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영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여성 영화

음악 영화

<여성 영화> 카테고리의 최신 기사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 여성영화제의 사람들 9. 김소영

신한슬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라는 캐치프레이즈로 21년 간 여성 감독, 여성 배우, 여성 영화들을 소개한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돌아왔다. 2019년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예년보다 다소 늦은 8월29일부터 9월5일까지 열린다. 8월3일부터 9월30일까지는 텀블벅 펀딩 을 통해 새로운 기획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는 '영화'만 있는 것이 아니다. '여성'들이 있다. <핀치>가 여성영화제를 만드는 사람들, 여성영화제가 배출한 감독들, 여성영화제를 사랑하고 지지하는 페미니스트들을 만나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20년에 대해 들었다. 아홉 번째 인터뷰는 2019년 제21회 여성영화제 집행위원을 맡은 김소영 감독이다. 여성영화제와의 첫 만남을 기억하시는지? 1996년, 이혜경 선생님이 저를 찾아오셨다. 여성영화제 프로그램 디렉터를 해달라고. 그래서 하게 됐다. 계보를 세워본다면, 이번에 30주년을 맞은 바리터부터 시작된다. 90년, 91년에 바리터에서 작품을 제작하고 전국 여성노조단체 순회상영을 했었다. 96년에는 바리터를 같이 했던 김영 집행위원이 페미니즘 영화제를 했다. 그게 사실은 서울여성영화제의 전신이고 기원이다. 페미니즘 영화제에서 <버진 머신>을 비롯해 도발적이고 실험적인 영화를 많이 상영했다. 아주 잘 됐다. 당시 저는 여성신문과 한겨레21에 영화평을 쓰고 있었고, 시네 페미니즘에 대...

2019년 뮤지컬 속 여성 특별편 - 무대에서 보고 싶은 뮤지컬 영화 (3) 갓 헬프 더 걸

이응

<God Help the Girl> 개봉 2014년 1월18일 Sundance Film Festival 감독 Stuart Murdoch 대본 Stuart Murdoch 출연 Emily Browning (Eve) Olly Alexander (James) Hannah Murray (Cassie) Pierre Boulanger (Anton) 줄거리 십대 후반의 이브는 거식증 환자로 정신병동에서 생활 중이다. 탈출이 몸에 밴 듯 익숙하게 병원을 빠져나와 간 곳은...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 여성영화제의 사람들 7. 이숙경

신한슬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라는 캐치프레이즈로 21년 간 여성 감독, 여성 배우, 여성 영화들을 소개한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돌아왔다. 2019년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예년보다 다소 늦은 8월29일부터 9월5일까지 열린다. 8월3일부터 9월30일까지는 텀블벅 펀딩 을 통해 새로운 기획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는 '영화'만 있는 것이 아니다. '여성'들이 있다. <핀치>가 여성영화제를 만드는 사람들, 여성영화제가 배출한 감독들, 여성영화제를 사랑하고 지지하는 페미니스트들을 만나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20년에 대해 들었다. 일곱 번째 인터뷰는 2019년 제21회 여성영화제 집행위원을 맡은 이숙경 감독이다. 여성영화제에 대한 최초의 기억이 궁금하다. 정확히 언제였는지 모르겠다. 신촌 아트레온에서 열렸을 때인 거 같은데. 상영관 밖에 테라스 같은 공간이 있었다. 거기서 영화를 보고 나온 사람들이 모여서 영화에 관해 이야기하는 장면을 너무 비현실적으로 아름답게 기억하고 있다. 왜냐면 여성주의자로 지내는 일상들이 굉장히 고립되어 있다거나 힘겹다고 느끼는 순간들이 꽤 있잖아요. 그런데 여성영화제에서 영화를 보고 나서, 영화관 앞에서 내가 친구들과 막 얘기를 하고 있는데, 얘기를 하다 문득 고개를 들어서 주변을 돌아봤더니 5월의 꽃과 연초록색 푸르름이 아름답게 있고, 바람은 시원하게 불고, 그런 공간에 여자들이 떼로...

블록버스터 움 10. 홈커밍

느티

편집자 주 : 막대한 제작비를 들여 흥행에 크게 성공한 대작 영화를 '블록버스터'라 부른다. <핀치> 사전의 '블록버스터'는 의미가 조금 다르다. 막대한 제작비는 들이지 않았을지라도, 흥행에 크게 성공한 적은 없을지라도, 여성이 주인공인, 여성들을 위한, 여성들의 숨겨진 대작 영화를 소개한다. '움'은 <이갈리아의 딸들>에 나오는 여성 및 일반 사람을 지칭하는 일반명사다(남성은 맨움이라고 부른다). 언젠가 움의 영화가 블록버스터를 지배하는 그 날까지.   <홈커밍(HOMECOMING)>, 2019, Netflix 시작부터 압도적이다. 입을 딱 벌린 채 눈을 뗄 수가 없다. 흠잡을 데 없는 가창력과 춤에 관한 이야기만이 아니다. 올해 4월 17일 공개된 넷플릭스(Netflix) 다큐멘터리 비욘세의 <홈커밍>은 지난해 열린 ‘코첼라 페스티벌’ (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 2018)에 오른 비욘세의 공연 실황을 담은 영상이면서, 그 무대에 오르기까지 비욘세가 어떠한 과정을 거쳤는지를 보여주는 기록영상이다. 비욘세의 코첼라 무대는 20년 넘게 슈퍼스타로 살아온 비욘세가 아티스트로 꾸준히 성장하며 오른 어떤...

미즈킴의 듣는 영화 6. 린다 린다 린다

미즈킴

<린다 린다 린다(リンダリンダリンダ, 2005)> 취미가 뭐예요? 아주 간단한 질문 같다. 하지만 “좋아하는 일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자신 있게 대답하는 사람은 의외로 많지 않다. 물론 저녁 시간에 외국어나 운동을 배우며 부지런히 자기 관리를 하는 이들도 있다. 누군가는 인기 유튜버가 되기 위해 남는 시간을 영상 제작에 할애하기도 한다. 누군가는 남들이 하지 않는 자신만의 취향을 충족시키기 위해 분투하기도 한다. 그러나 나를 비롯한 대부분의 현실 속 우리들은 퇴근 후 침대에 드러누워 미드를 보는 행위 이상으로 적극적인 취미활동을 하기가 어렵다(어떨 땐 이마저도 귀찮다). 좋아하는 일을 하기에 너무도...

더 보기

핀치클럽이 되세요

핀치클럽 월 9,900원 - 여자가 쓰고 여자가 읽는 핀치클럽이 되어보세요

핀치클럽 알아보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