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1) Auf Deutsch!

핀치 타래여성서사

2. (1) Auf Deutsch!

독일어로 해!

맥주-

2. (1) Auf Deutsch!

독일어로 (해)!


양말님과 길을 걷다가, 본인이 영어로 쓴 글에 누군가 “독일어로 (해)! Auf Deutsch!”라고 댓글을 달아서 웹상에서 다퉜다는 얘기를 들었다. 나는 “싸우지 좀 마~” 하는 정도로 답했고 그렇게 넘어갔는가 싶었다.

최근에 다시 뭔가 얘기-아마 소소한, 사실 소소하지 않지만 익숙해져서 무뎌진 인종차별 얘기였던 듯 하다-를 나누다가, 갑자기 양말님이 “네가 싸우지 말라며!” 라고 성을 냈다. 내 입장에서는 밑도끝도 없는 느낌의 말이었지만, 어느정도 살아오면서 나 자신이 매사에 무심한 경향이 있다는 것을 깨우쳐 알고 있기 때문에, 다시 시발점이었던 일에 대해 되돌아가 생각해 보게 되었다.


나는 “독일어로 (해)!”라는 말이, 사실 유효한 정보값을 가진 말이라기보다는, 논쟁 중에 상대방의 기를 죽이기 위한 용도의 정치적인, 그리고 악의적인 발언이라고 생각했다.

나 자신도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었는데, 예를 들면, 회의를 할 때 내가 타협할 수 없었던 제안이 나왔고 “저는 이 안에 동의할 수 없습니다.” 라고 발언했다. 사회자는 “맥주 씨 말고는 (반대하는 분) 안 계시죠?” 라고 말했다.*1 이 말은 언뜻 보면 사실을 확인하는 정도의 중립적인 말인 양 들리지만, 실제로는 아니다. 사회자가 정말로 중립적이라면 “다른 분들 의견 이어 듣겠습니다. 또 다른 의견 있으십니까?” 정도의 발언이 나와야 한다. “맥주 씨 말고는 안 계시죠?” 라는 말은 ‘너만 조용히 하면 이 건은 넘어가게 되어 있다.’ 라는 소리없는 압력이었다.

이런 말에는 사실 제 3자가 제지하는 방향으로 즉시 대응해주는 것이 제일 좋은 방책이다. 하지만 사회자-특히 사회자가 권위적인 사람이라면-가 “다른 분 안 계시죠?” 라고 좌중을 돌아볼 때 바로 치고 들어가는 것은 꽤 어렵고, 훈련이 필요한 일이기도 하다.

이러한 경우에 나는 그 악의에 추가 대응을 하지 않는 편이다. 이미 나는 내 입장을 밝혔고, 눈이 밝은 사람이라면 어떤 안이 나은지 알아볼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이 사건 당사자가 아니라고 생각할 때는 특정 사건에 크게 관심이 없고, 회의에서 한 번 어떤 방향으로 기세를 타고 나면 그냥 그렇게 결정이 나게 된다. 안건이 내게 큰 중요성을 갖는 일이라면, 이런 정치적이고 악의적인 발언에 대응하는 것은 꽤 어려운 일이다.


사실 내가 당시에 양말님에게 전하고 싶었던 말은 “(아무 일에나) 싸우지 좀 마” 였는데, 되돌아보니 나는 모든 일에 승패를 가리는 것을 싫어하기는 한다. 무엇이 옳고 그른지를 골똘히 생각하는 것은 좋아하는데, 선악은 장기적인 시간선에서 판단할 수 있지만, 승패는 한순간의 일이라고 생각하는 편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번 승패가 갈리면 그 영향이 오래 가는 것도 사실이며, 그 결과에 따라 당장의 많은 것들이 달라진다. 이 쪽이 현실에는 더 가까운 것이다. 이상주의자라는 말을 들어도 할 말이 없다.

SERIES

독일의 맥주

더 많은 타래 만나기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