선의 제시, 새로운 장르의 개척과 다름없었다. 윤가은은 영화 <우리들>을 통해 아이들의 세계를 관객들에게 열어젖혀 보여주었다. 스크린은 아이들의 순진무구한 얼굴 대신 갈등하는 표정으로 가득 찼다. 영화는 어른이 쓴 대사가 아닌 아이가 직접 뱉은 말로 살아 움직였다. 탁월한 심리 묘사와 관계의 통찰에 대한 찬사가 쏟아졌다. 윤가은 감독은 영화 <우리들>이 개봉한 해에 청...

개봉을 기다리며: JIFF에서 만난 여성감독의 영화들

SECOND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매진작이 많아 현장 예매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했다. 씨네 페미니즘 매거진 <SECOND>가 보고 온 작품 가운데, 꼭 함께 나누고 싶은 영화들을 꼽아보았다. 故아녜스 바르다 감독의 다정한 마지막 인사에서부터 한평생 품어온 꿈을 위해 불 앞을 떠나지 않는 아버지와 그로부터 불을 물려받으려는 딸의 이야기,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신예 감독들의 복잡한 관계를 포착하는 내밀한 시선까지. 저마다의 매력으로 반짝반짝 빛나는 작품들을 소개한다....

블록버스터 움 7. 나의 작은 시인에게

명숙

편집자 주 : 막대한 제작비를 들여 흥행에 크게 성공한 대작 영화를 '블록버스터'라 부른다. <핀치> 사전의 '블록버스터'는 의미가 조금 다르다. 막대한 제작비는 들이지 않았을지라도, 흥행에 크게 성공한 적은 없을지라도, 여성이 주인공인, 여성들을 위한, 여성들의 숨겨진 대작 영화를 소개한다. '움'은 <이갈리아의 딸들>에 나오는 여성 및 일반 사람을 지칭하는 일반명사다(남성은 맨움이라고 부른다). 언젠가 움의 영화가 블록버스터를 지배하는 그 날까지. <나의 작은 시인에게(The Kindergarten Teacher)>, 2018, 사라 코랑겔로...

더 보기

핀치클럽이 되세요

핀치클럽 월 9,900원 - 더 나은 여성의 삶을 위한 연재 콘텐츠가 무제한!

핀치클럽 알아보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