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혐오 중입니다

핀치 타래정신건강관계

자기 혐오 중입니다

19세 미만은 권장을 금하는 글

순간의 유일


나아진 것만 같은 삶은 무슨, 여전해. 여전히 표출 대상은 팔 위. 그래, 여전해. 내 육신 상태에 대한 타인의 시선, 무엇보다 신경 쓰는 태도는 여전해. 내 육신 상태에 대한 나의 시선, 무엇보다 신경 쓰지 않는 태도는 여전해. 노력도 하지 않고 보상만 얻으려는 심리가 여전해. 누가 그래. 내가 나를 제일 사랑해야 한다고? 웃기고 있네. 自己嫌惡 여전해.

어제의 나를 죽이고 싶어. 내일의 나를 죽이고 싶어. 힘들면 노력을 좀 해. 노력도 하기 싫음 괴로워나 말아. 괴로운 노력을 했는데, 토할 것 같고 여전히 현실이 뭣같으면? 시도해 보기는 하고 뱉는 소리인가. 해 보고나 말해, 게으른 미친x아. 여전히 웅크리고만 있으면 어떡하자고? 세상은 곧 입춘이라는데 나는 여전히 동면 중이면 어떡하냐고. 

올해에도 나는 이 세상에서 봄을 맞이하기에는 글렀고. 매일 반복되는 삶이 지겨움에 그저 스쳐서만 지나가고. 아침이 고통스러움에 나는 뻑뻑한 눈을 겨우 뜨고, 한 줄, 두 줄. 그렇게 아홉 줄. 

그래, 뭐가 두려워. 뭣같은 새끼들을 눈앞에 두고 오늘도 내 손목에 뭣같은 선물을 선사하는 뭣같은 나에게 선사하는 박수. 나한테 도대체 뭐가 더 두렵냐고.  

두부(豆腐) 같은 정신머리라고 과거의 내가 그랬던가. 몇 년이 지나 보니 정확히 알겠구나. 정신머리라고는 하나도 없는 게 내 두부(頭部)였던 거지. 심장박동이 빨라. 아픔이 당연해. 아파야 마땅해.  


여전히 울고 여전히 일을 그르치는 여전한 나를 위하여.  

우울에서 벗어나지 못한, 아니, 벗어나지 않은 나에 관하여. 

녹슨 날로 그어 시뻘겋고 흥건한 손목을 만드는 나에 의하여.  

오늘도 여전한 내 자신에게, 여전한 혐오의 익숙함에 대하여.

SERIES

나는 괜찮지 않습니다.

순간의 유일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