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뮤지컬

여성 주인공

<뮤지컬> 카테고리의 최신 기사

2019년 열일곱번째 주, 뮤지컬 속 여성 : 앤 보니, 메리 리드

이응

뮤지컬 <해적> 초연 2019년 3월10일~5월19일,  드림아트센터 2관 대본/가사 이희준 작곡 박정아 연출 김운기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수많은 도적들 가운데 유난히 해적들은 파도처럼 마음을 일렁이게 하는 면이 있다. 검은 해골 깃발을 올리고 짙푸른 파도 위를 달리는 그들은 거칠면서도 부드럽고, 잔인하고 난폭하지만 의리 있고, 보물 앞에서는 피가 강처럼 흘러도 눈썹 한 올 까딱하지 않을 사람들처럼 보인다다. 도대체 종잡을 수 없는 해적들은 수많은 문학 작품으로, 무대로, 영화로 만들어져 왔다. 헐리우드에서는 <델마와 루이스>로 유명한 지나 데이비스가 캐리비안의 여자 해적선장 역을 맡았던 영화 <컷스로트 아일랜드(Cutthroat Island, 1995)>가 기네스에 오를 정도로...

2019년 열여섯번째 주, 뮤지컬 속 여성 : 1976 할란카운티의 여성들

이응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  초연 2019년 1월11일~1월27일, 영화의 전당 하늘연극장, 부산 재연 2019년 4월2일~5월5일, 홍익대학교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 서울 대본/연출 유병은 작곡 강진명 안무 홍유선 무대디자인 서숙진 바바라 코플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할란카운티, USA(Harlan County, USA, 1977)>는 매우 놀라운 작품이다. 이 다큐에는 바바라 코플 감독의 목소리가 거의 담겨있지 않다. 어쩌다가 질문을 던질 때 아주 조금 들려올 뿐이다. 바바라 코플 감독과 그의 크루들은 필름에 한 번도 얼굴을 비추지 않는다. 미국의 스타 다큐멘터리 감독 마이클 무어의 작품들을 생각하면 완전히 대조적이다. 마이클 무어의 영화들은 시작부터 끝까지 그의 독무대다. 하지만 이 필름에서 바바라 코플은 자신의 목소리를 죽인다. 대신 파업하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담는다. 거칠게 흔들리는 화면 속에서 늘 말하는 것은...

2019년 열다섯번째 주, 뮤지컬 속 여성 : 에바 호프

이응

뮤지컬 <호프: 읽히지 않은 책과 읽히지 않은 인생> 초연 2019년 1월9일~1월20일, 아르코 대극장 재연 2019년 3월28일, 두산아트센터 연강홀 대본 강남 작곡 김효은 연출 오루피나 음악감독 신은경 안무 채현원 뮤지컬 <호프>의 바탕이 된 실존인물 에바 호페(Eva Hoffe)는 2018년 8월 4일에 세상을 떠났다. 에바 호페의 어머니인 에스더 호페가 백 한 살의 나이로 2007년에 세상을 떠났을 때, 74살이었었던 둘째 딸 에바 호페는 전세계 문학계를 들썩이게 만든 소송의 주인공이 됐다. 에스더 호페가 두 딸에게 남긴 카프카의 미발표 원고가 문제였다. 이 원고의 정당한 소유권이 누구에게 있는지 파헤치는 기사가 이스라엘 언론사 하레츠에 실렸다. 기사에 따르면 카프카의 친구이자 출판업자이자 유언 집행자였던 브로트는 죽어가던 카프카에게 편지를 받는다. 카프카는 자신의 원고를 소각해 달라고 유언을 남겼지만,...

2019년 열네번째 주, 뮤지컬 속 여성 : 나팔, 혜란, 이은숙

이응

뮤지컬 <신흥무관학교> 초연 2018년,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 공연 2019년 2월27일~4월21일, BBCH홀 대본 이희준 작곡 박정아 연출 김동연 TV에서 본 만화 대사 중에 이런 말이 있다. “셋이 합쳐 아이큐 백!” 뮤지컬 <신흥무관학교>의 여성 캐릭터들이 딱 그러하다. 각자가 여성 캐릭터에게서 잘 발견되지 않는 미덕을 딱 하나씩만 보유하고 있다. 두 명의 남성 캐릭터가 착실히 과거를 딛고 한 발 한 발 앞으로 나아가고, 갈등을 겪고, 우정을 쌓아가며, 각자의 희생을 만천하에 알릴 때, 여성 캐릭터들은 깃발을 흔들다 세상을 떠난다. 그렇다고 해서 이 작품의 의의가 없는 것은 아니다. 육군에서 제작한 작품에서 여성 캐릭터들이 이만큼이나 선전하는 작품을 본 것은 처음이다. 여성들이 남성들의 각성의 도구로 이용당하지도 않는다. 하지만...

2019년 열세번째 주, 뮤지컬 속 여성 : 샬롯 드 베르니에

이응

뮤지컬 <파가니니> 초연 2018,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 공연 2019년 2월15일~3월31일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작곡 김은영, 임세영 대본 김은혜, 김선미 연출 김은영 안무 정도영 무대디자인 김대한 의상디자인 윤나래 파가니니를 음악이 아니라 살아 움직이는 인물로 처음 접한 것은 1989년 영화 <파가니니>에서였다. 독일 배우 클라우스 킨스키가 연출하고 연기했던 영화 <파가니니>는 광기와 폭력, 집착으로 악명이 자자하다. 영화 속의 파가니니는 십대 여자들에게만 관심을 보이는 변태 난봉꾼에, 신이고 규범이고 모두 내버린 듯 광기에 사로잡힌 인간이었다. 하지만 어쩐 일인지 하나 뿐인 아들 앞에서는 내다버린 이성과 감정이 한꺼번에 돌아오는 사람이었다....

2019년 열두번째 주, 뮤지컬 속 여성 : 아랑

이응

뮤지컬 <아랑가> 초연 2016년,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 재연 2019년 2월1일~4월7일, 대학로 티오엠 1관 대본 김가람 작곡 이한밀, 박인혜 연출 이대웅 음악감독 이한밀 안무 신선호 무대디자인 박동우 의상디자인 안현주 수상 2016 예그린어워드 연출상, 남우주연상(강필석-개로왕역), 혁신상 수상 ⓒ인사이트 <아랑가>라는 제목을 처음 들었을 때는 이 뮤지컬이 유명한 ‘아...

2019년 열한번째 주, 뮤지컬 속 여성 : 헬렌 켈러와 앤 설리번

이응

뮤지컬 <헬렌 앤 미> 초연 2019년 3월9일~4월7일 예스24 스테이지 3관 대본 최현미 작곡 박기태 연출 최현미 출연 송영미, 원근영, 도창선, 최현미, 유원경, 조은진, 정문길, 정경훈, 김광일, 이랑서, 홍나현 등 최근 실존 인물을 바탕으로 한 뮤지컬 제작이 붐을 이루고 있다. 그 가운데 장애를 지닌 여성, 사회주의자, 페미니스트, 액티비스트였으며 자신의 욕망에도 충실했던 것으로 알려진 헬렌 켈러를 주인공으로 한 작품이 올라온다는 소식은 꽤 기대감을 주었다. CJ아지트 대관 지원작으로 선정되어 나름 선전했던 뮤지컬 <앤ANNE> 을 만들었던 극단 ‘걸판’의 작품이기도 하다. 게다가 앤 설리번과의 관계만이 아니라 헬렌 켈러가 만난 모든 인물들이 “미(me)” 라고 하니, 제목에서부터 헬렌 켈러를 입체적으로 그리려는 시도라고 짐작할 수 있다....

2019년 열번째 주, 뮤지컬 속 여성 : 핑크 레이디

이응

뮤지컬 <그리스> 초연 1971 Chicago, Kingston Mines Theater 1972 Broadway, Eden Theatre 1973 West End, New London Theatre 1978 Film 한국 초연 2003 한국 공연 2019년 4월30일~8월11일 디큐브아트센터 대본 Jim Jacobs, Warren Casey 가사 Jim Jacobs, Warren Casey 작곡 Jim Jacobs, Warren Casey ...

2019년 여덟째 주, 뮤지컬 속 여성 : 제루샤 '주디' 애봇

이응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 초연 2009년, Rubicon Theatre, Ventura County, California 런던 초연 2012년, St. James Theatre, West End 뉴욕 초연 2014년, Davenport Theatre, Off-Broadway, NYC 서울 초연 2016년, 대명 문화센터 공연 2019년 2월22일~3월17일 대구 봉산문화회관 가온홀 대본 John Caird 작곡 Paul Gordon 작사 Paul Gordon 원작 <Daddy Long Legs> by Jean Webster 수상 2016년 Drama Desk Award 뮤지컬 대본상 진 웹스터가 1912년에 내놓은 소설 <키다리 아저씨>가...

2019년 일곱째 주, 뮤지컬 속 여성 : 그레첸

이응

뮤지컬 <더데빌> 초연 2014년 두산아트센터  공연 2018년 11월7일~2019년 3월17일 대본/연출 이지나 작곡 Woody Pak, 이지혜, 작사 이지나, 이지혜, Woody PaK <파우스트>는 지금까지 수많은 영화, 연극, 뮤지컬, 연극으로 만들어졌다. 하지만 괴테의 깊은 속을 누가 알리오. 마지막에 신이 나타나 노력하는 영혼은 구원 받을 수 있다며 파우스트를 천국으로 들어 올리는 장면에서는 내가 이 장면 보자고 이 길고 지루한 페이지를 넘겼나, 억울한 마음마저 살짝 들기도 했다. 그의 거룩한 승천이 마치 나에게 가운데 손가락을 번쩍 들어 보여주는 것 같은 기분이다. 마치 영화 <콘스탄틴>의 주인공 콘스탄틴이 악마에게 그랬듯이. 뮤지컬 <더데빌>은 파우스트를 원작으로 삼았다기 보다는 <콘스탄틴>이나 <데블스 에드버킷...

2019년 다섯째 주, 뮤지컬 속 여성 : 알렉산드라 오웬스

이응

뮤지컬 <플래시댄스> 초연 2008년, Theatre Royal, Plymouth, UK 한국 초연 2018년, 대구오페라 하우스(DIMF) 내한 공연 2019년 1월18일~2월17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대본 Tom Hedley & Robert Cary 가사 Tom Hedley & Robert Cary 작곡 Robbie Roth 원작 영화 <Flashdance(1983)> 수상 2018 DIMF Awards 대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뮤지컬 영화의 전성기는 1960년 후반에 끝났다. 하지만 그 이후에도 뮤지컬 영화의 영향력은 꽤 오랫동안 헐리우드에 남아 있다. 그도 그...

2019년 넷째 주, 뮤지컬 속 여성 : 클레어

이응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초연 2016년, DCF 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 공연 2018년 11월14일~2019년 2월10일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 대본, 작사 박천휴 작사, 작곡 윌 애런슨 연출 김동연 수상 2017년 제 2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소극장 뮤지컬상, 여우주연상(전미도), 연출상(김동연), 작사상(박천휴&윌 애런슨), 작곡상(윌 애런슨), 프로듀서상(한경숙) <어쩌면 해피엔딩>은 티켓을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라 초연, 앵콜 공연을 놓치고 재연으로 처음 접했을 정도로 엄청난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작품이다. 수상과 흥행에 흥분하지 않고 소극장 규모를 유지하는 것도 식지 않는 인기에 한 몫을 하고 있다. 인간이 아닌 두 로봇이 등장해 사랑을 나눈다는 설정은 ‘로봇’이라는 단어가 최초로 등장했던 카렐 차펙의 1920년 작 뮤지컬 <R.U.R>을 연상케 한다. 카렉 차펙의 두 로봇은 인류도 사라지고 없는 세상에 단 둘만 남는다. 이들에게는 주어진 수명을 극복할 기술도, 지식도, 후손을 남길 방...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