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성차별

여성의 노동

<게임> 카테고리의 최신 기사

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30. <이름없는 거위 게임>

딜루트

어떤 게임이냐 하면 평화로운 농촌 마을, 거위 한 마리가 이곳저곳을 한가롭게 거닐고 있습니다. 흰 엉덩이를 실룩거리며 안마당을 밟는데도, 아저씨는 그런 거위가 익숙한지 마당 앞까지 힐긋 쳐다볼 뿐 하던 일을 마저 하고 있군요. 그때였습니다! 거위의 눈에 작고 반짝거리는 잼 병이 보이네요. 예전에 아저씨가 바닥 깔개 위에 빵과 바구니, 과일들을 놓고 한가롭게 앉아있던 모습이 생각이 납니다. 아저씨가 샌드위치 빵 끝을 나눠줬었죠. 거위는 그때처럼 놀고 싶은 마음뿐입니다. 마침 아저씨가 꽃에 물을 주느라 바쁘네요. 부리로 잼 병을 잡아당길 타이밍은 지금입니다! 평화로운 잠입 액션 많은 이들의 기다림 끝에,...

내가 게임을 하지 않는 이유 5. 변해야만 한다

하빈

느리지만 어쨌든 변화는 일어나고 있다고 했지만, 그것은 국내를 제외했을 때의 이야기다. 한국의 게임 현황을 생각하면 머리가 아프다. 단지 젠더 문제만 논한다고 풀릴 문제가 아니라는 걸 알고 나니 그렇다.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은 과포화, 양극화 상태다. 지난 2018년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은 상위 1~3위 게임이 전체 매출의 약 34%를, 상위 10개의 게임이 전체 매출의 절반 가량을 차지한다. 모바일 게임의 수명은 평균적으로 1년도 채 안 된다. 중국산 모바일 게임까지 가세하며 상황은 점점 안 좋아지고 있다. MMORPG 게임들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 새로운 게임을 개발하는 것은 모험이고 비용도 부담스...

내가 게임을 하지 않는 이유 4. Time's Up

하빈

Time's Up 1. 헐리우드에서 시작되어 미국 사회 전반으로 퍼진 성폭력 근절 운동 및 운동 단체의 명칭 2. 사회 속 남성중심적 시스템을 향한 선전포고 3. "그 시대는 끝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변화는 일어나는 중이다. 소셜 미디어의 발달은 더 많은 여성들에게 연대할 용기를, 소리낼 용기를 주었다. 좋아하는 게임 이야기를 하고 우리들만의 담론장을 만들었다. 수면 위로 떠오른 여성들의 목소리를 단순히 시장의 가능성이라고 생각했을 수도 있고 각성의 계기로 받아들였을 수도 있다. 어느 쪽이든 상관 없다. 여성 게이머들은 그 시대가 끝나기를 기다리고 있고, 끝나게 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변하는 것들 리부트 시리즈의 라라 크로프트. 사진제공: 스퀘어 에닉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변화는 일어나는 중이다. 소셜 미디어의 발달은 더 많은 여성들에게 연대할 용기를, 소리낼 용기를 주었다. 좋아하는 게임 이야기를 하고 우리들만의 담론장을 만들었다. 수면 위로 떠오른 여성들의 목소리를 단순히 시장의 가능성이라고 생각했을 수도 있고 각성의 계기로 받아들였을 수도 있다. 어느 쪽이든 상관 없다. 여성 게이머들은 그 시대가 끝나기를 기다리고 있고, 끝나게 될 것이다....

내가 게임을 하지 않는 이유 3. 남성 공간

하빈

여자들은 게임을 하지 않는다는 선입견이 무색하게도 많은 조사에서 많은 여성들이 게임을 즐긴다는 통계를 찾을 수 있다. Newzoo의 2017년 자료에 따르면 전세계 게임 이용자의 46%가 여성이다. 국내 역시 게임을 즐기는 여성의 비율은 꽤 높았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17게임백서 자료에서는 여성의 65.5%가 게임을 한다고 응답했다. 남성의 경우 75.0%가 그렇다고 응답했으니, 결코 게임을 하는 여성의 비율이 낮다고 말할 수 없다. 그렇다면 소비의 문제일까. 2018년 게임이용자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PC게임 이용 및 게임 결제 여부나 콘솔 게임 타이틀 구매 평균 금액 같은 일부 항목에서는 여성이 높게 나타나기도 했다. 많...

내가 게임을 하지 않는 이유 2. '남성 시선'이 당연한 게이머

하빈

언젠가 나는 포르노와 남성중심적 텍스트를 담은 문화 콘텐츠 중 무엇이 더 해로운가를 고민한 적이 있다. 적어도 포르노는 포르노라고 부른다. 포르노는 노골적인 성적 판타지를 담은 콘텐츠다. 포르노를 소비하는 이들은 대부분 이 정의를 어느 정도 인지한 상태로 소비한다. 이것은 욕망 충족을 위한 것이라고. 하지만 문학은, 영화는, 게임은 어떨까. 그것들은 하나의 작품으로 인정받고 쉽게 수용되지 않는가. 남성중심적 서사는 많은 작품에 아주 은밀하고 자연스럽게 침투해있다. 흔히 명작이라고 불리는 것들 역시 마찬가지다. 제62회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수상작 <죽은 시인의 사회>는 많은 이들에게 가장 좋아하는 영화로 꼽히는 영화다...

내가 게임을 하지 않는 이유 1. 게이머는 당연히 남자?

하빈

초중학교 시절 나는 용돈을 달에 두 번에 걸쳐서 받았다. 하나는 현금, 하나는 게임 캐쉬였다. 나는 게임을 꽤 좋아했던 아이였다. 국내 온라인 게임은 한 번씩 다 해봤고, 퇴근한 아빠랑 PC방에 가는 게 일상이었다. 영어는 하이 헬로우만 할 줄 알면서 GTA의 치트키는 모조리 외우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점점 게임과 거리를 두기 시작했다. 주변에도 게임을 좋아하는 여자애들은 없었다. 내가 여자라서 그게 당연한 거라고 여겼다. 게임을 다시 시작한 계기는 수능 선물로 받은 <폴아웃: 뉴베가스>였다. 감사한 척 받고, 예의상 적당히 하는 척 하다가 그만두자는 생각을 하며 시작버튼을 눌렀더랬다. 그 이후 내 인생에...

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29. 부재중 메시지

딜루트

게임 타이틀: <부재중 메시지 Missed Messages> 트리거 요소 : 게임 내 자살, 자해를 직, 간접적으로 암시하는 부분 있음   ...

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28. 아일랜더스

딜루트

어떤 게임이냐 하면 한적한 섬에 나만의 도시를 건설하자. 나무들 사이로 벌목소를 건설하고, 양식장을 만들고, 집을 지어 길을 내고. 평화로운 음악과 배경에 마음이 점점 차분해진다. 그러나,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이곳은 섬이다. 넓고 한적하게만 느껴졌던 공간은 건물이 하나둘 늘어날수록 점점 비좁게 느껴진다. 심지어 한번 놓은 건축물을 다시는 제거할 수 없고, 구덩이를 메꿔서 평평한 공간을 만들기도 어렵다. 우리는 섬이라는 한정된 공간에 속에 얼마나 효율적으로 건물을 배치할 수 있을까? 배움은 쉽고, 파고들기엔 어렵다 심시티 시리즈를 필두로 한 도시 건설 게임들은 접근성이 용이하지만 파고들수록 복잡한 조건을 가지고...

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27. 나의 '총 쏘는 게임' 적응기

딜루트

게임의 역사 속에서 소위 ‘총을 쏘는 게임들’(FPS나 TPS를 총칭한다.)은 게임 씬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다. 그동안 내가 진행했던 많은 게임 리뷰들을 보고 이미 짐작한 사람도 있을 것 같지만, 대체할 수 있는 다른 장르의 게임들이 존재하는 환경에서 ‘총을 쏘는 게임들’은 내게 있어 피할 요소 중 하나였다. 좋아하는 제작사인 ‘바이오웨어’가 총 쏘는 게임인 <Anthem>을 발매하기 전까지는. 그것도 무려 공식 한글로. 그럴싸한 티저 트레일러와 함께, <드래곤 에이지> 시리즈의 후속작이 그 프로젝트의 성공 여하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근거없는 소문까지 들려오자 그 게임을 안 할 수 없었다....

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26. 바바 이즈 유

딜루트

어떤 게임이냐 하면 고전 게임 중 <소코반> 이라는 게임이 있다. 한정된 공간에서 캐릭터를 상하좌우로 움직여 물건을 지정된 장소로 옮기는 퍼즐 게임이다. 어릴 때 <소코반>을 플레이해 본 사람이라면, 규칙을 무시하고 눈앞의 짐을 들어 목표 지점으로 옮기고 싶었던 욕망을 기억할 것이다. 주인공이 공중에 떠 있다면 어떨까? 벽이 막혀있지 않다면? 퍼즐 게임 속에서 게임 속 규칙을 바꾸고 싶었던 사람이라면, <바바 이즈 유>를 플레이해보자. 처음엔 단순한 그래픽에 아쉬움이 들 수 있지만, 한번 플레이하게 되면 쉽게 놓을 수 없을 것이다. 소코반과 바바 이즈 유 조금 다르게 생각해 봅시...

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25. 환원 -Devotion-

딜루트

* 본 리뷰는 환원의 스포일러를 일부 포함하고 있습니다. ** <환원>은 원래 스팀에서 구매 가능한 게임이나, 현재 상점 페이지가 닫혀 있는 상태입니다.    이미지 제공, Red Candle Games 어떤 게임이냐 하면 1980년대의 대만, 촉망받는 각본가인 두펑위는 유명 여배우인 궁리팡과 결혼하여 금쪽같은 딸을 낳고, 그 딸은 엄마를 닮아 노래에 재능을 보이기까지 한다. 그러나 그림 같았던 가족의 행복도 잠시, 두펑위의 각본은 번번이 거절당하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딸마저도 알 수 없는 병에 걸리게 된다. 두펑위는 자고관음에게 기도를 드리면서 ‘공덕’을 쌓으면 딸의 병이 나을 거라는 믿음을 안고 점점 종교에 심취하게 되는데... 기록을 쫓아가는 이야기 집이라는 공간 안에서 시간과 사건에 따라 바뀌는 사진과 가구는 이야기를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이미지 제공, Red Candle Games ...

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24. Bury me, My love

딜루트

이미지 제공 Playdius 어떤 게임이냐 하면 <Bury Me, My Love>는 시리아 내전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누르(Nour)는 시리아에서 잃었던 소중했던 것들에 대한 기억을 가슴에 안고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 독일로 향한다. 플레이어는 누르의 남편인 메지드(Majd)로, 먼저 떠나는 누르를 응원하고 누르가 방문했거나 방문할 장소에 대한 정보를 찾아주기도 한다. 시리아에 남아있는 메지드가 누르와 연결될 수 있는 방법은 오직 휴대폰이며, 메지드는 누르가 무사히 독일에 도착하는 것을 지켜봐야 한다. 이 게임은 실화를 기반에 둔, 좀 더 개인적인 시각에서 본 난민에 관한 이야기이다. 부디 몸조심하세요...

더 보기

핀치 3주년 기념 세일!

더 나은 여성의 삶,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핀치클럽 - 첫달 9,9001,900원

핀치클럽 알아보기1주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