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것도 볼 수 있어요?

핀치 타래취미

이런 것도 볼 수 있어요?

타로 상담의 주제 범위

헤테트

※ 타로잡썰의 모든 글은 지극히 주관적인 견해입니다.

※ 타로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다면 언제든 부담없이 댓글을 남겨주세요.


종종 이런 질문을 받고는 한다.

"이런 것도 볼 수 있어요?"

'타로카드 점'하면 보통 떠올리는 질문 주제가 있다. 가장 큰 것은 애정운일 테고, 직업운, 학업운, 취업운, 금전운, 한 달 내지는 한 해의 총운 정도가 될 것이다.

하지만 타로로 볼 수 있는 것은 헛웃음이 나올 정도로 광범위하다. '이런 것까지 된다고?' 싶으면 된다. 그런 것까지 다 된다. 정확도야 어떻든 간에, 일단 볼 수 있는 것은 굉장히 다양하고 폭 넓다. 당신이 어떤 것을 상상하든지 다 된다. 하다못해 전생까지도 본다. 믿을 수 있냐고? 그건 질문자의 몫이다. 굳이 내 입장을 말 해 본다면, 누누이 말 했듯, 타로는 뭘 보든 믿는 건 아니라고 말 하고 싶다. 특히 저런 것은 재미를 위한 용도다.

어쨌든, 그만큼 타로의 활용 범위가 넓다는 소리다. 어떤 사람은 자기가 잃어버린 물건을 어디서 찾을 수 있는지를 보기도 한다. 나는 셀프 타로는 거의 보지 않지만 종종 보는 것이 '내 택배 언제 올 것인가'^^! 그렇다. 이런 것도 다 타로 상담의 주제인 것이다.

타로가 점(占)의 이미지가 강하여 주로 앞날이나 알 수 없는 타인의 상황 및 마음을 알기 위해 이용되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좋은 활용법은 위로와 조언, 그리고 지금 내가 놓치고 있는 게 무엇인지 살펴볼 때라고 생각한다. 나중에 상담을 받을 계획이 있다면 이렇게 활용해 보는 것도 추천한다. 

"저에게 필요한 위로 좀 뽑아주세요. 가능한가요?"

가능하다.

요즘은 반려동물을 이해하기 위한 도구로써도 타로를 많이 사용한다. 타로를 함께 활용하는 애니멀 커뮤니케이터도 있다. 물론 의사소통을 할 수 없는 대상이니만큼, 타로 리더든 질문자든 더 신중하고 분별력 있는 태도가 필요하다(나는 애니멀 타로를 할 땐 중간에 꼭 한두 번씩 과몰입 금지를 외친다. 질문자를 위해서라도, 나를 위해서라도).

그러나 타로 리더의 신념이나 가치관, 경험 등에 따라 안 보는 주제들이 있으니 상담 전에 해당 타로 리더와 이야기를 해 보는 게 좋다. 가령, 나 같은 경우엔 건강운과 이미 치른 시험의 합격 여부, 6개월을 초과하는 미래의 일은 보지 않는다. 뒤의 두 가지 주제는, 그럼에도 질문자가 원한다면 보긴 하지만 건강운은 무슨 일이 있어도 보지 않는다.

이처럼 타로를 활용할 수 있는 주제는 아주 넓고 많으니 도전(?)해 보면 재밌을 것이다. 당장 유튜브에 검색만 해 봐도 "...진심인가? 이런 것도 본다고?" 싶은 주제들이 참 많이 쏟아진다. 관심이 있다면 한 번 보는 것도 추천(팁을 주자면, 2배속은 해야 한국인의 성미에 맞음).

SERIES

타로잡썰

헤테트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어머니는 나를 엄마,라고 불렀다

'딸'이 되고싶은 딸의 이야기

설화

#여성서사
"엄마~" 어렸을 때부터 생각했다. 내가 엄마같다고. 하지만 이렇게 엄마의 입에서 직접적으로 불려지니 더욱 비참하고 씁쓸했다. 딸로서 행동할 수 있는 자그마한 가능성마저 먼지가 되어서 저 한마디에 그러모아놓은 것들이 모두 사라졌다. 이제껏 자라오면서 의지한 적이 없었다. 중학교 1학년 때였나. 학교에서 중국으로 일주일 정도 여행 겸 학교체험을 가는데, 배를 타기 전 엄마와의 전화통화에서 "가스불 잘 잠그고 문 단속 잘하..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