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타로를 시작했어요?

핀치 타래취미

왜 타로를 시작했어요?

타로를 시작하게 된 계기

헤테트

※타로잡썰의 모든 글은 지극히 주관적인 견해입니다.


  고등학생 때 인터넷에서 우연히 타로카드 한 장의 사진을 보았다. 그 그림이 몇 날 며칠이 지나도록 머릿속에서 잊히지 않았다. 당시에는 그것이 무엇인지도 몰라 한참을 찾아 헤맸고, 드디어 그것이 타로카드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하지만 그뿐이었다. 그 당시에는 타로카드에 관심이 있던 게 아니었고 그저 그 '그림 카드'가 갖고 싶었다. 그래서 또 미친듯이 찾았다. 타로카드도 종류가 굉장히 여러 종류인데 내가 원하는 것은 '그 그림'의 카드였으니까. 애석하게도 게시자는 내 물음에 답해주지 않았다(지금 생각해도 서운함). 그래서 또 며칠을 미친 듯이 사이트를 뒤지며 다녔다.

  당시에는 야자까지 하는 데다 토요일까지 학교에 가야하고 학원도 다니고 동아리 활동, 심화반 활동도 해야 했으므로 찾아볼 시간이 매우 부족했고, 결국 한 달(내지는 그보다 좀 더)이 지난 후에야 그 카드를 찾을 수 있었다(참고로 첨부사진의 카드는 아니다).

  기억에 27,000원이었던 것 같은데 아닐 수도 있다. 벌써 14년 전의 일이다. 어쨌든 25,000원은 넘었고 그때의 나에겐 제법 큰 돈이었으니 나름대로 큰맘 먹고 샀다.

  실물로 보니 집착의 나날과 큰맘 먹은 액수의 보상이 되고도 남았다. 정말 한 장 한 장이 아름답고 우아했다. 오바가 아니라 진짜로. 지금 봐도 그렇다.

  그때 구입한 사이트(지금은 사라짐)에서 첫구매자에게는 '타로카드 입문서'를 주었다. A5 사이즈의 얇은 책자인데, 타로카드 각 장의 해설과 키워드가 제법 친절하게 적힌 책이었다. 그저 그림카드 소유욕에 미쳐 타로카드의 용도에 관심이 없던 나는 그제야 이 그림카드의 용도와 생산 이유를 알게 되었다.

  다음 날 바로 학교에 가져가서 친구들에게 점을 봐주었다. 사실 누구에게든 내 광적 집착의 결과물을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가져갔고, 점은 구실일 뿐이었다.

  어쨌든, 첫 점은 재밌었다. 책에서 시키는 대로 하고 키워드를 읊는 수준에 가깝긴 했지만 보는 나와 친구들 모두 즐거웠고, 신기했다. 원래 공부 외엔 다 즐거운 시간이기도 했고 당시에는 타로 자체가 생소했으니 그럴 수밖에.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내 점이 진짜 맞아버린 거. 그것도 하필 친구의 다툼수가... 그 외에도 좋은 일이건, 안 좋은 일이건 철썩철썩 맞는 일이 생겼다.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고... 그러고 나니 그냥 무서웠다. 물론 굉장히 사소한 것들이었고 우연일 수도 있지만, 무서운 건 무서운 거다. 찝찝한 건 말할 것도 없고. 그래서, 좀 허무하지만, 대학 갈 때까진 봉인해뒀다.

  구구절절 길었는데, 한 마디로 줄이자면 "카드 그림이 예뻐서 시작했다"가 되겠다. 이렇게 줄이니 정말 사소하고 시시하고 멋짐은 거시기 털만큼도 없는 시작이었구나.

  뭐, 모든 시작이 다 거창할 필요는 없는 거니까.

SERIES

타로잡썰

헤테트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어머니는 나를 엄마,라고 불렀다

'딸'이 되고싶은 딸의 이야기

설화

#여성서사
"엄마~" 어렸을 때부터 생각했다. 내가 엄마같다고. 하지만 이렇게 엄마의 입에서 직접적으로 불려지니 더욱 비참하고 씁쓸했다. 딸로서 행동할 수 있는 자그마한 가능성마저 먼지가 되어서 저 한마디에 그러모아놓은 것들이 모두 사라졌다. 이제껏 자라오면서 의지한 적이 없었다. 중학교 1학년 때였나. 학교에서 중국으로 일주일 정도 여행 겸 학교체험을 가는데, 배를 타기 전 엄마와의 전화통화에서 "가스불 잘 잠그고 문 단속 잘하..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