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vourites 1. 사라 처칠, 레이디 말버러

알다영화여성 주인공

Favourites 1. 사라 처칠, 레이디 말버러

Pinch Editors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거짓말 하지 않을 거에요, 그게 사랑이니까!

<더 페이버릿(2019)> 사라 처칠, 레이디 말버러

오랫동안 로맨스 영화가 싫었다. 여자들은 이렇잖아, 남자들은 그렇잖아, 도대체 성별 고정관념 없이는 사랑에 대해 아무 얘기도 못하는 무능력한 영화들이 무슨 권리로 로맨스를 규정해 온 것일까?

<더 페이버릿>은 스릴러를 기대하고 극장을 찾은 내게 로맨스의 참맛을 알려줬다. 사라 처칠, 레이디 말버러는 어릴 적 친구이자 주군인 앤 여왕을 진심으로 사랑한다. 물론 앤의 후광을 이용해 정치적인 신념을 관철하고 나라를 쥐락펴락 하기도 하지만, 그건 사랑의 부수적인 결과물일 뿐이다.

혹자는 사라와 앤의 관계가 사랑이 아니라 서로 주도권을 잡기 위한 정치싸움일 뿐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한편 생각해보면, 모든 사랑은 정치가 아닌가? 더 좋아하는 사람이 권력을 잃는 특유의 파워 게임이 조금도 존재하지 않는 로맨스도 있나? 말해두지만 사라 처칠의 로맨스는 ‘밀당’ 같은 치졸하고 작위적인 파워 게임과는 스케일이 다르다. 사랑하기 때문에 신뢰하고, 사랑하기 때문에 불신하고, 사랑하기 때문에 진실을 말하고, 사랑하기 때문에 거짓을 말하고, 사랑하기 때문에 미워하고, 사랑하기 때문에 협박하지만, 사랑하기 때문에 절대 곤히 잠든 사랑스러운 오소리에게 해를 끼치진 못하는, 사랑밖에 모르는 그 사람, 사라 처칠.

“우린 완전히 다른 게임을 하고 있는 거야.” 사라 처칠이 정적이자 연적인 애비게일 마샴에게 던진 한 마디가 그의 처지를 잘 알려준다. 사라 처칠은 홀로 부상을 입은 채 창녀촌에 떨어져도 아무 타격 없이 걸어 나올 수 있는 배짱과 재력, 그리고 지력을 갖춘 게임의 지배자다. 하지만 모든 스탯을 갖춘 먼치킨도 조용히 상대의 손에 결과를 맡길 수밖에 없는 게임, 그것이 사랑이다. 더 좋아하는 사람이 지는 거니까. 사라 처칠은 패배를 두려워하지 않고 사랑했다. 오직 자신만이 줄 수 있는 사랑을.

편집자의 말: 세상은 넓고 멋진 여자는 많다. <Favourites>는 <핀치> 편집진이 아끼고 사랑하는 여자들을 한 명씩 짧게 소개한다. 스포일러를 피하기 위해 용비어천가를 늘어놓지 못하는 점이 아쉽다. 다음 타자는 같은 영화의 애비게일 힐. 

 

Pinch Editors님의 글은 어땠나요?
1점2점3점4점5점
SERIES

Favourites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영화에 관한 다른 콘텐츠

여성 주인공에 관한 다른 콘텐츠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

핀치클럽이 되세요

핀치클럽 월 9,900원 - 여자가 쓰고 여자가 읽는 핀치클럽이 되어보세요

핀치클럽 알아보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