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고 싶어지면 어떡하나요 선생님

핀치 타래정신건강관계

살고 싶어지면 어떡하나요 선생님

양극성 정동 장애란

순간의 유일

기분이 들뜬 상태인 조증과 자신감이 크게 떨어지고 우울한 기분이 지속되는 우울증이 번갈아 가며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정신장애의 일종이다. 흔히 조울증이라고 부르며, 줄여서 양극성장애라고도 한다. 양극성장애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의학적으로 밝혀지지 않았으나, 기분을 조절하는 뇌의 기능이 신경세포 활성도와 신경전달 물질의 균형 변화 등으로 약화되면서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양극성 정동장애 


 현재 내 상태 :

  • 조증이 나타날 때는 잠을 자지 않아도 피곤함을 느끼지 못하고 평소보다 말이 많아지기도 한다.  특히 에너지 방출이 제대로 되지 않아 타인과의 다툼이 잦아지고 공격적 성향을 나타내는 편이며, 쌓여 있는 짜증을 드러내지 않아 더 스트레스받는 악순환의 반복이다.
  • 반면 우울증이 나타날 때는 죄책감이나 자괴감에 빠지며 죽고 싶다는 생각이 왜 나쁜 생각인지 몰라서 숱한 자해의 상처를 안고 살아가며 집중력 저하로 집중을 하려고 해도 도저히 할 수가 없다.
  • 조증과 울증이 함께 일어나거나 따로 일어나는 현상이 잦은 편이다 보니 공황발작을 동행한다. 주치의 말씀으로는, 조울증에는 공황장애의 명칭을 함께 쓰지 않는다는 걸로 보아 조울증과 공황발작은 뗄 수 없는 관계인가 보다.


우울증은 기본값 0에서 마이너스(-)를 왔다 갔다 하는 병이라고 하면, 조울증은 플러스 (+)에서 마이너스(-)로 왔다 갔다 하는 거라 자살 위험군이 높을 수밖에 없다고 한다. 

처음 병원에서 진단을 받았을 때, 양극성 정동 장애 2형이라는 말이 생소하여 포스트잇에 받아적어 왔다. 집에 가서 꼭 검색해 보고 나의 현재 상황과 얼마나 비슷한지 서치해 보라는 과제와 함께 받아온 약 봉지.  모니터에 적혀 있는 글들은 내가 쓴 글인가, 싶을 정도로 딱 맞는 병에 대한 해석들. 1형이 있고 2형이 있는데 1형은 조증이 중한 편이며 2형은 울증이 중한 편이라고 하더라. 또, 남성의 경우 현역을 갈 수 없고 국가에서 장애 판정을 받을 수 있는 합당한 장애라고 한다.  


병원을 옮긴 첫 날, 진료가 끝나니 간호사 퇴근 시간이 넘어 간호사 선생님이 퇴근을 하셨단다. 그래서 주치의께서 수납을 대신 해 주시겠다며 약을 설명해 주셨다. 집중하지 못하는 상태라 말씀드리고 몇 번에 걸쳐 약 설명을 들었다. 그리고 수납을 기다리면서 생각했다.

‘ 내가 점점 안 좋아지고 있구나, 몇 년에 걸쳐 앓고 있었는데 왜 이제야 왔나, 죽고 싶다는 무의식이 현재 나를 지배하고 있는데, 나는 죽고 싶어지는 게 마음이 편한데, 내가 다시 예전처럼 살고 싶어지면 어떡하지, 내가 살고 싶으면 어떡하지. 나는 병원에 왜 온 거지.’

 “선생님, 사람들은 병원을 왜 오나요.”

 “네?”

 “제가 살고 싶어지면 그때의 저는 어떡하나요, 저는 지금 죽고 싶은 게 편한데요, 제가 만약에….”

 “유일 씨, 실례할게요.”

선생님은 데스크에 예약 날짜를 잡는 달력을 집어들고는 내 코앞에 갖다댔다. 

“유일 씨는 현재 이런 상태예요. 눈앞이 캄캄하고 암흑이라 아무것도 볼 수 없죠. 죽고 싶어지는 거 당연해요.  그것밖에 없잖아요. 우리 약물 치료를 하면서 점점 이렇게 시야를 넓힐 거예요 . 그러다 보면 유일 씨가 누가 말하지 않아도 스스로 느낄 거예요. 죽음 말고 다른 방법들도 있다고. 그게 힘든 일만은 아니라고. 당연하게 만들어 봐요, 우리.”

그렇게 서서히  달력을 내 코앞에서 멀어지게 하면서 말씀하시는 선생님께 나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감사하다고 하고는 도망치듯 나왔다.  선생님의 달력은 아직도 생생하게 생각한다. 그리고 잊지 않고 있다, 당연하게 만들 거라고. 당연하게 세상을 넓게 보겠다고. 당연하게 살아 보겠노라고. 


SERIES

나는 괜찮지 않습니다.

순간의 유일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