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도 끝도 가볍게.

핀치 타래그림글쓰기

시작도 끝도 가볍게.

타래 첫 글! 감히 발행합니다.

철컹철경



시작도 끝도 참 별 것이 아니구먼…

 졸업이 승인되었습니다.

 그동안 수고 많으셨습니다. 

 결국 백수로 졸업을 한다. 빈 종이를 꺼냈다. 그리고 연필을 꺼냈다. 지금부터 복잡한 심정을 해소하기 위한 복잡한 그림을 그리려고 한다. 건물도 그리고, 멋진 아이템(?)들도 넣을 것이다. 뭐부터 해야 하지? 나는 그림 전공자가 아니니까 일단 구도를 먼저 찾아보고, 구도를 잘 잡는 법을 찾고, 연필로 세세하게 그린 다음 펜으로 세세하게 그리고…. 각 잡고 하려니 아무것도 안 나와서 그냥 침대에 누웠다. 


 그리고 다음 날, 맛있는 커피 한 잔을 마시며 그냥 아무거나 좋아하는 것들을 펜으로 다 집어넣었다. 수정을 못 하면 못 하는 대로 그냥 마구마구 그렸다. 거대한 전화기도 있고 우리 할머니 집도 넣고 내가 좋아하는 카페도 구겨 넣는다. 구도는 엉망이다. 전공자가 아닌 내가 보기에도 엉망이다. 그래도 그림은 만족스러웠다. 그냥 눈 딱 감고 시작했더니 그 뒤는 어찌어찌 되었다. 

 

 글을 처음 써 보는 것도 아닌데 굉장히 떨린다. 분명 베타테스터 모집글에 적고 싶은 글을 적을 때는 많은 내용이 떠올랐는데. 새로운 플랫폼에 글을 쓰려니 갑자기 무서워진다. 그래서 그림 이야기를 먼저 해 보았다. 졸업 얘기도 그냥 꺼내보았다. 일단 글을 올려서 내가 내 시작점을 만들어야만 시작이 되니까. 엉망진창이지만 내 맘에는 드는 이 그림처럼. 좋은 글을 쓸 자신은 없지만 다양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 그리고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야지. 허접하더라도 눈 꼭 감고 글을 발행해야겠다. 내일은 조금 덜 떨면서 이야기를 하고 싶다.


 딱 네가 그린 것 같다.

그림을 본 친구가 해 준 한마디. 이만한 칭찬이 어디있을까! 다음부턴 딱 나다운 이야기를 하고 싶다. 아직 많이 떨린다.

철컹철경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