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들링

생각하다BOSHU

핸들링

BOSHU

디자인: 이민



정복 다리면서 무슨 생각 하세요?

두 줄 잡지 말자. 아하하하하. 다림질 할 땐 그거밖에 없거든. 순간 잘못하면 두 줄 되거든.

우리끼리 인사는 이거잖아요. 빵빵- 어느 때는 가다 보면 바로 옆에 있어요. 그럼 창문 내려서 '어디 가세요~?' 하고. 상대방이 앞에 있고 제가 뒤에 있으면 빤짝빤짝 하고.

75세 되신 분도 두 분 계세요. 40년 전부터 지금까지 해 오신 분들이세요. 남자들도 운전하는 직업이 쉽지 않던 시기에 여자가 택시 운전을 했다는 건 대단한 거였죠.
그분들이 앞으로 10년은 더 할 수 있다고, 80살까지 하시겠다는 마음이 있으시잖아요. 얼마나 더 하실지 모르겠지만 우리는 지금 그분들을 보면서 앞으로 20년은 더 할 수 있겠다는 희망을 갖는 거예요. 힘들다 하면서도.

우리는 진짜 무자비하게 돌아다니거든 사실. 왜냐하면 어디서 오라는 곳은 없지만 갈 곳은 많은 사람들이니까. 어디든 갈 수 있는 사람들이거든요.
각자 달리는 스타일이 있는데 아파트 단지나 대전역이나 터미널에 서계시는 분들 많이 계시잖아요. (소위) 줄타기. 그게 성격에 따라 달라요. 저는 달리는 걸 좋아해요. 혼자 드라이브 하듯이.
글쎄요. 저는 그냥 운전이 좋더라고요. 심지어 80년대에 무면허로 시골에서 오빠 차를 끌고 친구네 집에 갔어요. 지금은 어려운 얘기지만 그 당시 시골에서는 가능했거든. 제가 운전대를 잡고 오니까 그 친구가 그런 말을 하더라고요, “신이 오는 것 같다.”

사진 BOSHU 박지현 신선아 여송하 최다빈
정리 BOSHU 신선아
디자인 BOSHU 신선아
인터뷰 윤봉자 황순봉 기사님
고마운 대전여성운전자회
디지털 편집 PINCH 신한슬

 


BOSHU님의 글은 어땠나요?
1점2점3점4점5점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BOSHU에 관한 다른 콘텐츠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

핀치클럽이 되세요

핀치클럽 월 9,900원 - 더 나은 여성의 삶을 위한 연재 콘텐츠가 무제한!

핀치클럽 알아보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