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비

핀치 타래정신건강관계

겨울비

내일은 병원에 가는 날이다.

순간의 유일

겨울  비가 끝났다. 생애 몇 번째 겨울의 막이 내렸다. 창밖은 푸르른 하늘이 하얀 뭉게구름을 껴안아 눈길을 두는 곳마다 응달을 만든다. 지난 겨울은 춥고 추웠다. 언제는 안 추웠겠냐마는, 우울이 좀먹어 울 것 같은 날조차 너무 추워서 우울한 것도 못 해 먹겠다고 혼잣말을 해대곤 했다. 


우습게도 이번 추위에는 눈물도 마르더라. 공허함이 커지고 멍해지는데도 눈물은 마르더라. 하루의 온도가 몇 도인지가 그렇게나 중요하더라. 아무 상관도 없을 것만 같은 온도가 내 눈물샘을 쥐락펴락하더라. 그래, 어쩌면 여전히 상관없을지도 모른다. 그냥 우울의 꼭대기에서 그저 수평선을 걷고 있는 걸지도. 


 내 방 문을 열었다. 비칠듯한 옅은 하늘색의 아늑한 나의 공간. 발을 들인다. 지친 몸을 뉘인다. 우울은 나를 죽어라 쫓아다닌다. 안개같이 자욱한, 손쓸 새 없이 커다란 물감이 퍼지듯 내 방에 들어와 먹물이 내 주변을 휘감는다. 끝내 미쳐 버린건지 시야에 보이기까지 하는 먹물은 나를 꾸역꾸역 삼켜낸다. 그렇게 나는 몸뚱아리 하나 건사하지 못한 채 힘없이 먹혀 버린다. 크지 않은 내 방은 금세 먹물로 가득찬다. 창문도 방문도 심지어는 옷장 문조차 열려있음이 분명한데 숨을 못 쉴 것 같다. 숨을 쉴 때마다 내 허파는 먹물에 잠긴다. 심장이 뛸 때마다 울컥 뱉어지는 혈액이 아닌 시커먼 먹물은, 이윽고 내장 곳곳에 침투한다. 내가 문제일까. 우울이 문제일까. 이제는 뭐가 문제인지도 모르겠다. 


누군가가 그러더라. 먹는 게 곧 본인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그런가 보다. 나는 우울을 삼키고 울음을 삼킨다. 결국 내 감정이 이루어져 내가 되는게 아닌가. 제 감정이 제 자신 아닌가. 그렇다면 결국 우울은 곧 내가 아닌가. 나아졌다지만, 나는 여전히 터지는 울음을 목 끝에서 붙잡고 있다. 너무 많은 울음을 삼킨 탓에 기도와 식도가 해이해져 도로 뱉어짐에 몇 번을 쏟아낸다. 더는 모르겠다. 더 이상 우울의 원인을 찾는 게 신물나 버렸거든. 원인이랍시고 찾은 내 핑계. 해결해 보고자 에너지를 쏟아 봤다. 근데 왜 여직 우울하냐고. 타의든 자의든 노력의 산물은 아무 해결도 해 주지 않는다. 결국 나를 구렁텅이에 또 빠지게나 만들 뿐이다. 


나는 깨달았다. 나는 아무런 힘이 없다. 겨울이 끝났다. 날은 따뜻해지고 남들은 이제 살 것 같다고들 하더라. 날은 따뜻해지고 나는 이제 우울에 먹힐 일만 남은 거다. 진정 먹힐 일만 남은 거다. 그래, 잠깐 동안 꿈꿨던 거지. 괜찮기는 뭐가 괜찮아. 공허하지 않았던 날 하루도 없었잖아. 행복하다고 말하는 네 입술은 몇 시간 후에 울지 않으려 짓이겨졌잖아. 괜찮아졌다고 말하는 네 우울은 항상 여전했잖아. 너 당장 어제도 울었잖아. 짜증 나. 내가 사라졌으면 좋겠다.

쇼팽의 녹턴 15번 F minor. 산드럽게 불어오는 바깥 공기. 이끼 가득한 어항에서 쏟아지는 여과기 물줄기 소리. 

내일은 병원에 가야겠다.

SERIES

나는 괜찮지 않습니다.

순간의 유일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