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Der Vorteil, der Nachteil

핀치 타래여성서사

3.(1)Der Vorteil, der Nachteil

장점과 단점

맥주-

3. Der Vorteil, der Nachteil (1)

장점과 단점


독일에 온 지 어림잡아 1.5년이 되어가고 있고, 이 곳에 조금씩 조금씩 익숙해지고 있다. 한국에서 구축했던 인적 네트워크와 한국 음식이 그립지만, 돌아가고 싶지는 않다.

누군가가 한국이 그립지 않냐고 질문하면, 그 때마다 깊은 생각에 잠기게 된다. 대개 안부인사의 연장선에서 물어본 말이기 때문에 간단하게 대답하고 물어봐줘서 고맙다고 말하면 정리되는 질문인데, 어떻게 답변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심정이 된다.

이것은 아무래도 내게 중요한, 그리고 동시에 답을 아직 가지고 있지 않은 질문인 모양이다.

오늘은 독일의 장점과 단점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한다. 나는 하나의 특성이 장점과 단점을 동시에 포괄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함께 다룰 것이다. 이러한 부분을 감지하는, 센서로서의 나 자신에 대해서도 얼마간 설명할 것이다.


장: 각자가 맡은 역할 수행에 대한 기대가 상당히 낮은 편이다.

VS

단: 모든 것을 알아서 해야 한다. + 외국인으로서 추가로 지불해야 하는 유형무형의 돈/시간/노력이 확실히 존재한다.


한국은 누구의 딸, 누구의 아내, 누구의 며느리와 같은 식의 역할 수행에 대한 기대가 높다. 상대방 또한 어느 역할 안에서 당신을 대할 것이다. 즉 관계 안에서 어떠한 감정적인 혹은 금전적/물리적인 노동이 수행되고 진전이 될지에 대해 어느 정도 예상이 가능하다.

내가 한국에서 이성애 결혼을 하고, 시모부님과 만난다면, 우리는 만나기도 전에 어느정도 짜여진 각본 안에서 행동하게 될 것이다. 나에게 이미 주어진 역할이 있고, 대화가 어느 정도의 선을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점에서 일견 편리한 부분이 있을 수 있으나, 궁극적으로 나는 그 관계를 견딜 수 없을 것이다. 농담이 아니라, 나의 모부님과 나는 지난 생애 내내 싸워 왔고 지금은 어느 정도 타협을 본 상황인데, 이것을 타인의 모부님과 다시 시작할 수는 없다.

상대방의 개성/역할과 내 개성/역할이 맞물리는 것이 관계인데, 이성애 결혼 제도는 이른바 ‘여성으로서의’ 역할을 두드러지게 요구하며, 나는 ‘여성적’ 역할 안에 개성을 잘 봉합해넣을 수 있는 성격이 아니다.

한국은, 자식을 자신의 부속품 정도로 생각하여 전 생애에 걸쳐 지속적인 영향력을 발휘하려는 모부의 시도에 대한 사회적인 제재가 거의 없는 나라이고, 아들과 결혼한 며느리에 대해서 부속품의 부속품 쯤으로 생각하는 관습 또한 강력하다.

(아마 내가 한국인과 1)동성애 2)결혼을 한다면 앞의 요소 때문에 파트너의 모부님이 어느정도 포기하신 부분이 있을 것이다. 그 부분에 묻혀 가는 방법 정도가 유일한 희망이라 할 수 있겠다.)


나는 지금 한국의 모든 이성애 결혼이 불행하다는 주장을 펼치려는 것이 아니다. 좋은 시모부님, 좋은 남편의 존재를 부정하려는 것도 아니다. 그러나 한국의 이성애 결혼 제도는 여성에게 각자의 개성보다는 역할에 복무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는 하나의 시스템이며, 그 역할 안에서 수행해야 할 의무들은 복잡다단하고 모순적이다. 남성의 경우 결혼 제도 안에서도 자신의 개성을 유지하기가 상대적으로 용이하며, 단점들이 쉽게 포용되고 종종 장려되기까지 한다. 종종 관찰되는, 명절에 가족 내 남성 구성원들이 집단으로 성매매 장소를 방문하는 사례에 이르면 이 제도가 어떤 성별에 봉사하는지가 명백하게 드러난다.

SERIES

독일의 맥주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