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나한태 이렇게 살아도 된다고 말 안 해줬냐(2).

핀치 타래

왜 나한태 이렇게 살아도 된다고 말 안 해줬냐(2).

성인이 되고 마주한 나의 좁은 세상, 그것이 만든 편견

철컹철경


공대 셔츠와 멘트까지 완벽한 내 자아
공대 셔츠와 멘트까지 완벽한 내 자아


3. '대학만 가면'이 아니라, 대학에 가서 적응을 못 할 수 있다고 왜 말 안 해줬냐.  

여고를 다녔기에 갑자기 남자애들이 많은 과는 적응이 안 되었고(처음엔 내가 다가가도 무시하길래, 여자라서 낯설어서 그런 건가 했는데 알고 보니 그냥 성격이 별로인 애들이었다.) 혼자 서울에 와서, 고시원에서 바보처럼 멍하니 있다가 본격적으로 우울증이 시작되었다. 그 외에도 갑자기 넓어지고 동시에 좁아진 세상에서 오는 현타는 많았다. 왜 아무도 갑자기 바뀐 생활에서 힘들 수 있다고, 위로를 안 해줬을까. 대학만 가면 내 세상이란 걸 믿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고등학생 때보다는 잘 지낼 수 있을 줄 알았다. 나는 대학에 다니면서 힘듦을 여기저기 토로했으나 그 어디서도 위로도 공감도 받지 못했고 동정도 아닌 기이한 사람이라는 시선만 받았다.  

교수님은 저를 가르치는걸 실패하셨습니다
교수님은 저를 가르치는걸 실패하셨습니다


4. 성적 최악을 찍을 수도 있다고 왜 말 안 해줬냐.  

지방에 있는 고등학교를 다녔기에, 서울에 있는 대학을 가려면 나름대로 그 사이에서는 공부를 잘하는 편이어야 했다. 물론 내가 막 전교 1등 한 건 아니고 내 대학이 명문대도 아니지만, 그래도 나름 상위권이었다. 그런데, 내가 복학 후, 교수님께 질문을 하다가 들은 말이 있다.  

“이렇게 이렇게 하고 이거 다 외워, 모르면 다 외우고 풀이과정도 다 외우면 씨쁠은 나올 수 있을 거야.”

“공대가 적응이 안 되면 전과도 생각해봐야 해.”  

당시 교수님은 나에게 진심 어린 걱정과 함께 충고를 해 주셨고, 당시 나는 무슨 그렇게 열심히 해서 겨우 씨쁠이 나오겠냐며 미친 듯이 공부해서 에이플러스를 받았다. 문제는 그다음 해부터 전공에 본격적으로 들어가고 나서였다. 2, 3학년은 우울증이 극격히 심해지면서 독해능력이 떨어져서 성적이 안 좋았다… 고 믿고 싶다.

나는 무려 4학년 때 2학년 전공을 100점 만점에 9점을 받았다.

대학교에 오면 머리가 다 비슷한 애들끼리 경쟁을 한다. 그렇기에 성적이 많이 쪼개진다. 그런 상대평가를 감안하더라도 나의 9점은 충격이었다. 시간이 많이 지난 지금 생각해보면, 나는 그 강의를 정말 못 하고 억지로 해서 겨우겨우 에프를 면할 수 있었다. 그러나 열심히 한 과목도 에프를 받아본 적도 있다. 바보같이 애쓴다고 다 되는 것이 아닌 것을. 왜 아무도 안 알려줬을까. 열심히 해야 했다고. 집중해야 한다고. 왜 다들 독하게 애쓰는 것만 알려줘서는.  

잠시 음료를 만들어 마시면서 진정하자. 달콤씁쓸한 카페모카다. 인생처럼.
잠시 음료를 만들어 마시면서 진정하자. 달콤씁쓸한 카페모카다. 인생처럼.



 5. 왜 그대들은 세상은 대학과 취업이 다라고 말해줬나. 인생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되는데.

정말 그런 줄 알았다. 물론 현재 취준생인 나는 취업만 하면 좋겠다,고 말하고 다닌다. 그러나 환상은 없다. 지금도 그때도 최선을 다하는 내가 있을뿐. 그때도 내가 나를 가장 소중히 여기며 살아가길 바란다. 

SERIES

여러분, 같이 너드가 되어요

철컹철경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