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숨쉬는 시 읽기 3. 데베러 패러데즈 - 아내의 재난 매뉴얼

알다시인여성 시인문학

함께 숨쉬는 시 읽기 3. 데베러 패러데즈 - 아내의 재난 매뉴얼

[웹진 쪽] 이필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페미니즘 웹진 <쪽>의 콘텐츠, 이제 편히 <핀치>에서도 만나보세요!

 


아내의 재난 매뉴얼

데버러 패러데즈

버려진 도시가 불타오를 때

남자들과 아이들이 도망가고 난 뒤

가만히 서서, 먹잇감처럼 조용히

천천히 돌아보라. 저주의 땅을 바라보라.

버려진 도시가 불타오를 때

무너진 현관을, 부서지지 않은 빵을

남아서 애도하라.

겁내지 말라. 그들을 따르지 말라.

의로운 듯 달아나는 발걸음을 견뎌라. 대신

가만히 서서, 먹잇감처럼 조용히

천천히 생각을 거두어 탈출을 내려놓아라.

철문의 걸쇠는 풀려 있고 책임은 벗어버렸다.

버려진 도시가 불타오를 때

당신 안의 부름을 받아들여라. 남아 있는

사람들을 걱정하라. 죽은 듯 꼼짝 않고

먹잇감처럼 조용히, 천천히 뒤를 돌아

본질적인 무엇으로 변하여라. 쓰러진 자들의

이름을 기억하라. 먼저 달아나지 말라.

버려진 도시가 불타오를 때

가만히, 조용히 서서 기도하라. 돌아오라.

 

일러스트 이민

해설

이 시는 재난 앞에서 맞서 증언하는 페미니스트로서의 ‘선택’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제목의 ‘아내’는 구약 성서에 나오는 ‘의인(義人) 롯의 아내’입니다. 소돔이 멸망할 때 뒤를 돌아보다가 소금 기둥으로 변했다는 전설의 주인공이죠. 이 시는 롯의 아내를 위한 재난 대피 매뉴얼인 셈입니다. 남편과 아이들과 함께 도망치던 롯의 아내는 왜 뒤를 돌아보았을까요? 이를 두고 성서에서는 물질세계에 대한 욕망을 버리지 못해서라고 경계 삼습니다. 당사자인 여성의 시각에선 어떨까요? 과연 탐욕이나 물질세계에 이끌린 ‘죄악’ 때문이라고 말할 수 있을까요? 시인은 롯의 아내라는 이 경계적 인물에 집중합니다. 돌아보는 행위는 오직 그의 선택입니다. 그것은 재난과 잔혹한 참극을 증언하고 목소리를 내는 행위이기를 기도합니다. 

시인: 데버러 패러데즈(Deborah Paredez) 

1970년 미국 텍사스 주 샌앤토니오에서 나고 성장했다. 시집으로 《피부의 이쪽(This Side of Skin)》이 있다. 전쟁과 여성, 흑인과 라틴계 등 소수 인종을 주제로 시를 쓰고 있다. 현재 콜럼비아 대학에서 시 창작과 소수민족학을 가르치고 있으며, 라틴계 시인 단체인 ‘깐또문도(CantoMundo)’의 공동대표이자 편집위원으로 있다.

[웹진 쪽] 이필님의 글은 어땠나요?
1점2점3점4점5점
SERIES

함께 숨쉬는 시 읽기

시인에 관한 다른 콘텐츠

여성 시인에 관한 다른 콘텐츠

문학에 관한 다른 콘텐츠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

핀치 3주년 기념 세일!

더 나은 여성의 삶,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핀치클럽 - 첫달 9,9001,900원

핀치클럽 알아보기1주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