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2) Auf Deutsch!

핀치 타래여성서사

2. (2) Auf Deutsch!

독일어로 해!

맥주-

2. (2) Auf Deutsch!

독일어로 해!


다시 양말님의 사례로 돌아가서, 내가 양말님의 입장이라면 어떻게 했을지 조금 더 생각해 보았다. “베를린은 가난하지만 섹시하다Berlin ist arm, aber sexy”라는 독일 정치인 클라우스 보베라이트Klaus Worwereit*2의 말마따나, 베를린이 매력적인 이유에는 몰려드는 외국인들*3이 갖고 있는 다양한 문화 또한 한 몫을 하고 있다. “독일어로 해!” 라는 말에 외국인인 내가 할 수 있는 가장 알맞은 말은 무엇일까?

“너 본인이 다문화 도시에 살고 있는 걸 알고 있니?”라고 해야 할까?

약간 긴 느낌이다.

“트집 잡을 게 언어밖에 없니?”

이것도 아닌 것 같다.

“너가 한국어를 하는 건 어때?”

이것도 아니다.

고민 끝에 나라면 “아, 네 모국어로 말하라는 거야? Willst du, dass ich auf deiner Muttersprache sage?” 정도로 답변하면 어떨까 하는 정도의 결론을 냈다. 시간이 많이 지났고 섀도우복싱 *4같은 느낌도 들지만, 이런 일은 한 번으로 끝나지 않기 마련이기도 하고...


외국어로 생활하고 계신 많은 여성분들께 심심한 응원의 뜻을 전합니다. 느닷없이 인용당한 양말님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한다.


*1. 이것은 내가 다니던 미술대학의 학년 회의에서 벌어졌었다. 내가 다녔던 학과의 3학년과 4학년은 교수와 소그룹을 지어 작품에 대한 코멘트를 받고 작업을 발전시켜나가는 수업인 ‘스튜디오’ 수업을 듣게 되어 있는데, 당시에는 스튜디오에 들어가는 것에 대한 어떠한 구체적인 기준이 없었다. 인기있는 교수님의 스튜디오 수업을 듣기 위해서는 밤을 새서 기다려 자기의 이름을 적어넣기도 했다고 한다.

(이 일화를 낭만적인 전설처럼 말하던 선배의 말투가 기억난다. 나는 진짜 한심하다고 생각했다.)

학년 회의에서 어느 스튜디오에 들어갈지 제비뽑기로 하자는 안이 나왔고, 내 기준에서 이것은 잘못된 일이었다. 심한 경우 회화를 하는 학생이 입체 전공 교수님의 스튜디오에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회의가 길어지는 것이 싫었던 당시 과대표(=사회자)는 내가 제비뽑기에 반대하자 이런 식으로 반응했다. 결국 제비뽑기가 진행되었다. 나는 그 날 집으로 돌아가 크게 울었다.

하지만 여기에는 뒷 이야기가 더 있는데, 나는 그 다음 년도에 과대표가 되어 자신이 원하는 교수님에게 포트폴리오를 제출하고 교수님의 기준에 따라 고르게 하자는 안을 냈고, 진행했고, 그렇게 바뀌었다.

내 눈물의 값은 조금 비싸다.

*2. 2003년 11월, Focus Money와의 인터뷰에서.

*3. 2017년 6월 30일 기준, 베를린의 총 인구수는 3,688,976명이고, 독일 국적 소유자가 2,998,766명으로 81.3퍼센트, 외국인은 690,210명으로 18.7%이다. 어림잡아 베를린 인구 5분의 1이 타국에 적을 둔 자들이다. ‘Einwohnerentwickliung von Berlin’, Wikipedia, 2020년 3월 8일 기준.

*4. Shadow Boxing. 상대가 없는 허공에 대고 복싱 연습을 하는 것. 가상의 상대를 이미지화하여 연습하는 것.

SERIES

독일의 맥주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어머니는 나를 엄마,라고 불렀다

'딸'이 되고싶은 딸의 이야기

설화

#여성서사
"엄마~" 어렸을 때부터 생각했다. 내가 엄마같다고. 하지만 이렇게 엄마의 입에서 직접적으로 불려지니 더욱 비참하고 씁쓸했다. 딸로서 행동할 수 있는 자그마한 가능성마저 먼지가 되어서 저 한마디에 그러모아놓은 것들이 모두 사라졌다. 이제껏 자라오면서 의지한 적이 없었다. 중학교 1학년 때였나. 학교에서 중국으로 일주일 정도 여행 겸 학교체험을 가는데, 배를 타기 전 엄마와의 전화통화에서 "가스불 잘 잠그고 문 단속 잘하..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