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나한테 이렇게 살아도 된다고 말 안 해줬냐.(1)

핀치 타래대학생활정신건강에세이

왜 나한테 이렇게 살아도 된다고 말 안 해줬냐.(1)

성인이 되고 마주한 나의 좁은 세상, 그것이 만든 편견

철컹철경

20대 들어오면서, 교복을 벗으면서 만난 나의 좁은 세상. 어른들이 만들어준, 감옥같은 편견들.

주의사항: 이 글은 분노로 가득차있다. 여러분의 청춘을 응원한다.
주의사항: 이 글은 분노로 가득차있다. 여러분의 청춘을 응원한다.

왜 아무도 나한테 말 안 해줬냐.
이렇게 살면 큰일 나는 줄 알았잖아.


뭐?!  남들처럼 살지 않는다니, 믿을 수 없어!
뭐?! 남들처럼 살지 않는다니, 믿을 수 없어!


대학교에 오고 나서야 아프게 알게 된, 쓰라린 것들이 있다. 고등학생 때까지는 너무 세상이 좁았고, 대학 때도 남들이 다들 안 알려주더라. 남들 살듯이 살지 않으면 이상하게 몰아갔다. 그래서 이렇게 살면 큰일 나고, 그것을 하지 않으면 세상이 끝난다고 생각해왔는데, 직접 부딪히면서 그렇지 않음을 알게 되었다. 

덕분에 나는 내가 '힘들다'는 사실을 인정하기까지 4년이 걸렸으며, 5년째에 겨우 힘들다고 외치고 투덜거릴 수 있었다.

4년동안 내가 한 것
4년동안 내가 한 것

1. 아싸로도 무사히 졸업할 수 있다고 왜 말 안 해줬냐.

난 졸업했다. 코로나 덕에 졸업식을 못 갔지만 졸업했다. 

고등학교에서 대학 가기 전 우리끼리 가장 화제였던 것은 “어떻게 하면 아싸가 되지 않을 것인가”였고 그건 지금도 변하지 않았다.

물론, 아는 사람이 없으면 정보를 얻을 수 없기에 나는 아싸를 권장하고 싶지 않다. 나 또한 하고 싶어서 한 건 아니고. 물론 외로웠지만 그건 내가 가질 감정이었지. 그러나 남들은 나를 이상하게 봤다. 그들은 항상 “그렇게 살아서 외로운 건 어쩌냐”, “정보는 어떻게 얻냐” “졸업 어떻게 하려고 그러냐”를 말했고. 가끔은 나의 불행이나 참담한 모습으로 자기들은 안심하는 것 같았다. 그런데 뭐? 난 졸업한다. 친구 없으면 못 한다는 졸업 팀 프로젝트에서도 잘 해냈고 뿌듯한 결과를 얻었다. 

왜 다들 그러는 거야, 이렇게 살아간 사람도 있는데.


2. 친구의 많고 적음은 사람마다 다르다고 왜 말 안 해줬냐.   

친구가 무조건 많아야 한다!!! 

....라고 모두가 울부짖었다. 

특히 새내기 때는 친구들끼리 무리 지어가는 경우가 많기에 그걸 보면 내가 초라해지기도 했다. 그래서 나는 친구를 만들기 위해 부단히도 노력했다. 부자연스럽게 웃고 다니고 사람 한태 관심 있는 척하고 다녔다. 그래서 억지로 누군가와 밥을 먹기도 했고, 동아리에 불려 가기도 했지만, 너무 힘들었다.

나는 딱 이 정도의 hp (Human Point)를 가진 사람이었다. 왜 다들 무조건 주변에 사람이 많아야 한다고 그랬을까. 주변에 사람 수보다 주변에 있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가 훨씬 더 정확한 지표다. 

->2에서 계속됩니다. 너무 길어서요...

SERIES

여러분, 같이 너드가 되어요

철컹철경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