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Der Vorteil, der Nachteil

핀치 타래여성서사

3.(1)Der Vorteil, der Nachteil

장점과 단점

맥주-

3. Der Vorteil, der Nachteil (1)

장점과 단점


독일에 온 지 어림잡아 1.5년이 되어가고 있고, 이 곳에 조금씩 조금씩 익숙해지고 있다. 한국에서 구축했던 인적 네트워크와 한국 음식이 그립지만, 돌아가고 싶지는 않다.

누군가가 한국이 그립지 않냐고 질문하면, 그 때마다 깊은 생각에 잠기게 된다. 대개 안부인사의 연장선에서 물어본 말이기 때문에 간단하게 대답하고 물어봐줘서 고맙다고 말하면 정리되는 질문인데, 어떻게 답변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심정이 된다.

이것은 아무래도 내게 중요한, 그리고 동시에 답을 아직 가지고 있지 않은 질문인 모양이다.

오늘은 독일의 장점과 단점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한다. 나는 하나의 특성이 장점과 단점을 동시에 포괄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함께 다룰 것이다. 이러한 부분을 감지하는, 센서로서의 나 자신에 대해서도 얼마간 설명할 것이다.


장: 각자가 맡은 역할 수행에 대한 기대가 상당히 낮은 편이다.

VS

단: 모든 것을 알아서 해야 한다. + 외국인으로서 추가로 지불해야 하는 유형무형의 돈/시간/노력이 확실히 존재한다.


한국은 누구의 딸, 누구의 아내, 누구의 며느리와 같은 식의 역할 수행에 대한 기대가 높다. 상대방 또한 어느 역할 안에서 당신을 대할 것이다. 즉 관계 안에서 어떠한 감정적인 혹은 금전적/물리적인 노동이 수행되고 진전이 될지에 대해 어느 정도 예상이 가능하다.

내가 한국에서 이성애 결혼을 하고, 시모부님과 만난다면, 우리는 만나기도 전에 어느정도 짜여진 각본 안에서 행동하게 될 것이다. 나에게 이미 주어진 역할이 있고, 대화가 어느 정도의 선을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점에서 일견 편리한 부분이 있을 수 있으나, 궁극적으로 나는 그 관계를 견딜 수 없을 것이다. 농담이 아니라, 나의 모부님과 나는 지난 생애 내내 싸워 왔고 지금은 어느 정도 타협을 본 상황인데, 이것을 타인의 모부님과 다시 시작할 수는 없다.

상대방의 개성/역할과 내 개성/역할이 맞물리는 것이 관계인데, 이성애 결혼 제도는 이른바 ‘여성으로서의’ 역할을 두드러지게 요구하며, 나는 ‘여성적’ 역할 안에 개성을 잘 봉합해넣을 수 있는 성격이 아니다.

한국은, 자식을 자신의 부속품 정도로 생각하여 전 생애에 걸쳐 지속적인 영향력을 발휘하려는 모부의 시도에 대한 사회적인 제재가 거의 없는 나라이고, 아들과 결혼한 며느리에 대해서 부속품의 부속품 쯤으로 생각하는 관습 또한 강력하다.

(아마 내가 한국인과 1)동성애 2)결혼을 한다면 앞의 요소 때문에 파트너의 모부님이 어느정도 포기하신 부분이 있을 것이다. 그 부분에 묻혀 가는 방법 정도가 유일한 희망이라 할 수 있겠다.)


나는 지금 한국의 모든 이성애 결혼이 불행하다는 주장을 펼치려는 것이 아니다. 좋은 시모부님, 좋은 남편의 존재를 부정하려는 것도 아니다. 그러나 한국의 이성애 결혼 제도는 여성에게 각자의 개성보다는 역할에 복무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는 하나의 시스템이며, 그 역할 안에서 수행해야 할 의무들은 복잡다단하고 모순적이다. 남성의 경우 결혼 제도 안에서도 자신의 개성을 유지하기가 상대적으로 용이하며, 단점들이 쉽게 포용되고 종종 장려되기까지 한다. 종종 관찰되는, 명절에 가족 내 남성 구성원들이 집단으로 성매매 장소를 방문하는 사례에 이르면 이 제도가 어떤 성별에 봉사하는지가 명백하게 드러난다.

SERIES

독일의 맥주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어머니는 나를 엄마,라고 불렀다

'딸'이 되고싶은 딸의 이야기

설화

#여성서사
"엄마~" 어렸을 때부터 생각했다. 내가 엄마같다고. 하지만 이렇게 엄마의 입에서 직접적으로 불려지니 더욱 비참하고 씁쓸했다. 딸로서 행동할 수 있는 자그마한 가능성마저 먼지가 되어서 저 한마디에 그러모아놓은 것들이 모두 사라졌다. 이제껏 자라오면서 의지한 적이 없었다. 중학교 1학년 때였나. 학교에서 중국으로 일주일 정도 여행 겸 학교체험을 가는데, 배를 타기 전 엄마와의 전화통화에서 "가스불 잘 잠그고 문 단속 잘하..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