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나한태 이렇게 살아도 된다고 말 안 해줬냐(2).

핀치 타래

왜 나한태 이렇게 살아도 된다고 말 안 해줬냐(2).

성인이 되고 마주한 나의 좁은 세상, 그것이 만든 편견

철컹철경


공대 셔츠와 멘트까지 완벽한 내 자아
공대 셔츠와 멘트까지 완벽한 내 자아


3. '대학만 가면'이 아니라, 대학에 가서 적응을 못 할 수 있다고 왜 말 안 해줬냐.  

여고를 다녔기에 갑자기 남자애들이 많은 과는 적응이 안 되었고(처음엔 내가 다가가도 무시하길래, 여자라서 낯설어서 그런 건가 했는데 알고 보니 그냥 성격이 별로인 애들이었다.) 혼자 서울에 와서, 고시원에서 바보처럼 멍하니 있다가 본격적으로 우울증이 시작되었다. 그 외에도 갑자기 넓어지고 동시에 좁아진 세상에서 오는 현타는 많았다. 왜 아무도 갑자기 바뀐 생활에서 힘들 수 있다고, 위로를 안 해줬을까. 대학만 가면 내 세상이란 걸 믿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고등학생 때보다는 잘 지낼 수 있을 줄 알았다. 나는 대학에 다니면서 힘듦을 여기저기 토로했으나 그 어디서도 위로도 공감도 받지 못했고 동정도 아닌 기이한 사람이라는 시선만 받았다.  

교수님은 저를 가르치는걸 실패하셨습니다
교수님은 저를 가르치는걸 실패하셨습니다


4. 성적 최악을 찍을 수도 있다고 왜 말 안 해줬냐.  

지방에 있는 고등학교를 다녔기에, 서울에 있는 대학을 가려면 나름대로 그 사이에서는 공부를 잘하는 편이어야 했다. 물론 내가 막 전교 1등 한 건 아니고 내 대학이 명문대도 아니지만, 그래도 나름 상위권이었다. 그런데, 내가 복학 후, 교수님께 질문을 하다가 들은 말이 있다.  

“이렇게 이렇게 하고 이거 다 외워, 모르면 다 외우고 풀이과정도 다 외우면 씨쁠은 나올 수 있을 거야.”

“공대가 적응이 안 되면 전과도 생각해봐야 해.”  

당시 교수님은 나에게 진심 어린 걱정과 함께 충고를 해 주셨고, 당시 나는 무슨 그렇게 열심히 해서 겨우 씨쁠이 나오겠냐며 미친 듯이 공부해서 에이플러스를 받았다. 문제는 그다음 해부터 전공에 본격적으로 들어가고 나서였다. 2, 3학년은 우울증이 극격히 심해지면서 독해능력이 떨어져서 성적이 안 좋았다… 고 믿고 싶다.

나는 무려 4학년 때 2학년 전공을 100점 만점에 9점을 받았다.

대학교에 오면 머리가 다 비슷한 애들끼리 경쟁을 한다. 그렇기에 성적이 많이 쪼개진다. 그런 상대평가를 감안하더라도 나의 9점은 충격이었다. 시간이 많이 지난 지금 생각해보면, 나는 그 강의를 정말 못 하고 억지로 해서 겨우겨우 에프를 면할 수 있었다. 그러나 열심히 한 과목도 에프를 받아본 적도 있다. 바보같이 애쓴다고 다 되는 것이 아닌 것을. 왜 아무도 안 알려줬을까. 열심히 해야 했다고. 집중해야 한다고. 왜 다들 독하게 애쓰는 것만 알려줘서는.  

잠시 음료를 만들어 마시면서 진정하자. 달콤씁쓸한 카페모카다. 인생처럼.
잠시 음료를 만들어 마시면서 진정하자. 달콤씁쓸한 카페모카다. 인생처럼.



 5. 왜 그대들은 세상은 대학과 취업이 다라고 말해줬나. 인생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되는데.

정말 그런 줄 알았다. 물론 현재 취준생인 나는 취업만 하면 좋겠다,고 말하고 다닌다. 그러나 환상은 없다. 지금도 그때도 최선을 다하는 내가 있을뿐. 그때도 내가 나를 가장 소중히 여기며 살아가길 바란다. 

SERIES

여러분, 같이 너드가 되어요

철컹철경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