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민

<주거> 카테고리의 최신 기사

스코틀랜드로 유학을 갔습니다 8. 이사

한슈

변화의 앞에선 언제나 긴장하게 된다. 글래스고에 온 지 1년째, 막 두 번째 과제 제출을 마치고 글래스고의 도시에도 그리고 내가 사는 삶에도 익숙해졌을 때쯤 모든 것이 변하는 순간이 찾아왔다. 작업실도 2년에 한 번씩 모든 전공이 돌아가며 장소를 바꿔 사용해서 1년 넘게 다 같이 있었던 작업실을 다 정리하고 새로운 곳으로 옮겨야 했고, 1년 전공을 선택한 친구들은 최종 과제를 제출하고 졸업식을 하며 앞으로 무엇을 할지 고민했다. 나는 기숙사에 관해서도 결정을 해야 했다. 내가 등록한 기숙사의 계약은 딱 1년이었기 때문에 내가 글래스고에 산지 딱 1년쯤 기숙사에서 계속 살 것인지, 아니면 다른 곳으로 나갈 것인지 결정을 해야 했다....

떼아모 쿠바 시즌 투 5. 쿠바에서 만난 한국인 인연들

나오미

드라마 <수박> 내가 몇 번이고 즐겨 보는 최애 일본드라마가 있다. <수박>이라는 드라마다. 여성 네 명과 '해피니스산챠'라는 집이 등장한다. 이 드라마는 성장 배경도 성격도 모두 다른 여성들이 해피니스산챠에서 만나 함께 맛있는 집밥을 나누며 진정한 '식구'가 되는 이야기이다. 영화 <카모메 식당>, <안경>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이 드라마는 반드시 좋아할테니 살포시 추천을 한다. 간호사로 일하던 시절, 중환자실에서 전쟁 같은 하루를 보내고 난 뒤에는 꼭 이 드라마를 보며 숨을 고르곤 했다. 늘 내일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던 나에게 이 드라마는 안정이자 대리만족이었다....

도쿄 23구 표류기 9. 나카노 구, 나카노

몰래

7월 말. 드디어 취로비자가 내 손에 들어왔다. 예상대로 달랑 1년짜리 비자였다. 자, 집을 구할 때가 왔다. 도쿄는 집세가 비싸기 때문에 집세를 보조해주는 회사가 많다. 그렇지만 꼭 대기업이라고 해서 다 보조해주는 것은 아니다. 일반적으로 교통비는 다 내주는 게 당연시 되면서, 집세는 왜 안 내주는지. 나에겐 여전히 미스테리다. 집세 보조 방식은 천차만별이다. 예를 들어, 내 사촌은 회사 근처에 살기 때문에 3만엔까지 지급받고 있다. 소우 상의 경우, 집세를 얼마 내던 간에 일정 금액까지는 회사에서 월급 외 추가 수당의 형태로 지급받는다고 하는데, 사원인 경우 3만엔이며 직급이 올라가면 금액이 더 많아진다고 한다. 역시 금...

서바이벌 생활경제 6. 어디 싼 집 없나? (5) 전월세보증금 대출

신한슬

가난한 여성 1인 가구가 경제 상황을 안정시키기 위해 주거 안정을 꾀하다 보면 전세에 강렬하게 끌릴 수밖에 없다. 다달이 월세를 내는 것보다 저축에 훨씬 유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기서 딜레마에 빠진다. 처음부터 전세금을 가지고 시작할 수 있는 형편이 아니라면 어쨌든 처음엔 월세로 시작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월세를 따박따박 내다 보면 목돈이 모이는 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린다. 방법은 크게 두 가지다. 부모와 함께 살며 돈을 모으거나, 전월세 보증금 대출을 받거나. 전월세 보증금 대출은 모처럼 저금리 시대인 만큼 적극적으로 생각해 볼 만한 옵션이다. 원칙적으로 전세계약이 끝나면 돌려받을 수 있는 돈이기 때문에 원금 상환 부담이...

서바이벌 생활경제 5. 어디 싼 집 없나? (4) 협동조합형 임대주택

신한슬

서바이벌 생활경제 시리즈를 시작한 이후, 아직까지 내내 LH와 SH공사의 주거복지 정책 시리즈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여러 번 강조한 것처럼 주거 안정이 경제 안정의 첫걸음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너무 기초적인 상식만 나열한다는 생각이 드신다면 프롤로그의 경고문을 다시 읽어보자. 다시 한 번 변명하지만 이 시리즈는 왕초보편이다. 이 글을 읽고 청년우대형 청약통장을 만들어 넣기 시작했다든가, 청약 통장은 있는데 한 번도 안 해 본 행복주택 청약을 시도했다든가, 그것도 아니지만 혹시 나의 입주 조건에 맞는 저렴한 공공임대주택이 없나 하고 LH나 SH 사이트를 관심을 갖고 찾아보는 사람이 있다면, 그 나름대로 존재 목적을 달성하고 있다...

서바이벌 생활경제 4. 어디 싼 집 없나? (3) 여성안심주택

신한슬

한국보건사회연구소가 ‘ 출산력 ’ 조사를 한다고 했을 때, 반발이 거셌다. 기본적으로는 여성의 의지와 상관없이 생리만 하면 ‘임신이 가능한 신체’로 대상화하겠다는 발상이 역겹고, 국가가 여성의 몸을 관리하고 통제하겠다는 헛된 욕망이 진부했다. 그리고 그들은 부재중인 집에 쪽지를 붙였다. (출산력 조사) 대상자이십니다. 연락 주세요. 이 집에 15~49세 기혼 여성, 또는 20~44세 미혼 여성이 산다는 표시를 한 것이다. 1인가구가 많이 사는 원룸촌이나 오피스텔에 이런 쪽지가 붙어 있다면 20~44세 미혼 여성이라고 표시해 준 것이나 마찬가지다....

서바이벌 생활경제 3. 어디 싼 집 없나? (2) 역세권 2030청년주택

신한슬

부동산 미스터리. 집을 구하려고 인터넷이나 부동산 공고에선 거의 모든 매물이 ‘역세권’을 주장한다. 이런 주장에는 거품이 많이 껴 있다. 역세권 도보 1분, 3분, 5분을 주장하는데 직접 가 보면 이걸 어떻게 도보 1분, 3분, 5분 내에 갔다는 건지, 다들 순간이동이라도 하는 건가 싶다. 한창 자취방을 구할 때 역에서 도보 5분 거리에 있다는 집에 가봤더니 엄청난 오르막길 끝에 있어서 굴러 내려가면 5분이지만 걸어 올라가면 15분이 넘게 걸리는 경우도 있었다. 일반적으로 역에서 정말 가깝다고 인지할 만한 집은 역에서 30초, 1분이라는 식으로 과대포장 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역세권은 마법의 단어다. 역세권이 붙으면 월...

서바이벌 생활경제 2. 어디 싼 집 없나? (1) 행복주택

신한슬

몇 년 전, 최저임금 관련 취재를 하다 깜짝 놀랐다. 서울에서 여관방보다 좁은 고시원의 월세가 20만원이었기 때문이다. 화장실은 당연히 없고, 침대와 책상이 겹쳐져 있어 누우면 발목부터 책상 밑에 들어가는 공간이었다. 양 옆 방과 복도 소음이 다 들리고 담배 쩐내가 진동을 했다. 아무리 보증금이 없다고 해도 20만원을 내고 살 수 있는 곳이 아니었다. 서울 집값, 대체 어디로 가고 있는 걸까? 8년 전 자취를 했을 때,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 45만원짜리 10평 투룸 반지하방에 살았다. 룸메이트와 함께 월세를 내면 대학생의 아르바이트로 그럭저럭 감당할 만했다. 하지만 보이지 않는 안전 비용이 있었다. 더워서 창문을 열면 사람들의...

서바이벌 생활경제 1. 주택청약

신한슬

경고 : 이 시리즈는 정말 경 제를 알 지도 못 하는 사람에게만 유용할 수 있다. 경제 고수들의 재테크 방법이나 응용편은 언제든지 edit@thepin.ch로 제보 환영. 부동산과 재테크에 밝은 친척 언니는 30대 비혼이지만 이미 자신이 직장을 다니며 살고 있는 비수도권 지역 혁신도시에 본인 이름으로 산 아파트가 있다. 나보다 몇 년은 더 일을 오래 했고 학력도 초봉도 급이 다른데도 막연히 부러워만 하는 나에게 언니가 말했다. 너, 청약 통장은 넣고 있어? 말문이 막혔다. 어디서 많이 들어 보긴 했는데. 딱 거기까지가 내 레벨이었다. 청약 통장이 무엇인지도 정확하게 모른다. 경알못 중에서도 독보적인 '쪼렙'이다. 일단 내가 한심하고 무식한 건 알겠는데, 언니도 빨리 만들라고만 하고 그 이상을 친절하게 알려주지는 않았다. 아마 나만 빼고 다 알고 있어서 그럴 것이다. 이건 혹시...

더 보기

핀치 3주년 기념 세일!

더 나은 여성의 삶,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핀치클럽 - 첫달 9,9001,900원

핀치클럽 알아보기1주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