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대 아싸 여자.

핀치 타래페미니즘공학계열취준

공대 아싸 여자.

저는 언제쯤 유리해지나요.

철컹철경

우리 과는 남자가 별로 없어서 남자가 좀 유리해.


지인(남자)과 대화를 하다가 나온 말이다. 처음에는 그렇군, 하고 넘어갔다. 그러나 불쑥불쑥 생각이 난다. 난 남자가 많은 과에서 여자이기 때문에 유리했던 적은 없다. 불리하다면 불리했다. 여자는 소수여도 불리하고 다수여도 불리했다.

공대를 다니면서 들었던 말은 다음과 같다.

"공학계열이 여자를 많이 안 뽑기는 하지..." "그 회사들은 전부 보수적이라서... 여자 지원자에게 단아함을 볼 거야. 팔 같은 거 걷지 말고...." 

친구 중 한 명은 대기업 면접에서 "남자들이 많은 과에서, 여자이기에 불편했던 점은 없었나요?"라는 질문을 받았다고 했다. 의도는 뻔하다.다루기 '편한' 여자 직원이 될 것인지를 판단하기 위해 질문했을 것이다. 나와 친구는 공학 계열 중 공대라고 불리는 "기계/전기/컴퓨터"쪽이었다. 여학생도 드문데 면접관들 중에는 당연히 교수님 또래의 중념 남성이 많았다. 그들이 정말 '소수의 불편함'을 위해서 질문했겠는가. 그랬다면 모든 지원 절차가 끝나고 합격자에게 물어보아도 되는 일이다.

 그리고 뒤늦게 졸업과 동시에 취업 준비를 시작한 나도,면접 장소에서 '중년 여성'을 본 적은 없었다. 안내를 해 주는 젊은 여성만 보았다. 그렇기에 난 꼭 이 전공으로, 이 바닥에서 중년 여성이 되리라고 결심했다. (물론 아직 취직도 못한 내가 중년의 내가 무슨 일에 종사하고 있을지는 알 수 없지만 오기로 그런 생각이 들었다.) 


 There's a world at you feet When you're standing next to me. Did you get what you came for? 

 세상이 네 발 아래에 있지. 

네가 내 곁에 있다면 말이지. 

 필요한 건 얻고 가니? 


 그렇다고 내가 취업 준비를 하면서, 졸업을 하는 나이가 되어서야 공대에서 여자로 살아가기가 불리하다는 것을 눈치챘냐, 그건 아니다. 

입학부터, 복학 첫 학기부터, 알 수 있었다. 공대에서 꾸미지 않는 여학생으로 살아가는 게 어떤지. 어떤 시선으로 보이는지. 우리 과는 과 특성상 개인플레이를 하는 아웃사이더가 많았는데, 그중 여학생은 본 적이 없었다. 꼭 친구가 있었고 그 수업에는 없어도 수업이 끝나면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었다. 나는 그래야만 살아남는다는 것을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 안 그래도 여학생이 적은데, 여학생이 아웃사이더로 꾸미지 않고 다니면 얼마나 무시당하고 기피되는 존재가 되어버리는지, 잘 알았다. 

그렇다고 없는 친구를 갑자기 사귈 수도 없고, 그러면 무시당하지 않는 방법은 '꾸미기'밖에 없었다. 그건 싫었다. 내가 거지꼴로 다닌 건 아니지만(아니 적다 보니 좀 화난다 거지꼴로 다니면 어때서 자기들도 거지꼴이면서...) 안경을 쓰고 다녔고, 후드나 셔츠, 편한 바지와 백팩을 메고 다녔다. 수업 중 백팩을 가진 여학생 자체가 적었다. 뿔테 안경도 나만 썼다. 오죽하면 인싸라고 불리는, 고등학생 친구는 나더러 '그러고' 대학을 다니지 마라고 했다. 이 친구와는 후에 비슷한 이유로 쌓인 것이 폭발하여서 연락을 끊었다.

 여학생이 앞도적으로 많은 과에 다니는 친구는, 나와 점심을 먹으러 가다가 같은 과 남자 선배가 자신을 못 알아보자 '화장을 안 해서 그렇다'며 밥 먹는 내내 화장을 했다. 내 생각엔 그냥 멀리 있어서 못 알아본 것 같은데. 

 이제 졸업을 했으나, 몇 년 동안 쌓여온 '투덜투덜'을 이 시리즈에서 해 보고자 한다. 타래가 있어서 다행이고 고맙다.

 다른 얘기인데, 난 저번에 직무를 잘 못 지원해서 '영업직' 면접을 본 적이 있다. 다대다 면접이었기에 다른 사람들의 답변도 실시간을 보게 되었는데, 영업직인만큼 다들 말도 잘하고, 에너지도 넘치고, 학생회, 학교 홍보부 등의 스펙을 쌓아온 사람들이었다. 그들과 나는 정말 다른 사람이었다. 나는 저렇게 될 수 없다. 인싸이더들 사이에 잘 못 들어온 너드(nerd)였다. 그리고 면접관마저 나더러 "개발이 적성이신 것 같아요..."라고 말해주었다. 그래! 나는 공대 아싸다! 이렇게 살아왔고 살고 있는 사람이다. 자신 있게 외칠 수 있다. 

SERIES

여러분, 같이 너드가 되어요

철컹철경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