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혐오 중입니다

핀치 타래정신건강관계

자기 혐오 중입니다

19세 미만은 권장을 금하는 글

순간의 유일


나아진 것만 같은 삶은 무슨, 여전해. 여전히 표출 대상은 팔 위. 그래, 여전해. 내 육신 상태에 대한 타인의 시선, 무엇보다 신경 쓰는 태도는 여전해. 내 육신 상태에 대한 나의 시선, 무엇보다 신경 쓰지 않는 태도는 여전해. 노력도 하지 않고 보상만 얻으려는 심리가 여전해. 누가 그래. 내가 나를 제일 사랑해야 한다고? 웃기고 있네. 自己嫌惡 여전해.

어제의 나를 죽이고 싶어. 내일의 나를 죽이고 싶어. 힘들면 노력을 좀 해. 노력도 하기 싫음 괴로워나 말아. 괴로운 노력을 했는데, 토할 것 같고 여전히 현실이 뭣같으면? 시도해 보기는 하고 뱉는 소리인가. 해 보고나 말해, 게으른 미친x아. 여전히 웅크리고만 있으면 어떡하자고? 세상은 곧 입춘이라는데 나는 여전히 동면 중이면 어떡하냐고. 

올해에도 나는 이 세상에서 봄을 맞이하기에는 글렀고. 매일 반복되는 삶이 지겨움에 그저 스쳐서만 지나가고. 아침이 고통스러움에 나는 뻑뻑한 눈을 겨우 뜨고, 한 줄, 두 줄. 그렇게 아홉 줄. 

그래, 뭐가 두려워. 뭣같은 새끼들을 눈앞에 두고 오늘도 내 손목에 뭣같은 선물을 선사하는 뭣같은 나에게 선사하는 박수. 나한테 도대체 뭐가 더 두렵냐고.  

두부(豆腐) 같은 정신머리라고 과거의 내가 그랬던가. 몇 년이 지나 보니 정확히 알겠구나. 정신머리라고는 하나도 없는 게 내 두부(頭部)였던 거지. 심장박동이 빨라. 아픔이 당연해. 아파야 마땅해.  


여전히 울고 여전히 일을 그르치는 여전한 나를 위하여.  

우울에서 벗어나지 못한, 아니, 벗어나지 않은 나에 관하여. 

녹슨 날로 그어 시뻘겋고 흥건한 손목을 만드는 나에 의하여.  

오늘도 여전한 내 자신에게, 여전한 혐오의 익숙함에 대하여.

SERIES

나는 괜찮지 않습니다.

순간의 유일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