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기술인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핀치 타래과학페미니즘에세이

여성 기술인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그래야하는' 이유

철컹철경



내가 생각하는 공대에 여학생들이 많아져야 하는 이유 (여성 과학인이 많아져야 하는 이유) 는,


그 전공들이 여성의 생활이나 보완과 밀접한 '기술'을 다루기 때문이다.

  • 졸업 프로젝트로, 어떤 팀은 최근에 여성을 대상으로 자주 일어나는 범죄를 주제로 했다.

그러나 그 팀들은 전부 남학생이었으며, 잠재적 사용자(여성들)들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다. (익명으로 팀 프로젝트를 서로 평가하는 결과를 보니, 나만 그렇게 생각한 건 아니었나 보다. 같은 분반의 여학생들에게 안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한다.) 무엇보다 우리들에게는 생활이고 피해이고, 무엇 하나 편하게 쓰지 못하는 상황인데, 그 팀원들에겐 '피해자'는 '소비자' 혹은 '구매자'일뿐이라는 것을 잘 알 수 있었다.  

  • 또 다른 예시로는, 친구들과 얘기를 하는데, 이런 얘기가 들렸다.

a교수님, 이번에 데이트 강간에 쓰이는 약물 탐지기 팀에 들어가셨어. a 교수님 밑의 b선배, c선배, d선배 등등이 들어간다더라. 

조금... 이상하다. a 교수님, b,c,d선배 모두 남자였기에. 그들이 데이트 강간에 쓰이는 약물을 탐지하는 기계연구에 들어간다고...? 여기서도 다 남자인데 다른 팀에서도 다 남학생들만 왔을 텐데. 

물론, 지금 우리 세대까지 여자 교수님들, 여학생들이 공대에 적은 것은 당연하다. 그런 문화였으니까. 그러니까 지금 적은 건 어쩔 수 없다...그러니까..앞으로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얘기이다. 

 기계나 전자전기 관련 전공에서 팀 프로젝트를 할 때 , 꼭 빠지지 않고 나오는 주제는 '여성용 호신기구'이다. 그런데 팀원들은 전부 남성이다. 

굉장히 아이러니하다. 제품이란 사용자를 알아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 가장 먼저, 그리고 가장 많이 하는 것은 사용자를 이해하기 위해 직접 그 상황에서 그 입장이 되어보는 활동이다. (현장에 가거나, 직접 불편함을 겪어보거나, deep한 인터뷰를 하거나...) 

그러나 남자들이 어두운 곳을 몇 명이서 연구한다고 가서, 웅성웅성해봤자 정말 그 문제를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을까? 없겠지. 무섭거나 불안하지 않을 테니까. 

 ++또 다른 이유로, 공대 특성상 팀원들과 늦은 시간까지 학교에 남아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것이 불안할 때가 있다. 늦은 시간에 남학생들이야 새벽 몇 시에 귀가하든 피곤함 말곤 없겠지만, 나는 11시 넘어서 가로등도 거의 안 켜진 학교를 혼자 걸을 때, 억울하기까지 했다. 게다가 팀원들에게 '유난이야'라는 시선까지 받아서 화도 났다.


+++글이 안 써져서 말도 별로고 마무리도 별로인데, 그냥 기술직무에 여성들이 앞으로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 우리를 지키는 기술을 만들기 위해서말이다.

SERIES

여러분, 같이 너드가 되어요

철컹철경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