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음악

아이돌

<음악> 카테고리의 최신 기사

3. 여성을 위한 케이팝은 없다: 2018, 여성과 케이팝

황효진

더 나은 여성의 삶을 위한 콘텐츠 플랫폼 <헤이메이트>가 <핀치>에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2018년을 결산하는 다섯 편의 글을 연재합니다. <헤이메이트>의 윤이나, 황효진이라는 필터를 거쳐 올해의 엔터테인먼트 지형을 돌아봅니다. 세번째 순서는 올해의 케이팝과 여성.   걸 그룹과 관련한 이야기를 사람들 앞에서 할 기회가 두 해에 걸쳐 두 번 있었다. 2017년에는 이른바 '소녀' 콘셉트가 걸 그룹들에 끼친 영향과 여성 혐오적 사회 안에서 걸 그룹이 어떤 대우를 받고 있는지 중점적으로 분석했다. 그리고 2018년이 됐을 때, 걸 그룹에 대해 한 번 더 이야기하는 것은 개인적으로 불가능한 일처럼 느껴졌는데 사실상 2017년과 달라진 게 없기 때문이었다. 그들을 둘러싼 여성 혐오는 나아지지 않았고, Mnet에서는 <프로듀스 101> 세 번째 시즌인 <프로듀스 48>이 방송됐으며, 심각한 문제로 지적됐던 소녀 콘셉트는 이제 한물간 트렌드가 됐나 싶었지만 변형된 교복을 무대의상으로 삼은 팀들은 지치지도 않고 계속 등장했다.  무언가 달라졌다고 믿고 싶다면 어떤 이야기를 해야 할까? 그나마 소녀 콘셉트나 청순한 이미지가 아닌, 다른 노선을 선택한 걸 그룹에 대해 말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LATATA'로...

한국대중음악상에게 '대중'과 '다양성'을 묻는다

오요

한국대중음악상(이하 한대음)은 "한해의 대중음악계를 정리하는 공익적인 시상식을 목적으로" 각계의 대중음악 전문가들이 선정위원으로 참여하는 '음악' 중심의 시상식이다. 오로지 ‘작품의 질’로 후보를 선정함으로써 ‘주류와 비주류 음악이 균형적으로 발전을 이루게 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의 음반시장과 대중음악계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만들어졌다. [1] 2004년 3월 제1회 시상식 이후 문화관광부의 갑작스런 후원 철회 등 여러 모로 부침이 있었으나 지난 13년간 매해 꾸준히 후보를 발표하고 시상식을 개최했으며, 그 결과 한대음은 대중음악상으로서 나름의 권위를 획득했다. "이제 적어도 한대음 후보에 오르고 수상을...

FREE

소녀의 시대는 갔다

김다정

2016년은 걸그룹의 해였다. 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소녀들이 플리츠 스커트를 입고 뛰어다닌 해 였다. 자신을 뽑아달라고 소리치는 프로듀스 101부터 시작해서 무릎이 깨지도록 춤을 추는 여자친구까지. 물론 이들은 분명 신비하기도, 혹은 씩씩하기도 한 서로 다른 소녀들이었지만 여전히 ‘주체적 어른이 되지 못하는’ ‘무해한 여성’ 이미지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는 점에서는 사실 별다를 것이 없었다. 사진 제공 = 연합뉴스 하지만 2017년은 여성 솔로의 해 다. 어떤 변화가 감지되기 시작한 것은 연말 가요제와 시상식에서부터였다. 2016년 12월 25일, SBS 연예대상에서 A.O.A의 설현과 트와이스의 정연은 드레스가 아닌...

FREE

2017년의 음악: 우리가 주목해야 할 새로운 여성음악가들

김윤하

어느새 또 한 해가 가고, 온다. 매해 같은 일상이지만, 수십 년을 반복해도 좀처럼 익숙해지질 않는다. 그렇게 살아도 살아도 삶이 낯선 우리와는 상관 없이 시간은 흘러가고 세상은 변한다. 음악계 역시 마찬가지다. 2016년 한 해가 그랬듯 2017년에도 우리는 우리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익숙한 것들을 보내고 새로운 얼굴들을 만나며 슬프고 기쁠 것이다. 여기, 그렇게 또 한 해를 흘러갈 당신이 2017년 꼭 주목해야 할 다섯 명의 젊은 여성 음악가들이 있다. 주력 장르도 활동 무대도 모두 다르지만 공교롭게도 모두 90년대에 태어났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FREE

김윤하의 뮤직 어라운드 : 11월의 앨범

김윤하

<김윤하의 뮤직 어라운드>에서는 한 달에 한 번, 놓치기 아쉬운 지난 달의 앨범을 소개합니다. 청취 전 괜한 걱정이나 두려움 없이, 오로지 생의 희로애락과 멋만을 나눌 수 있는 작품들로 고르고 고른 다섯 장의 리스트입니다.   조동진 [나무가 되어] 먼 한 점에서 소리가 시작된다. 소리는 결코 서두르는 법이 없다. 20년을 기다린 가락일 테니 어찌 그렇지 않겠나. 그리고 그 소리는 오래 견디고 침묵한 시간만큼 진지하고 신중하게 낮은 포복을 시작한다.  앨범은 조동진의 이름 앞에 흔히 붙는 포크보다는 앰비언트로 분류하는 것이 유효해 보일만큼 사운드와 분위기에 온 신경을 집중한다. 그렇게 조심스럽게 매만져진 소리 숲 사이, 자연과 시간, 추억과 회한을 담아 곱게 고른 단어와 문장이 스쳐 지난다. 아름답다. 자칫 한국 대중음악사 속 전설로만 기록되었을 이름의 현현한 현재를 만날 수 있기에 더더욱. 이민휘 [빌린 입] 2012년, 틀도 없고 근본도 없는 구장구장 리듬으로 많은 이들을 사로잡았던 무키무키만만수의 돋보였던 활약 이후 이민휘의 행보는 느리지만 선연했다. 몇 번의 영화음악 작업과 몇 번의 공연이 지나고 서울에서 브루클린까지 7...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