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 타로

핀치 타래취미

크리스탈 타로

Crystal Tarot

헤테트


▶ 크리스탈 타로 Crystal Tarot

▶크기(cm) : 6.6 × 12

▶구성 : 메이저 아르카나 22장 + 마이너 아르카나 56장 + 공백카드 2장 = 총 80장 & 설명서

▶출판사 : Lo Scarabeo


타로를 시작한 계기를 밝히는 글에서 말 한 나의 첫 번째 타로카드인 <크리스탈 타로>. 아름다운 색감과 그림에 홀려 미친 듯이 찾아내 무려 14년 째 함께 하고 있는 카드다. 나를 타로의 세계로 이끌어준 카드.

각 장을 모두 찍기엔 버거워서 1번들만 뽑아봤다. 메이저 아르카나의 1번인 마법사 카드와 마이너 아르나카 각 수트의 에이스들. 그리고 밑의 두 장은 공백카드(껍데기 카드, 혹은 추가 카드. 리더에 따라 리딩에 사용하기도 하고 타로카드 중 일부를 잃어버리면 대신 사용하기도 한다).

전체적으로 푸르스름한 청록빛을 베이스로 하고 있으며 수채화답지 않게 묵직하고 차분한 이미지를 준다. 때문에 부드러우면서도 확고한 메시지를 주는 편.

이 카드는 '현재'에 아주 특화된 것으로, 현재 질문자의 상황나 감정 등을 꿰뚫는 데 유용하다. 다르게 말 하자면, 질문자의 감정이입이 잘 되는 카드라는 것. 그렇기 때문에 현재를 이끌어낸 과거 역시 적중률이 제법 높은 편이다. 그러나 앞으로의 일을 이야기 하기엔 종종 답답할 때가 있는데, 질문자가 너무 간절한 경우 끊임 없이 질문자의 지금 상황만 이야기 해준다. 그래서 나와 호흡이 가장 잘 맞음에도 불구하고 완전한 1군은 못 되는...☆

물론 이것은 사용자에 따라 특성이 확연히 갈리는 부분이다. 나에게는 그렇다는 것.

이 카드는 재밌는 이야기가 있다. 카더라 통신이긴 하지만, 잠깐 풀어보자면...

처음에는 메이저 아르카나(0번 바보 카드~21번 세계 카드)만 나왔는데 그 반응이 매우 폭발적이었고, 팬들의 요청에 따라 추후에 마이너 아르카나가 만들어졌다. 그런데 그 이후 갑자기 인기가 폭락했다는 것.

이유는 마이너 아르카나에 인물이 없으며(궁정카드 제외) 복붙이 많는 것. 위의 사진을 보면 알 것이다. 칼의 수만 다를 뿐, 옆구르기를 하면서 봐도 똑같다. 뒷구르기를 하면서 보면? 똑같다.

여튼, 그런 카더라가 있는 카드다.

원래 물질에 대한 애착이 강해 관리를 잘 하는 편이고 초반 몇 년은 보호비닐(덱 프로텍터)을 씌워 사용했던지라 카드가 휜 것 말고는 제법 상태가 괜찮은 편. 괜히 뿌듯해지네.

카드의 뒷면조차 아름다움(지금은 리뉴얼이 되어 다른 것으로 알고 있다).


SERIES

보유카드

헤테트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